그 표정으론 어림 반푼어치도 없다!

자유글 조회수 8762 추천수 0 2011.08.30 10:23:25

주위에 삶이 우울한 인간을 두면
내 인생이 불행하고 시커멓게 될
확률은 훨씬 더 높아진다
  

 
만사가 꼬여 있는 사람은 얼굴 표정만 봐도 안다. 수천명을 대상으로 강연을 해도 내면이 복잡한 사람은 한눈에 보인다. 그 근처가 아주 시커멓다. 그런 인간을 전문용어로 ‘암적인 존재’라고 한다. 그 ‘암적인 존재’ 하나 때문에 전체 조직의 분위기가 회복할 수 없게 무너진다. 그래서 난 아침에 40~50대 ‘아저씨’와 만나는 일은 가급적 피한다. 하루종일 꼬일 확률이 아주 높다.


인간의 감정은 아주 쉽고 간단하게 전염되기 때문이다. 실제 연구 결과가 그렇다. 삶이 즐겁고 행복한 친구가 반경 1.6㎞ 안에 있을 경우 내가 행복감을 느낄 확률은 25% 높아진다고 한다. 니컬러스 크리스타키스와 제임스 파울러가 1971년부터 2003년까지 21~70살 성인 5124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다. 행복하고 즐거운 감정은 표정, 몸짓, 말투로 전염되기 때문이다. 오래 산 부부가 서로 닮아가는 것도 마찬가지다. 실제로 생긴 게 닮아가는 것이 아니다. 정서표현 방식이 닮아가는 것이다.


긍정적 정서보다 부정적 정서가 더 빨리 전염된다는 것을 전제로 하면, 주위에 삶이 우울하고 꼬인 인간을 두면 내 인생이 불행하고 시커멓게 될 확률은 훨씬 더 높아진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 남자들의 표정은 아주 심각한 위기상황이다.


최근 휴가기간에 확인한 현상이다. 휴가지에서 아이들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젊은 아빠들을 자주 봤다. 마트에서도 각종 생활용품이 가득 찬 카트를 끌고 아내 뒤를 조용히 따라다니는 아빠들도 흔히 볼 수 있었다. ‘차~암 기특하다, 한국 사회가 진짜 많이 발전했다’며 흐뭇해하는 내게, 아내는 바로 정색을 한다. 아니라는 거다. 저런 표정으로 도와줘 봐야 집에 가면 욕밖에 안 돌아온다는 거다. 만사 귀찮은 표정으로 하루종일 따라다니는 남편을 견디는 일이 얼마나 짜증나는 일인지 아느냐며, 나와 관련된 수년 전 일부터 차례로 꺼낸다. 한번 시작하면 매번 3시간이다.


하나도 안 즐겁기 때문이다. 의무와 책임으로, 어쩔 수 없어 하는 태도는 감각기관을 통해 그대로 전달된다. 인간 상호작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얼굴 표정, 몸짓, 말투다. 심리학자 메라비언은 상대방과 이야기할 때 시각이 55%, 청각이 38%의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한다. 정작 전달하고 싶은 말의 내용은 고작 7%라는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이 시각·청각의 비언어적 표현을 읽어내는 시간은 0.1초에 불과하다는 거다. 그러니까 이미 말을 꺼내기 전에 그 사람의 이야기를 들을 것인지 거부할 것인지가 결정된다는 이야기다.


티브이 토론프로그램을 보다 보면 자주 느낀다. 이야기의 내용은 옳은데, 그 주장을 전혀 받아들이고 싶지 않은 경우다. 비언어적 신호들이 기분 나쁘기 때문이다. 내가 하는 이야기는 물이다. 물이 제대로 흐르려면 수도관이 있어야 한다. 비언어적 신호들이 바로 이 수도관이다. ‘설득의 심리학’, ‘설득의 기술’을 아무리 읽어도 상대방이 설득되지 않는 이유는 이 수도관이 망가졌기 때문이다. 자신이 도덕적으로 혹은 정치적으로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일수록 이 수도관이 망가져 있다.(내 칼럼 사진도 완전 꽝이다.)

1d854d11132b386a9805c1e7faacc186.

기분 좋은 느낌, 상쾌함을 먼저 전달해야 내 이야기를 듣는다. 이건 억지로 꾸민다고 되는 게 아니다. 순식간에 전달되기 때문이다. 나 스스로가 진정으로 즐겁지 않으면 상대방을 설득할 수 없다는 이야기다. 나이가 들수록 ‘누어도 누어도 시원치 않은 전립선’만 신경 쓰지 말라는 이야기다. 아무리 이야기해도 ‘줄줄 새기만 하는 내 마음의 전립선’에 대해 고민하자는 거다. 표정은 마음의 전립선이다.



김정운 명지대 교수·여러가지문제연구소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자유글] 그 표정으론 어림 반푼어치도 없다! imagefile babytree 2011-08-30 8762
1174 [자유글] 개똥이 세살엔 세발 자전거를, 네살엔 네발 자전거를. imagefile [4] 강모씨 2013-08-17 8732
1173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716
1172 [자유글] 여름밤 흡혈귀, 요건 몰랐지! imagefile akohanna 2010-07-16 8711
1171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8697
1170 [자유글] 두 돌 아이, 맞고 뺐기기만 하는데… imagefile jjyoung96 2010-12-25 8640
1169 [자유글] 우리집 달팽이가 알을 낳았어요 ^^ imagefile [10] 나일맘 2012-06-07 8636
1168 [자유글] 나를 가르치는 아이의 시 한 편 imagefile songjh03 2010-06-09 8600
1167 [자유글] 괜찮은 동요 CD 추천 좀 부탁드려요~ lizzyikim 2011-06-21 8571
1166 [자유글] 맞벌이 육아휴직, 부부 합쳐서 2년 서로 1년씩 쓰세요 babytree 2010-12-06 8570
1165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스며든다는 것 imagefile [5] 살구 2014-10-17 8552
1164 [자유글] 착한 프로 후토스2 “얘들아 놀자”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8486
1163 [자유글]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8481
1162 [자유글] 홍대와 파주, 어디로 튈까요 ^^ imagefile sano2 2010-09-08 8477
1161 [자유글] 수수팥떡 임신·출산 부부교실에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8453
1160 [자유글] 서천석샘 '아이 자존감의 비밀' 영상 정리 - 펌 [1] anna8078 2012-09-04 8448
1159 [자유글] 아이 성교육 동화책 무료로 준다네요 rka567 2010-11-12 8420
1158 [자유글] 이런 증상에 대해 알고 계신 분들 알려주세요 tmxpffk23 2011-04-18 8352
1157 [자유글] 자상한 아빠를 보면 기겁하며 거부하는 아이 imagefile suhee2k 2011-10-06 8337
1156 [자유글] 겨울방학, 게임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법 [1] 베이비트리 2012-01-03 8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