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했던 일들이 사실로 밝혀질 무렵.

보통일 아니겠다 싶으면서도 이번에도 조용히 아무일도 없었던 것 처럼 지나가면 어쩌나 걱정이 되었다.

그렇게 걱정만할 뿐 딱히 뭘 해야겠다는 생각은 없었다.

 

어느 토요일 늦은 밤.

절친에게서 문자가 왔다.

'광화문 왔다 들어 가는 길이다'

고마운 한편 신선한 충격이었다.

내 친구가 이런 일에 적극적인 사람이었던가?

 

다시 주말을 앞두고 남편에게 같이 광화문에 갈 것을 제안했지만 남편은 냉소적이었다.

"의미 없어! 그런다고 뭐 달라질 것 같아?"

"이거라도 하지 않으면?"

나는 정말 두려웠다.

이번에도 아무일 없이 지나갈 까봐.

정말 이 나라에서 살고 싶은데, 이렇게 절망적이라면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결국 남편 대신 친구와 촛불을 들었다.

이날 처음으로 백만 명이 모였고, 인증샷과 함께 짧게 SNS에 글을 올렸다.

촛불.

깨어있는 시민.

행동하는 양심.

함께하는 친구.

 

그 다음 토요일은 어머님 기일이라 못 나가고 다시 한 주를 기다렸다.

이번에는 개똥이와 작은 올케와 조카 둘 그리고 생각이 바뀐 남편도 퇴근 후 합류 하기로.

친구와 같이 했던 광장의 분위기는 "이렇게 평화로워서야... 어디 하야하겠어?" 할 정도로 평화 그 자체라서 아이들을 데려갈 생각을 할 수 있었다.

 

개똥이에게 시국에 대해 간단하게 설명하면서 같이 가겠냐 물으니 가겠단다.

내복, 모자, 목도리, 장갑, 양초, 종이컵, 방석, 비옷, 핫팩 그리고 다량의 간식.

준비할게 많았다.

 

분당선을 타고 왕십리역 까지 가는 동안에도 가족동반으로 목적지가 광화문인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있었다.

동지애가 느껴졌다.

왕십리역에서 화장실 들러, 편의점 들러 광화문역으로 고고고.


20161126_분당선.jpg

- 전철에서 책을 읽고 있는 개똥이.

 

광화문 승강장에서 출구까지는 사람으로 막혀 있었다.

승강장을 빠져나가지도 못했는데 좌/우 번갈아 전철이 4~5대는 왔던 듯.

사람들은 그렇게 많은 사람들에 서로가 서로를 신기하게 바라봤다.

한참을 걸려 출구로 나오니 첫눈이 그쳤다.

바닥은 젖었지만 다행이다.

온 우주의 기운이 우리를 돕고 있다.


20161126_어라.jpg

 

작은 외숙모가 준비한 피켓을 들고 기념 촬영


작은 올케와 조카 둘 그리고 남편의 후배와 합류하여 세종대왕 동상 뒤편에 자리를 잡는다.

아이들을 위해 LED초도 샀는데, 녀석들은 진짜 초를 더 좋아했다.

퇴근한 남편도 뒤늦게 합류 성공.

 

안치환 그리고 양희은은 감동이었다.

촛불 파도타기.

소등에 이은 점등.

다양한 공연과 발언.


20161126_광장.jpg

20161126_촛불.jpg

20161126_9세남아.jpg

20161126_7세남아.jpg

 

중간에 모금함이 돌았는데 돈이 넘칠 정도로 많은 성금이 걷혔다.

수 많은 사람들은 수 만원씩을 주저 없이 기꺼이 내 놓았다.

누가 광화문에 가면 5만원 준다고 했던가?

주최측이 주는 게 아니라 광장에 모인 국민들이 오히려 주고 온다.

 

5 30분 정도부터 8시까지 아이들은 잘 있어 주었다.

6세 남아는 그 시끄러운 광장에서 엄마 품에 안겨 잠들었지만

다른 남아 둘은 재미있었고, 스트레스도 풀렸단다.

 

8시 행진이 시작될 때 우리는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사람들의 물결을 헤치고 시청역으로 향했다.

가는 길에 화장실이 급해서 무작정 코리아나 호텔로 들어 섰는데, 들어 서자마자 "화장실은 2층입니다"라는 친절한 안내.

자비로 구입한 간식을 나눠주는 사람들.

아이들에 대한 소소한 배려들.

하나 하나가 감동이었다.

 

내일은 광화문에 독수리오형제가 출동한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95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1912
1194 [자유글] [시쓰는엄마] 손빨래 난엄마다 2017-02-04 4146
1193 [자유글] [시쓰는엄마] 지각 - 2017년 새해 우리 시를 써봐요~ [5] 난엄마다 2017-01-25 2296
1192 [자유글] 내 나이가 어때서~ 지난 크리스마스에 imagefile [7] 푸르메 2017-01-08 3068
1191 [자유글] 어느날 문득, 그대가 imagefile [13] anna8078 2017-01-06 3831
1190 [자유글] 하이 2017!! imagefile wonibros 2016-12-30 2016
1189 [자유글] 문제성피부 ㅠㅠ [1] gnsl3562 2016-12-26 2338
1188 [자유글] 만성피로ㅠㅠ [1] gnsl3562 2016-12-21 1996
1187 [자유글] 노래 한 곡 들을까요? [1] wonibros 2016-12-21 2203
1186 [자유글] 민감성두피;; [1] gnsl3562 2016-12-20 2425
1185 [자유글] 커피대신 [3] gnsl3562 2016-12-19 2086
1184 [자유글] 드라마 볼게없어요 ㅠ [1] gnsl3562 2016-12-18 1980
1183 [자유글] 푸른바다 전설 너무 재밌네요~ gnsl3562 2016-12-14 1804
1182 [자유글] "Doing Democracy" 2017 인디고 다이어리와 캘린더 출시하였습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6-12-10 2093
» [자유글] 백만, 백오십만 촛불 중 하나 더하기 imagefile [6] 강모씨 2016-12-02 3730
1180 [자유글] 촛불. [2] 꽃보다 에미 2016-11-29 2445
1179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2140
1178 [자유글] 돌잔치 전문점 파미에파티 ljdraco7 2016-11-28 2902
1177 [자유글] 남양주'굿바이아토피교실'11/23 오전11시 접수중~-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6-11-18 1805
1176 [자유글] 달팽이크림을 선물받았네요 ㅎ [1] gnsl3562 2016-11-15 2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