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이야기 2

자유글 조회수 2130 추천수 0 2017.05.15 04:33:01

선거가 끝나니 뉴스가 왜이리 훈훈한지...

새 시대가 열렸으니 열심히 행복하게 살아야겠다는 마음이 쑥쑥 자라나네요. 

황사로 뿌옇던 하늘이...주말에는 좀 맑아져서 나들이도 다녀오고 잘 쉬었습니다.


1. 시우: 엄마, 나는 엄마가 해준 밥보다 솜사탕(어린이집 맛단지 교사)이 해준 밥이 더 맛있어.

엄마:그래?솜사탕 솜씨가 좋지. 엄마가 좀 배워야겠네.


시우:엄마, 왜 어린이집에 다섯 번 가고, 두번 쉬어야 해?왜 더 많이 가?

엄마: 솜사탕 밥이 더 맛있으니까 자주 가는거야.


2. 벚꽃 잎이 흩날리는 것을 보고

남우: 엄마, 눈 같아

엄마: 저건 꽃비라고 해. 꽃이 비처럼 떨어지잖아.

남우: 에이비는 저렇게 내리지 않아눈처럼 흩날리잖아꽃눈이야꽃눈

엄마: 그러게...꽃눈이어도 좋겠다.


3. 약가루

엄마시우야약 봉투에 구멍이 났나봐약이 조금씩 나오네.

시우그럼 어떻게 해?

엄마조금 나오는 거니까 괜찮을거야.

시우야하늘 좀 봐오늘도 하늘이 뿌옇다.

시우그러네하늘에 누가 약가루를 뿌렸나봐.


4.  믿는다는 건?


며칠 전 벼룩시장에서 율곡이이 위인동화를 천원에 구입했더니...자기 전에 읽게 되었어요.


시우: 엄마, 서당은 학교라는 거지?


사당은 뭐야?


엄마: 기도하는 곳 (조상의 신주를 모신다는 건 너무 어려운 것 같아서..)


남우: 불교는 뭐야?


엄마: 부처님을 믿는 종교야.


시우: 교회는?


엄마: 하나님과 예수님을 믿는 거지.


시우: 성당은?


엄마: 비슷한데..하느님과 예수님을 믿는다.


시우: 믿는다는 거는 뭐야?


엄마:......(...뭐라고 해야하나...) 


하나님이 사람을 만들었다고 믿는거야.


남우: ...알겠다. 처음에 사람이 한 사람 있다가나중에 더 늘어나고, 죽기도 하고...그런거지?


(
에휴...이제 아이들과 대화하는 것도 생각 많이 해야겠어요.)

 


5. 제 친구네 아기를 보러 다녀온 후

시우: 엄마~ 난 엄마가 아기를 하나 더 낳았으면 좋겠어.


엄마: ? 엄마는 나이도 많고, 힘들어서 이제 못 낳아.


시우: 그래도


남우: 엄마가 아기 젖 주고 매일 안고 있어야 하잖아, 그래도 좋아?


엄마: 2~3시간 마다 젖 달라고 울고, 기저귀 갈아달라고 울고..계속 울고 시끄럽게 굴텐데?


시우: 난 시끄러워도 괜찮아.


엄마: 형아가 시끄럽게 하는 건 싫다며?


시우: 아기는 괜찮아.


시우: 아기 낳으면 이름을 뭐라고 지을까?


엄마: 아기 안 낳을 거야.


시우: '엄마한테 갈래'라고 지을래. 아기는 항상 엄마 찾잖아.


남우: '아기소'가 좋아.


엄마: '엄마한테 갈래'? 그런 이름이 좋아?


남우: '아기소, 엄마한테 갈래' 라고 하자


시우: 내 이름은 '아기,아기'로 바꿀래.


(주변에 아기를 보면 동생이 하나 있었으면 말은 하지만..엄마에게는 언제까지나 아기이고 싶은 마음인가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5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2442
125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212
125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393
125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401
1251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1710
1250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1626
1249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458
1248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318
124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딸들을 위한 생리 노래 image [2] 윤영희 2017-06-11 2198
1246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1710
1245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1569
1244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1508
1243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424
124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1987
124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1920
»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130
1239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136
123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2011
123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023
1236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1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