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설연휴 잘 보내셨는지요? 

저는 명절에 장거리 운전을 해야했던 것 빼고는 무사히(?) 즐겁게 잘 지냈습니다.
결혼 10년차가 되니 노하우가 생기네요. 솔직하게 대화하고 소통하고 시어머니 말씀 들어드리고, 시아버지께 아닌거는 아닌 거 같다 감히 말씀도 드리고...ㅎㅎㅎ 함께 올림픽 경기 구경하면서 즐거운 추억도 만들었습니다.

저는 2월부터 강남으로 출근하는 직장맘이 되었습니다.

4년이라는 경력단절을 깨고(?) 다시 출근하니 새로운 도전이고 활력도 되지만, 아이들이 적응시켜야 하는 도전도 있고 정신없이 지내고 있어요.



남편이 개원한 학원에서 10시-4시 근무하지만, 돌봄 공백이 있어서...

3월에 초2가 되는 첫째에게 연락이 안되면 불안하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 아이에게 핸드폰을 사줘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키즈폰은 고장도 잦고 통화소리가 다 들려서...결국 쓸모가 별로 없다는 주변 이야기를 들었어요. 저희 아이는 전화 통화는 별로 안해봐서, 핸드폰이 아이에게 짐이 될까 싶기도 하고...급히 연락할 필요가 있을 때 아이가 어떻게 대처할까 하는 걱정이 되네요.


선배맘들은 어떻게 하고 계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8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인디고 옆 심야식당 - 백석의 맛을 찾아서 image indigo2828 2017-04-30 3180
107 [자유글] 건강검진 병원추천좀 해주세요~ㅎ gnsl3562 2017-03-13 3177
106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3173
105 [자유글] 사물 인터넷 체험 -디지털 스마트 체중계 양선아 2016-06-09 3171
104 [가족] 가족 이야기에…시작은 ‘응답’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0 3171
103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고... orazoo 2014-07-29 3168
102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3164
101 [자유글] 아침부터 삼겹살 구웠습니다 ㅎ [1] bupaman 2017-03-21 3156
100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3154
99 [자유글] 추석 얼마 안남아 그런지.. 월요병 심하네요 ㅠ qowp32 2017-09-25 3150
98 [자유글] 피부가 간지럽다ㅠㅠ gnsl3562 2017-03-09 3138
97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3136
96 [나만의 화장팁] 화장도 기다림의 미학 베이비트리 2014-03-24 3130
95 [책읽는부모] '새로운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 시리즈' 총 3권 출간! imagemovie indigo2828 2017-04-29 3125
94 [자유글] 미세먼지 예보에 우울하네요 imagefile [2] 아침 2018-01-20 3124
93 [자유글] 아기에서 어린이로... [2] 아침 2017-11-28 3123
92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3122
91 [건강]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 file kkebi33 2017-02-06 3122
9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3121
89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312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