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경북 봉화. 서울의 두배 만한 면적에 인구가 3만이 안되는 작은 시골 동네랍니다.

아직 어린이날이 뭔지 모르는 형민군, 작년까지는 이곳에 고추 심으러 내려왔었어요.

올해 초 귀농을 하고 이제 애아빠가 고추 농사를 전담하게 되었는데 

유난히 날이 추워 고추 심는 시기가 일주일 미뤄졌고

집 앞 강변에서 과자 축제를 한다길래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었답니다.

아빠는 고추 심을 준비 하러 일찌감치 밭에 나갔고 저와 형민군만 과자 축제장으로 향했습니다.

후토스 인형극도 하고 과자 포장지로 호랑이 같은 예술품(?)도 만들고 재미는 있더군요.

하지만 정작 과자는 별로 없고 상인들과 애들 놀이기구들이 많았습니다.

여기저기 둘러보며 놀던 형민군, 갑자기 모래놀이에 꽂혔습니다.

날씨가 어떨지 몰라 옷을 덥게 입혔는데 그 땡볕 아래서 덥지도 않은지 열심히 모래놀이를 하더군요.

저는 이 녀석을 지켜 보느라 어디 가지도 못하고 같이 땡볕 아래 서 있었구요 ㅠㅠ

그러다가 물놀이를 하는 친구들을 보고 자기도 하겠다며 모래사장으로 내려갔습니다.

팔 다리를 걷어 붙이고 물병 하나 들고 물장난 하는데 시간 가는 줄 모르더군요.

저는 그냥 모든 걸 포기하고 계단에 주저 앉았습니다. 한시간도 넘게 물놀이를 하는데

해를 피할 데도 없고 완전 일사병 걸리는 줄 알았습니다 ㅠㅠ

옷을 다 물에 적시고도 더 놀겠다는 녀석을 잘 구슬러서 일단 집에 데리고와 옷을 갈아 입히고는

밭으로 직행. 여기는 조금 높은 지대라 또 춥습니다. 하루에도 온도차가 정말 대단했습니다.

아빠와 큰아빠가 일하는 걸 보고 자기도 돕겠다고 밭 고랑 사이를 쉬지않고 왔다갔다 합니다.

잘 도와줘서 고맙다고 큰아빠가 저녁에 짜장면을 사주신 것으로 어린이날을 마감했습니다.

점점 강철 체력이 되어가는 아이를 혼자 데리고 다니기에는 이제 벅차다는 걸 실감한 하루였습니다.

 

집 앞에 바로 강(이라기 보다는 천)이 흘러서 모래 사장에서 놀 수도 있고

여차하면 차 한대 다니지 않는 산골에서 놀 수도 있는 이 곳이 아이에게는 참 좋은 곳 같습니다.

엄마 마음에 재미있는 것 보여주려다가 엄마만 완전 힘들었네요. 으...

다음에는 그냥 밭으로 직행할까 생각중입니다. 혼자서는 정말 힘드네요.

그리고 어린이날은 선물받는 날이라고는 알리지 않으려고 합니다.

언제까지 통할지는 모르지만 말이죠 ^^;어린이날.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9 [가족] 엄마와 아빠 [2] 꿈꾸는식물 2014-05-17 4887
6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맞춤형 훈육법을 찾아서~ [1] pororo0308 2014-03-20 4884
67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3 imagefile [2] 이니스 2014-07-26 4883
66 [가족] 강물에 떠내려가는 새끼 코끼리는 구하는 영상 ‘감동’ movie 일회용종이컵 2014-05-16 4878
65 [가족] “더불어 사는 건 좋은데 동참을 강요하진 말자고” image 베이비트리 2015-02-09 4869
64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나는 아빠가 좋아! [7] satimetta 2015-01-09 4853
» [가족] [어린이날] 지역 축제와 어린이날 imagefile [4] blue029 2013-05-06 4827
62 [가족] SNS에선 우리 강아지가 최고 스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2 4823
61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자연주의육아 - 돌발 진? 돌 발진!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10-08 4823
60 [가족] 삼삼이를 아시나요? [3] 꿈꾸는식물 2014-08-20 4812
59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5)그저 작은 공간이라도 있다면 imagefile [2] artika 2013-05-13 4808
58 [가족] 대인배 우리 아이 [3] 겸뎅쓰마미 2014-05-27 4799
57 [가족] 너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특권 imagefile 시에나 2013-02-20 4791
56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아이처럼 한번쯤은 "왜"라고 묻자 imagefile pororo0308 2014-09-14 4789
55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4]노래를 좋아하는 아이_0304 imagefile [3] 홍창욱 2014-03-04 4781
54 [가족] [이벤트응모] 2015년 송년잔치 imagefile [6] 푸르메 2015-12-31 4775
53 [가족] 안절부절... [7] illuon 2015-02-02 4773
52 [가족] 망치로 부숴버린 핸드폰, 그거 그만 좀 보면 안되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4772
51 [가족] <어린이날>아이들에게는 뭐든지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1] gagimy 2013-05-06 4770
50 [가족] 하나라도 백 개인 토끼... [4] 겸뎅쓰마미 2014-07-15 473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