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습록'에 보면 이런 대목이 나온다. 양명의 제자 가운데 하나가 어려운 일을 겪게 되었다. 갑자기 집에서 편지를 보내어 아이가 병에 걸려 위급하다고 알려온 것. 당연히 근심과 번민으로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다. 그러자 양명이 이렇게 충고한다. "이런 때 바로 공부를 해야 한다. 만약 이런 때를 놓쳐버린다면 한가한 때의 강학이 무슨 쓸모가 있겠는가?" "이러한 상황에서 사람들은 대부분 마땅히 근심하는 것이 천리라고 여겨서 한결같이 근심하고 괴로워하기만 하고, 이미 '근심하고 걱정하는 바가 있으면 그 바름을 얻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 우리네 통념으론 자식이 아프다고 하면 공부는커녕 최소한의 이성도 잃어버리는 게 마땅하다고 여긴다. 하지만 양명에 따르면, 공부는 바로 그런 순간에 해야 한다. 특히 자식에 대한 걱정으로 번민에 휩싸일 때야말로 마음을 탐구할 수 있는 절호의 찬스이다. 마음의 탐구, 이것이야말로 동서고금의 모든 철학의 귀결처에 해당한다. "사서오경은 이 마음의 본체를 말한 데 불과하다."(왕양명, '전습록')

 

"두 번째 화살을 맞지 마라!" 살아가면서 부딪히는 희노애락은 그 자체로는 번뇌가 아니다. 다만 사람들은 거기에다 자신의 전도망상을 덧씌움으로써 스스로 번뇌를 쌓아간다. 그게 바로 두번째 화살이다. (정화스님의 말씀 중에)

 

'공부의 달인, 호모 쿵푸스' 중에 나오는 내용이다. 

 

한 동안 해야할 일들로 시간을 쪼개써야했던 때가 지나고 방학이 찾아왔다. 막 책이 읽고 싶었는데 [이어가는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이 읽을 책들이 생겼다.  갑자기 손에 잡히는 책이 많아졌다. 집에서 내가 늘 앉는 곳 바로 옆에는 언제든 펼쳐 읽을 책이 놓여있다. 첫째가 태어나고 둘째가 태어나기 전까지 컴퓨터와 책은 너무 먼 당신이었다. 이제 9살, 6살인 두 아이는 티격태격 하면서도 둘이서 잘 놀고 엄마에겐 그만큼 엄마의 시간이 생겼다. 가끔이지만 두 아이를 재우고 잠 자는 시간을 쪼개서 책을 읽기도 한다. 

 

나의 경우, 독서는 치유다. 힘들 때, 어려운 문제에 부딪혔을 때 책을 찾는다. 사람마다 이럴 경우 찾는 것이 다양하며 때에 따라 다를 것이다. 여행을 떠난다거나, 영화를 본다거나, 지인과 이야기를 하거나, 글을 쓰거나 하는 등. 어떤 문제가 닥쳤을 때 막상 걱정과 고민으로 일이 손에 잡히지 않을 때가 있다. 그렇다고 바로 문제를 해결할 뾰족한 방안이 보이고 시간적으로 바로 해결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이런 경우 일과 책은 나에게 문제에서 벗어나 문제를 해결할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특히 책은 문제를 바라보는 내 맘을 안아준다. 문제만 생각하면 맘 속에 여기저기 삐죽삐죽 가시가 돋아나 내 맘을 찌르지만 책을 읽고나면 딱히 정답을 얻지 못해도 맘 속의 가시는 좀 둥글둥글해진다. 두 번째 화살을 맞지 말라고 나를 다독여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08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참 좋다 좋다 [11] 살구 2014-10-08 4476
607 [자유글] 앗, 지붕에 낙엽이 yahori 2012-09-14 4474
606 [자유글] 해외여행 가기 전 예방접종 등 정보 챙기려면? [1] 양선아 2014-07-10 4471
605 [자유글] [5월 이벤트] 아이 머리 깎기 난엄마다 2013-05-03 4471
604 [가족] 어머니 편히 쉬세요, 여보 고마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0 4471
603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4470
602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4466
601 [자유글] 식생활 교육을 받으며 imagefile 푸르메 2014-07-30 4466
600 [자유글] 생생육아에서 <아날로그 육아기>시작합니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2-14 4461
599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4460
598 [자유글]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뭐. imagefile [4] 강모씨 2016-09-10 4454
597 [책읽는부모] 좌충우돌, 다듬어지지 못한 나의 슬로 육아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를 읽고) [2] 난엄마다 2014-08-21 4448
596 [자유글] 고양이의 보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6-30 4448
59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4446
594 머리, 아는 만큼 덜 빠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2-08-17 4446
593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촛불을 추억하며 [4] 강모씨 2013-05-20 4445
592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444
591 [자유글] 책,팥,손편지가 든 2차선물이 드디어 도착! [3] 윤영희 2014-02-21 4444
590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444
589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44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