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규 머리. 없다! 없다!

직장맘 조회수 12443 추천수 0 2011.07.20 12:00:05
1b97ab422c5eb1bb2f2eaf9013fa821b.여름이 다 지나가기 전 남편은 준규의 머리카락 때문에 땀을 더 흘린다면서 시원하게 밀자고 제안하였고,

나는 애 머리카락이 없으면 보기가 싫으니 밀지 말자고

옥신각신하다 지겹게 조르는 남편의 의견을 따라 머리카락을 밀기로 하였다.

미장원에서 얌전히 앉아서 머리카락을 시원하게 밀고,

미장원 원장에게 "어머 아기 답지 않게 잘 앉아 있는다 ~~" 칭찬도 듣고,

집으로 돌아와 생각보다 예쁘다고 우리끼리 이야기하다가 반나절이 흘렀다.

어느 순간 준규가 자기 머리 윗 부분을 손으로 만지더니

"없다!" "없다!"

"머리. 없다!"

하면서 대략난감한 표정으로 식구들을 바라보았는데,

그제서야 우리도 준규가 그냥 아기가 아니라 자신의 외모에 대해서도 의식할 나이가 되었구나 싶었다(준규는 이제 8월이면 두돌이다).

마냥 아기가 아니라는 생각. 잠시 생각에 잠기게 되었다.

이제 그냥 아기가 아니구나. 한 사람으로서 자의식도 생기고... 준규의 성장에 기분이 좋다가도 이제 준규를 대하는데 더 신경써야 할 부분도 많아 지는구나 싶었다.

준규야 미안하다. 허락없이 머리카락을 밀어서.

그 후 2주일 지난 요즘은 까실해진 머리를 만지면서 "있다. 있다. 머리 있다" 하며 좋아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08 [요리] 생각보다 많은 내가 먹어본 음식 imagefile [1] jjang84 2016-07-12 4276
607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4276
606 [자유글] 밥 빨리 못 먹는다고 우는 아이 [15] 양선아 2014-01-09 4276
605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 시작합니다. 책이 정해졌어요. [9] 난엄마다 2014-10-16 4274
604 [자유글] 아들 어록 잠깐 기록 [4] 양선아 2014-01-14 4274
603 [살림] 국민연금 보험료율 인상? 이건 뭐지? image wonibros 2013-07-11 4273
602 [자유글] 다재무능한 이를 위한 직업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4-05 4271
601 [자유글] ㅋㅋ 술 취했나봐요~ [3] ILLUON 2014-09-25 4270
600 [책읽는부모] [리뷰]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 [2] octhy24 2017-08-28 4269
599 [자유글] [다짐] 도시촌놈의 가을농사 file soojinne 2012-09-21 4269
598 [자유글] 지금 여기. 오늘 이 곳.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5-30 4268
597 [나들이] 섬진강 물길 따라 ‘집밥 향기’도 흐른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4264
596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4264
595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4261
594 [자유글] 가게까지 6km, 신나는 봄날의 모험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4-03-24 4259
593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4258
592 [자유글] 젖 이야기 최형주예요. 잘들 지내세요? ^^ imagefile [5] 최형주 2014-07-23 4254
591 [자유글] 고양이의 보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6-30 4251
590 [직장맘] [주말엄마]② 칼퇴근 하라고 하세요! [2] kcm1087 2014-06-12 4250
589 [자유글] 훈육, 잘 하는 것보다 끝까지 포기하지않는게 중요 .. [7] 윤영희 2014-03-17 424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