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이야기입니다.

 

일하기가 너무 싫어 편지공모전의 편지들을 하나 둘 읽어보니

그 절절함에 눈물 찔끔.

집에 가니 아들이 유난히 소중하게 느껴지고 예쁘더라구요..

 

"아, 석이가 너무 예쁜데 어떻게 해야 해??"

 

뭐, 대답을 기대하고 물었던 건 아니에요.

 

"있잖아,

나를 꽉 껴안고 엉덩이를 두드리면서

'아이고~~ 내 강아지' 이러면 돼"

 

이러더라구요. ㅎㅎㅎㅎ

 

어찌나 예쁘던지..

그렇게 해주니 아주 좋아합니다.

 

외할머니가 그렇게 예뻐해주는데

아이들은 자기 예뻐해주는 걸 잘 안다더니...

 

바쁜 아침에 참으로 행복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08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4429
60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4423
606 [책읽는부모] 좌충우돌, 다듬어지지 못한 나의 슬로 육아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를 읽고) [2] 난엄마다 2014-08-21 4417
605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촛불을 추억하며 [4] 강모씨 2013-05-20 4417
604 [자유글] 뉴스 타파 세월호 다큐 영상 보셨나요? [2] 양선아 2014-08-07 4415
603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415
602 머리, 아는 만큼 덜 빠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2-08-17 4414
601 [요리] 베이킹이 이렇게 쉽다니~ 통밀 생크림 케이크 imagefile [2] 아침 2017-10-26 4411
600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공부의 달인, 호모 쿵푸스 [2] 난엄마다 2014-11-04 4408
599 [자유글] 책,팥,손편지가 든 2차선물이 드디어 도착! [3] 윤영희 2014-02-21 4408
598 [자유글] 좋아하는 숫자가 있으세요?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5-13 4405
597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403
596 [자유글] [빛깔 있는 이야기] 아이를 방해하지 않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4403
595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4400
594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 jujuclub79 2014-05-19 4400
593 [자유글]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뭐. imagefile [4] 강모씨 2016-09-10 4398
592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4393
59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4392
590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389
589 [자유글] 아차...영유아 검진 푸르메 2016-01-26 438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