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다니는 회사에서 매주 수요일은 가정의 날, 오후 6시가 넘으면 바로 짐을 싸야 합니다.

야근을 줄이고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을 늘리자는 취지로 도입된 이 '가정의 날' 제도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컴퓨터 온오프 여부, 전력차단 여부까지 점검할 정도입니다.

엄마는 지방근무 중... '칼퇴근' 하면 뭐하나...

특별한 일이 없으면 '독신자들'(결혼을 해서 가정은 있지만 가족과 떨어져 근무하는 직원을 말한다)끼리 모여 밥먹고 한잔하기도 하고,  운동을 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오늘은 그냥 영화가 땡겼습니다. 뿔룩뿔룩 터질것같은 멋진 근육의 휴 잭맨이 나오는 <엑스맨>이 너무 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라는 부제가 얘기해주듯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보이는 엑션과 꽤 탄탄한 스토리, 오늘 선택 좋았다라고 생각하며 정신 없이 보고 있는데 찌릉찌릉 휴대전화 벨이 계속 울립니다. 아이 참 누구래….

'천안엄마'(아이들을 돌봐주시고 계시는 우리 시어머님)

한 번 무시, 두 번도 무시, 그리고 또 무시할까 하다가 꼬부랑 할머니처럼 기어나가 전화를 받았습니다. 일곱살 둘째아이입니다. 할머니 전화로 울먹울먹 코까지 들이마시며 "여보세요" 하더니 일본으로 출장간 아빠가 보고 싶다고 합니다.  '나두 보고 싶다 이녀석아... 그래두 좀 끊으면 안되겠니? 돌연변이들 신나게 싸워주는 장면에서 나왔는데, 빨랑 좀 들어가서 보고 싶다구...' 빨리 끊고 싶은 생각이 간절했지만 꾹 참고 들어봐 줍니다.

요지는 '아빠 빨리 오라'는 것이었습니다.

엄마는 어쩔 수 없이 금요일에나 올 수 있다는 것을 알지만, 왜 매일 퇴근하던 아빠가 외국 출장을 가서 안 들어오냐는 것으로, 토요일이면 도착한다는 말에 "일주일은 금요일에 끝나는 거 아닌가요?"란다. 나와 내 남편은 주말 부부 10년 차 그리고 주말엄마 6개월 차의 따님답게 금요일이면 엄마 아빠가 모이는 날이라는 것을 잘 아는 그녀. 그리고는 이렇게 말합니다.

"그러니까 금요일 저녁에 칼퇴근하라고 하세요!"

헉, 월급쟁이 따님 티가 너무 났습니다. '칼퇴근'이란 전문용어(?)를 자연스럽게 쓰는 녀석. 그 말에 피식 웃었지만, 괜히 서글퍼집니다. 

칼. 퇴. 근!

엄마 아빠가 모두 일하는 맞벌이 가족이라도 이렇게 4시간 이상 거리 장거리 주말가족이 아니어서, 칼퇴근하면 해 떨어지기 전에 집으로가 그날에 있었던 일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저녁. 삶이 있는 그런 저녁.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것일까요?

다시 영화를 보러 자리에 가 앉아 시원스럽게 부수고 싸우는 장면을 보면서 머리로는 딴 생각이 듭니다.
네 말대로, 그래 딱 네 말대로 언제나 "칼 퇴근 하라고 하세요!"라고 말해주는 사람이 있음 좋겠다.

 

※ 주말엄마, 이제 많이 남지 않았습니다.

    그저, 그동안 엄마를 찾는 전화가 일상적이고 소소한 일들이길 바래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08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4430
60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4426
606 [책읽는부모] 좌충우돌, 다듬어지지 못한 나의 슬로 육아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를 읽고) [2] 난엄마다 2014-08-21 4420
605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촛불을 추억하며 [4] 강모씨 2013-05-20 4419
604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418
603 [자유글] 뉴스 타파 세월호 다큐 영상 보셨나요? [2] 양선아 2014-08-07 4417
602 머리, 아는 만큼 덜 빠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2-08-17 4417
601 [요리] 베이킹이 이렇게 쉽다니~ 통밀 생크림 케이크 imagefile [2] 아침 2017-10-26 4413
600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공부의 달인, 호모 쿵푸스 [2] 난엄마다 2014-11-04 4411
599 [자유글] 책,팥,손편지가 든 2차선물이 드디어 도착! [3] 윤영희 2014-02-21 4411
598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407
597 [자유글] 좋아하는 숫자가 있으세요?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5-13 4407
596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4406
595 [자유글] [빛깔 있는 이야기] 아이를 방해하지 않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4403
594 [자유글]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뭐. imagefile [4] 강모씨 2016-09-10 4401
593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 jujuclub79 2014-05-19 4400
59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4399
591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4396
590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391
589 [자유글] 아차...영유아 검진 푸르메 2016-01-26 43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