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경기 땜에 이틀밤을 설치느라 보고가 늦어졌습니다.

수요일에 엘리자벳 님이 보내주신 우편물을 드디어 받았어요!

상자를 열자마자, 호주여행기 책이랑 난 엄마다님의 팥이 얼굴을 내미는데 ㅋㅋㅋ너무 웃었답니다.

팥이 무거울텐데 어떻게 여기까지 보내주실 생각을 하셨을까^^

더 놀라운 건, 신년회에 참가하신 분들이 직접 써서 보내주신 손편지와 아이들의 그림!!!

요즘, 이렇게 한꺼번에 길게 쓴 손편지를 몇 장이나 받는 사람이 저말고 또 있을까요??^^

덕분에 여러분의 글씨체도 한꺼번에 감상했네요ㅎㅎ

같은 한글이라도 이렇게 다르게 쓸 수 있구나 하면서 ..^^   신선하고 재밌었어요.

 

손편지 한장 시간내서 쓰는 것도 요즘은 그리 쉬운 일 아닌데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역시 개인적인 이야기는 편지가 참 좋다는 걸 느꼈어요.

난엄마다 님이 썼다가 지운 글은 어떤 내용이었을까..? 베이비트리 쪽지도 좋고 이메일로도 좋고

언제든 개인적으로 소통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때 활용했으면 좋겠네요.

저도 베이비트리에 처음 글 올리기 시작할 때, 기존 회원분들께 묻고 싶은게 참 많았는데

서로 잘 알지도 못하는데 실례가 되지 않을까 싶어, 망설이다 결국 메일을 보내지 못했던 기억이..

 

참, 어제 시어머니께서 오셔서 곶감이랑 팥 조금을 나눠드렸는데 너무 좋아하셨어요.

요즘 어머님이 저에게 좀 섭섭한 게 있으셨는데(잠깐 냉전중;;) 조금은 마음이 풀리신 듯^^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1,2차에 걸쳐 보내주신 분들, 다시한번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엘리사벳 님의 <호주여행기>는 단숨에 다 읽어버렸어요!

아가가 아파서 경황이 없는 와중에 소포까지 챙겨 보내주셔서 면목이 없네요.

곧 독후감 올리겠습니다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8307/46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08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참 좋다 좋다 [11] 살구 2014-10-08 4476
607 [자유글] 앗, 지붕에 낙엽이 yahori 2012-09-14 4474
606 [자유글] 해외여행 가기 전 예방접종 등 정보 챙기려면? [1] 양선아 2014-07-10 4471
605 [자유글] [5월 이벤트] 아이 머리 깎기 난엄마다 2013-05-03 4471
604 [가족] 어머니 편히 쉬세요, 여보 고마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0 4471
603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4470
602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4466
601 [자유글] 식생활 교육을 받으며 imagefile 푸르메 2014-07-30 4466
600 [자유글] 생생육아에서 <아날로그 육아기>시작합니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2-14 4461
599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4460
598 [자유글]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뭐. imagefile [4] 강모씨 2016-09-10 4454
597 [책읽는부모] 좌충우돌, 다듬어지지 못한 나의 슬로 육아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를 읽고) [2] 난엄마다 2014-08-21 4449
596 [자유글] 고양이의 보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6-30 4448
59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4446
594 머리, 아는 만큼 덜 빠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2-08-17 4446
» [자유글] 책,팥,손편지가 든 2차선물이 드디어 도착! [3] 윤영희 2014-02-21 4444
592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촛불을 추억하며 [4] 강모씨 2013-05-20 4445
591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445
590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444
589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44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