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c4413da8cf0276472a6263766d4f5f.



평범한 샐러리맨 트루먼 버뱅크의 일거수일투족이 24시간 전국에 생중계되는 상황을 다룬 영화 <트루먼 쇼>를 얼마 전 다시 봤다. 10여년 전 개봉 당시 기발한 소재를 다룬 작품이라 참 재밌게 봤더랬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때와 달리 이번에는 마음이 편치 않았다. 트루먼의 가짜 가족과 친구들, 주변 환경, 전세계인의 놀잇감이 된 트루먼의 일상을 보고 있자니 씁쓸했다. 트루먼의 선택과 상관없이 ‘운명처럼 그렇게 정해진’ 현실. 이러한 기막힌 현실조차도 스스로 선택하지 못했고, 최소한의 인격조차도 존중받을 수 없었던 트루먼의 굴곡진 삶이 안쓰러웠다고 할까!

10여년 전 이 영화를 재밌게 볼 수 있었던 건 현실에서 ‘트루먼 쇼’가 재연될 리 만무하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지금 마음이 불편한 건 그것이 ‘착각’임을 알고 난 뒤라서다. ‘트루먼’은 실제 존재한다. 이 땅의 보육교사와 아이들이 바로 ‘트루먼’이다. 서울시가 1년여 전부터 서울형 어린이집 아이피티브이(IPTV) 생중계 시스템을 도입중인데, 교사와 아이들은 ‘트루먼’과 다를 게 없다. 어린이집이 실시간으로 학부모에게 공개되는 탓에 보육교사와 아이들은 수시로 학부모의 통제와 간섭을 받는 처지로 전락했다. 현재 서울형 어린이집 가운데 25%인 500여곳에 아이피티브이가 설치됐고, 점차 증가 추세다.



이 시스템 속에서 교사와 아이들의 인권, ‘자아’로서의 선택권은 없다. 약자인 탓에 순순히 받아들여야 한다. 인권침해 논란이 불거지면서 엄마들은 또다른 고민을 해야 할 처지다. 2시간 남짓이라고 하나, 생중계 도중 자녀의 얼굴과 이름, 신체적 특징, 독특한 말과 행동, 가정환경과 장애 유무 같은 민감한 개인정보가 여과 없이 공개될 수밖에 없다.



장애 또는 특정 질환이 있거나, 통제하기 힘들 정도로 산만하거나 공격성향이 있는 자녀를 둔 부모들은 생중계가 전혀 반갑지 않다. 자녀가 ‘왕따’, ‘입소 거부’ 등의 불이익을 받을지도 모른다. “우리 애가 몇 달째 대기중이었던 서울형 어린이집에 들어가게 됐어. 그런데 보육실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고 해서 포기했어. 다른 엄마들이 또래보다 지적 수준이 낮은 내 아들하고 놀지 말라고 해서 애가 상처를 받을까봐 걱정이 되더라고.” 한동네에서 친하게 지내는 언니의 고민은 이런 현실을 방증한다.



서울시는 이 사업 도입 취지로 ‘안심보육’을 내세웠다. 그런데 어린이집 생중계 영상만 보고 엄마들이 과연 안심하고 어린이집에 보내게 될까? 되레 아이와 교사를 감시하는 체계가 덜 교육적인 것은 아닌지, 교사들이 받는 생중계 스트레스가 교사의 열정과 보육의 질을 하락시키지 않을지 염려스럽다. 어린이집 아이피티브이 생중계는 명분도, 실리도 없다.



엄마들이 어린이집을 선택하는 기준은 국공립 등 국가기관에서 인증한 곳이냐, 보육비가 저렴하냐, 보육시간과 시설환경이 어떠냐 같은 것들이다. ‘안심보육’은 인터넷 생중계가 아니더라도 국공립 어린이집과 교사의 확충, 정부와 지자체의 관리·감독 강화, 교사-학부모간 소통과 신뢰 구축으로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대한민국, 아니 적어도 서울은 자아도 채 형성되지 않은 어린아이의 은밀한 사생활까지 감시하는 ‘빅브러더’ 사회로 전락했다. 아이들에게 자신이 다니는 어린이집과 자신을 돌보는 교사에 대한 ‘불신’과 ‘반목’, 개인의 자유를 제약하는 ‘통제’와 ‘간섭’의 정당성을 가장 먼저 가르쳐야 하다니. 생각하면 할수록 참 슬프다.



김미영 스페셜콘텐츠부 기자 kimmy@hani.co.kr



덧말. 어떤 분이 이런 지적을 하셨다. “어린이집 생중계는 안심보육이라는 미명 하에 학부모들에게 어린이집 관리책임까지 떠넘기는 전시, 탁상행정의 일환이 아닐까요? 단순히 모니터를 보는 존재로 학부모들의 역할을 수동적으로 축소시키는 것 또한 문제의 근본 원인이 아닐까요?” 그렇다. 이분의 지적도 역시 맞다. 인권침해나 개인정보의 공개 문제뿐 아니라 부모의 역할을 제한 또는 규정하게 만드는 것도 문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48 [요리] 뱃속 데워주는 국수 한그릇 image babytree 2011-01-26 12353
3047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결혼 7년만에 도우미 둘, 칭찬이 춤추게 하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4-14 12348
3046 [나들이] 부천 워터파크 웅진플레이도시 방문기 harry39 2010-07-07 12341
3045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315
3044 [요리] 옥수수 삶기 비법? imagefile [5] yahori 2012-07-17 12284
3043 [가족] '이에는 이, 눈에는 눈'의 유혹 imagefile [1] 박상민 2013-09-30 12276
3042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엘사와 안나 imagefile [3] anna8078 2014-02-20 12270
3041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 이야기)몽골-모든 빛이 모이는 땅 imagefile [5] artika 2013-07-30 12226
3040 소아암 환우 가족들 “마음 푹~”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2179
3039 [나들이] 이리 갈까 저리 갈까하다 들른 곳 imagefile guk8415 2010-08-13 12174
3038 [직장맘] 아이와 함께 하는 바람직한 여행은 뭘까? imagefile kiss3739 2011-05-12 12174
»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아이의 은밀한 사생활 생중계 imagefile 김미영 2010-06-23 12163
3036 [자유글] 아빠가 함께 아이 키우면 집도 회사도 웃음꽃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2159
3035 [자유글] [이벤트]'우리 아이 보육지원 계속되어야 합니다' 인증샷 이벤트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11-21 12130
3034 [책읽는부모] 노랑각시 방귀 소동! 그림책 후기와 베갯머리 이야기~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10-15 12107
3033 [생활동의보감] 뱃속에서 꾸루룩대면 ‘장명증’ 의심 babytree 2010-08-31 12091
3032 [나들이] [이벤트] 눈썰매 보단 눈 축구? imagefile [1] yahori 2011-12-20 12088
3031 [가족] 우리집 명절 풍경 imagefile [10] 박상민 2013-09-23 12069
3030 [자유글] 장난감도 엄마손이 마법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2064
3029 휴가 때 꼭 해야할 한가지 ‘쉼’ imagefile babytree 2010-07-20 1205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