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04_1.JPG » 아들의 든든한 빽(?)이 되고 싶다는 엄마가 아이의 단독 사진에 무단 침입하는 모습.


[한겨레 토요판 가족]

목소리 큰 아들 안녕? 아빠야.

벚꽃 피면 엄마 아빠랑 동물원에 놀러 가서 강희가 좋아하는 꼬꼬랑 악어랑 보여주기로 했는데, 강희가 감기로 고생하는 바람에 벌써 벚꽃이 다 져버렸네. 하얀 벚꽃터널을 걷지는 못하게 됐지만 조만간 엄마 아빠 손잡고 꼬꼬랑 악어 친구 만나러 가자.

언제 100일 지나고 첫 생일을 맞을까 했는데 벌써 두번째 봄도 다 지났구나. 그만큼 우리 강희가 쑥쑥 자라고 있으니 얼마나 행복한 나날인지 모른다. 겨우내 바깥 구경도 많이 못 했는데 이제 햇볕도 쪼이고 바람도 만져 보고 놀이터도 달리면서 신나게 놀 수 있겠다. 그럼 아빠랑 강희가 좀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친해질 수 있겠지?

사실 아빠가 강희랑 제대로 놀아주지 못해서 항상 미안했거든. 이제부턴 그런 미안한 마음을 조금 덜어냈으면 좋겠다. 조금 더 앞서 가자면, 강희가 얼른 커서 다른 아빠와 아들처럼 함께 목욕탕도 가고, 낚시 가서 물고기도 잡고, 운동장에서 축구도 하고, 등산도 다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엄마가 좀 질투할 수도 있겠지만 사나이들의 세계가 있으니 어쩔 수 없는 거잖아?

아빠는 지금도 우리가 처음 만나던 순간의 벅찬 감동을 잊을 수가 없단다. 우리 아기가 어떻게 생겼을까, 날 얼마나 닮았을까, 아빠처럼 뒤통수가 찌그러져 있지는 않을까, 궁금한 것도 참 많았는데 긴 기다림 끝에 막상 강희 너를 품에 안았을 땐 아무 생각도 나지 않고 그냥 눈물만 흘렀단다. 강희만큼이나 씩씩한 아빠를 첫 만남부터 울게 만들었으니 넌 참 대단한 아들이야.

이제 아빠가 강희에게 바라는 것 몇 가지만 얘기해볼까? 아빠는 강희가 무슨 일이든 열심히 하고 겁내지 않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놀 때 열심히 놀고 새로운 일도 많이 접하면서 견문이 넓은 사람으로 컸으면 좋겠다. 주변 사람들 위에 서기보다 어깨를 맞출 수 있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고. 아빠도 그렇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성격이 못돼서 그런지 너무 많은 부분을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아빠가 지키지 못하는 걸 아들에게 요구하는 건 너무 이기적인 생각일까? 완벽하게 지키고 살지는 못하겠지만 조금이라도 근접한 사람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하는 얘기란다.

지난겨울을 보내는 동안 감기가 떨어지질 않아서 속상했는데, 그만큼 더 튼튼해져 감기쯤은 거뜬히 이겨낼 수 있을 거라 믿어. 앞으로도 지금처럼 튼튼하고 씩씩하게 자라주길 바랄게. 사랑한다, 아들. 2012년 아빠가

▶ 가족들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마음속 얘기를 사진과 함께 편지(원고지 6장 분량)로 적어 gajok@hani.co.kr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사연에는 빕스(VIPS)에서 4인가족 식사권을 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81 [가족] <야옹선생의 육아CPR -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04-24 4952
180 [가족] 너희만 놀다오니 좋더나? 괴로운 ‘SNS 시집살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1 4943
»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4940
178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4923
177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4903
176 [가족] [코~자요] 그때 그때 달라져요 ~ imagefile [5] 나일맘 2012-08-29 4899
175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2)돈까스 고기 빼고 주세요 [4] artika 2013-04-15 4896
174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엄마가 된 딸이 엄마에게 mosuyoung 2012-05-11 4860
173 [가족] 딸 위해 인생 바쳤는데 나 때문에 숨막힌다고?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1-07 4831
172 [가족] 베트남행 옐로카드, 시월드에 날리노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1 4822
171 [가족] “왜 그리 안보에 민감해요?” “전쟁의 무서움을 아느냐?” image 베이비트리 2016-04-04 4816
170 [가족] ‘꺽꺽’ 울던 엄마 가방 속엔 늘 농약담은 병이… image 베이비트리 2012-07-02 4799
169 [가족] [거짓말] 내 눈에는 보이지 않는.... imagefile [4] 나일맘 2012-08-07 4778
168 [가족] 유치원 책 읽어주는 아빠가 되어 imagefile 박상민 2013-07-08 4776
167 [가족] 당신은 첼로, 나는 비올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4735
166 [가족] 사업은 실패했지, 결혼은 성공했어 image 베이비트리 2012-07-30 4725
16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어서오세요~ [2] pororo0308 2013-10-23 4721
164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5]상다리가 부러지게_0305 imagefile [2] 홍창욱 2014-03-05 4713
163 [가족] 말의 힘 image [4] anna8078 2014-03-25 4703
162 [가족] [거짓말] 이 정도는 껌이거나, 예지력(?) imagefile [8] 강모씨 2012-08-17 469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