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아버지께

부모님께 편지를 써서 드린게 학교 졸업하고는 처음이네요.

 

어릴 때는 엄마, 아버지가 세상에서 가장 멋진 부모님이라고 여겼었는데, 우리 엄마는 못하는 게 없고, 아버지는 영어도 척척 잘 하시는 멋진 분이라고 자랑하며 다녔었는데....

그동안 제가 머리 커졌다고 따박따박 부모님 말씀에 말대꾸나 하고 건방지게 굴어서 죄송해요. 30살 이후로 노처녀로 결혼 못하고 있다고 속 썩였다가 뒤늦게 연애하고 부랴부랴 결혼하고 신혼 6개월 만에 임신했을 때 누구보다 기뻐하고 좋아하셨던 두 분 얼굴이 떠오릅니다.

 

결혼하고 철든다고, 엄마, 아버지 마음 조금씩 알 거 같았는데, 아이를 낳고 나니 더욱 곁에 가까이 계신 부모님께 의지하고 도움받았어요. 직장생활하면서 아이 하나 키우는데 어찌나 혼자서는 어렵게 느껴지던지 복직하고 엄마가 아이 돌봐주시겠다고, 허리가 안 좋아서 자신없지만 베이비시터와 함께라면 할 수 있을거라 먼저 손 내밀어 주셨죠. 베이비시터 여러명 거치면서 엄마도 마음 고생하셨고, 저 보다도 더 아이를 생각하며 노심초사하셨던 엄마의 마음 너무 고마워요. 그 고마움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서 또 김서방에게 서운하게 생각하셨던 거 제가 중간에서 잘 처신하지 못해서 죄송했어요.

 

얼마 전에 제가 둘째 낳고 몸조리 잘하라고 첫애 돌봐주시고, 저 힘들다고 항상 걱정하시는 두 분께 뭐라 감사하다 표현해야 할까요. 제가 아이들에게 잘 할 수 있도록 용기주셔서 감사해요.

두 아이를 키우며 힘들다고 느낄 때마다 엄마는 옛날에 아빠 외국에서 일하시고, 혼자서 어떻게 우리 두 남매를 키우며 시집살이를 하셨을까를 떠올려요. 항상 부지런히 집안을 정리하시고, 바깥일도 보시고 우리 남매에게 맛있는 음식 차려주시고 뒷바라지 하셨던 걸 떠올리며, 저도 마음을 다잡아 봅니다.

이제는 건강했던 몸도 여기저기 조금씩 쇠약해지시는 두 분, 제가 옆에서 잘 챙겨드려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손주 재롱 오래오래 보실 수 있도록 두 아이 잘 키울께요.

 

엄마, 아버지 사랑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81 [가족] <야옹선생의 육아CPR -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04-24 4957
180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4946
179 [가족] 너희만 놀다오니 좋더나? 괴로운 ‘SNS 시집살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1 4946
178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4925
»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4906
176 [가족] [코~자요] 그때 그때 달라져요 ~ imagefile [5] 나일맘 2012-08-29 4904
175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2)돈까스 고기 빼고 주세요 [4] artika 2013-04-15 4896
174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엄마가 된 딸이 엄마에게 mosuyoung 2012-05-11 4865
173 [가족] 딸 위해 인생 바쳤는데 나 때문에 숨막힌다고?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1-07 4833
172 [가족] 베트남행 옐로카드, 시월드에 날리노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1 4830
171 [가족] “왜 그리 안보에 민감해요?” “전쟁의 무서움을 아느냐?” image 베이비트리 2016-04-04 4826
170 [가족] ‘꺽꺽’ 울던 엄마 가방 속엔 늘 농약담은 병이… image 베이비트리 2012-07-02 4803
169 [가족] [거짓말] 내 눈에는 보이지 않는.... imagefile [4] 나일맘 2012-08-07 4783
168 [가족] 유치원 책 읽어주는 아빠가 되어 imagefile 박상민 2013-07-08 4776
167 [가족] 당신은 첼로, 나는 비올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4736
166 [가족] 사업은 실패했지, 결혼은 성공했어 image 베이비트리 2012-07-30 4727
16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어서오세요~ [2] pororo0308 2013-10-23 4726
164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5]상다리가 부러지게_0305 imagefile [2] 홍창욱 2014-03-05 4714
163 [가족] 말의 힘 image [4] anna8078 2014-03-25 4709
162 [가족] [거짓말] 이 정도는 껌이거나, 예지력(?) imagefile [8] 강모씨 2012-08-17 469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