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부터 저는 머리를 잘 묶지 못했어요. 제 머리도 잘 못 묶었는데, 딸이 생기면서 딸 머리 모양을 어떻게 해줄까 하는 것도 고민이더군요. 딸은 어느 순간부터 머리를 길러 예쁘게 묶고 싶어했어요. 특히 어린이집에서 삐삐 머리를 한 친구를 본 이후부터는 계속 머리를 길러 삐삐 머리를 하고 싶다고 했지요. 그래서 짧은 머리였던 민지는 머리를 길러 양 갈래로 묶거나 예쁘게 머리띠를 하거나 그러는데요. 항상 제가 하면 삐뚤빼뚤하고, 균형이 안 맞거나, 너무 헐렁헐렁하거나 그런답니다. 바쁜 아침 시간에 머리가 잘 안 묶이면 정말 딸 아이 머리카락을 확 잘라버리고 싶을 때도 있었답니다. 하하.

 

그에 반해 저희 민지 민규 봐주시는 이모님께서는 딸 둘을 키우셔서 그런지 머리 묶는 솜씨가 장난 아닙니다. 물뿌리개로 머리를 잘 빗어 정확하게 균형을 맞춰 단단하게 묶는데요. 이모가 머리 묶어 밖에 나가면 다른 엄마들이 "와~~~~ 누가 머리를 이렇게 이쁘게 묶어줬어?"라고 하며 감탄사를 연발한답니다. 지난 주말 저희 이모가 그동안 감추고 감추었던 숨은 실력을 발휘해 민지 머리를 이쁘게 땋아주셨는데요. 장장 30분이나 걸렸답니다. 한번 보시겠어요?

 

__.JPG

 

앞은 이런 모습이고요.

 

민지 머리 모양.jpg

 

뒤는 이런 모습이예요.

머리를 잘게 묶어서 그것을 마치 모자처럼 묶어 뒤로 묶어줬어요. 정말 이쁘죠?

 

이날 딸은 이 머리 모양이 너무 맘에 드는지 계속 이 머리 모양을 유지했답니다.

 

머리 묶기 실력이 꽝인 저도 딸 머리를 1년 넘게 묶어주며  이 모양 저 모양 시도해봤더니 나름 실력이 많이 늘었어요. 딸 키우는 엄마, 정말 잘 해야 하는 것도 참 많습니다. 그렇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8361/8b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7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19996
3286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19947
3285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9779
3284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575
3283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076
3282 고3 수험생들 '꼿꼿한 자세'잃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9012
3281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8954
3280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8934
3279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8922
3278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18921
3277 근육량 적은 노인, 당뇨·고혈압 가능성 높다 imagefile babytree 2010-07-20 18832
3276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820
3275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18745
3274 [자유글] [이벤트 공지] 엄마표 장난감 자랑하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8 18674
3273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658
»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402
3271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18348
3270 [나들이] 개똥이 친구의 집은 제주민박 유월인가? imagefile [14] 강모씨 2012-10-25 18243
3269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173
3268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18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