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책과 함께 돼지 김밥 보드 게임이 집에 도착하자 개똥이는 당연히 제 것인 줄 알고 책을 펴 들었습니다. 어떻게 하는 게임이냐는 물음에 네가 설명서를 읽어 보렴.”했는데, 녀석은 글자가 너무 작고 많아서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며 기권. “그럼 우리 같이 읽어 볼까?”하면서 설명서를 펼쳐 들고 연습게임을 시작했습니다.

 

개똥이와 둘이서 서로 돼지김밥을 외치며 김밥 만들기를 시작했는데, ‘괴물카드는 좋은 카드도 있지만 나

쁜 카드도 있고, 같은 카드이더라도 상황에 따라 좋을 수도 나쁠 수도 있어서 정말 괴물 같더군요.

 

 

20170603_돼지김밥2.jpg

- 둘이서 하는 돼지 김~밥!

 

자신에게 필요 없는 재료를 친구에게 나누어주는 규칙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토요일 오후 둘이서 하던 게임은 남편 퇴근 후 셋이서 하게 되었는데, 셋이서 하니 판세가 달라지게 또 다른 재미가 있더군요. 구성원이 모자라는 관계로 아직 넷이서 해 보지는 못했습니다.

 

20170603_돼지김밥3.jpg

- 셋이서 하는 돼지 김~밥!

 

각 김밥재료는 통에 보관할 수 있어서 분실의 염려가 없기도 하고 개똥이가 알아서 정리를 하니 깔끔하고 좋더군요. 일요일 아침에는 눈뜨자마자 돼지 김밥 게임하자고 재촉해서 밥 먹고 합시다했네요.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내용이 궁금하여 나중에 따로 읽어 봤습니다. , , 당근, 시금치, 단무지 각각의 재료만 편식하는 아기 돼지들을 위해 엄마 돼지가 김밥을 만들어서 먹이니 골고루 잘 먹게 되었다는 얘기였는데, 저는 좀 갸웃했습니다. ? 우리 개똥이는 김밥 중 좋아하는 것도 쏙쏙 빼 먹는데? 우리 조카는 계란과 햄만 먹어서 아예 두 가지 재료로만 김밥을 만들어서 먹이는데? 이거 편식에 대한 해결 방안이 너무 쉽고 편리한 것 아닌가 해서요.

 

어쨌거나 돼지 김밥 게임은 간만에 세 식구가 같이 할 수 있은 게임이었고, 개똥이가 김밥 먹고 싶다며 김밥 만들어 달라고 하지는 않았으니 저로서는 아주 다행입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82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380
481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6366
480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신순화님께 받아서 최형주가 쓰고 케이티님께로 패스! imagefile [11] 최형주 2014-10-26 6294
479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반성합니다. imagefile [18] 강모씨 2012-10-29 6290
478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더 많이 안아주고 사랑해 줄게 [2] kuntaman 2012-11-19 6242
477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 - 삐딱하게 읽기 [1] 강모씨 2012-03-09 6206
476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내 인생의 책 10권 : 어른아이님께 받아 야옹선생이 쓰고 illuon님께 드립니다. imagefile [14] 야옹선생 2014-11-21 6164
475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6160
474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단유에 대한 미안함을 덜어내다 imagefile [1] 강모씨 2016-04-04 6158
473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우리 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puumm 2015-07-19 6046
472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6024
471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 - 기막히게 절묘했던 타이밍 [12] 강모씨 2012-04-19 6013
470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우리는 아이들의 내일을 확신할 수 없다 그러니 우리 방식대로 교육해서는 안된다 대변혁이 필요하다 [4] 루가맘 2013-10-22 5994
469 [책읽는부모] 이왕 행복할 거라면 imagefile [5] rins 2012-04-16 5929
468 [책읽는부모] 젖병을 든 아빠, 아이와 함께 크는 이야기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3-06-26 5919
467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입니다.^^ imagefile [2] fjrql 2013-10-11 5907
466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너도 최고의 엄마야! [6] 난엄마다 2012-11-19 5872
465 [책읽는부모] 할머니 보조교사 도입이 시급하다 imagefile [4] rins 2012-02-19 5862
464 [책읽는부모] 사람이 장대해야 포부도 크다 imagefile [6] rins 2012-03-15 5812
463 [책읽는부모] 두려움없는 엄마로 변신완료 [4] btmind 2012-03-12 5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