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부모 지원해봅니다.

예전에는 지원하면 거의 다 되는 분위기였는데...

요즘은 새롭게 도전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셔서 경쟁률이 높아져서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고민도 털어 놓을 겸 지원해봅니다~~~


첫째가 학교에 가면서 부터 아침식사를 꼭 먹었으면 싶은데, 아이가 아침에는 입맛이 없어서 아침식사를 거부합니다. 어린이집 다닐 때에도 종종 먹기 싫다고 하면, 굶고 가는 날도 있긴 했는데...어린이집에서는 아침에 과일 간식이라도 주는데, 학교에서는 간식도 없고, 우유급식도 싫어해서 안마시니 점심시간까지 굶게 되니 걱정이에요.

아침에 일어나는 걸 힘들어 해서 늦게 일어나게되니 잠이 덜 깨서 입맛이 없는 것 같아서 일찍 재우려고 하는데, 그것도 잘 안되고...아이가 좋아할 만한 아침식사 메뉴로 고민이 많네요.

잘 안먹으면 엄마 의욕도 상실되서 대충 때우게 되기도 하고요. 아이가 편식을 하는 편은 아닌데, 아침에 입맛이 없으면 먹기 싫다고 하니 억지로 먹이기도 힘들고...아이가 좋아하는 메뉴로 구슬려서 한입씩 먹어보게 하고 있어요.

주먹밥, 찐빵, 누룽지, 계란후라이, 닭죽 이렇게 돌아가며 먹이고 있습니다. 

아침에 밥에 국으로 주면 가장 좋을 것 같은데, 아이가 평소에도 좋아하는 반찬을 밥은 잘 안먹어요.


둘째(6세)는 아침에 일어나면 바로 식욕이 있는 편이라 뭐든 먹고 싶어하는데요.

그 대신에 밥 먹을 때 장난하고, 말하고 즐겁기는 하지만 먹는 속도가 늘어집니다. 저녁식사 할 때는 꼭 형이랑 장난을 치거나, 식사하는 자리를 떠났다가 돌아왔다가 식사 태도가 좋지 않아 걱정입니다.

밥을 다 먹으면 디저트를 준다며 식사를 마치도록 유도하기는 하는데, 습관 들이기가 잘 안되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82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868
481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이 준 뜻밖의 선물 imagefile [6] 난엄마다 2016-03-30 6860
480 [책읽는부모] 그 모든 것의 시작, 가정 [2] space904 2012-02-20 6859
479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반성합니다. imagefile [18] 강모씨 2012-10-29 6830
478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6787
477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 imagefile [1] puumm 2016-03-23 6776
476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6762
475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신순화님께 받아서 최형주가 쓰고 케이티님께로 패스! imagefile [11] 최형주 2014-10-26 6745
474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6728
473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몸놀이가 좋긴 좋구나 imagefile [5] lizzyikim 2013-01-30 6726
472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내 인생의 책 10권 : 어른아이님께 받아 야옹선생이 쓰고 illuon님께 드립니다. imagefile [14] 야옹선생 2014-11-21 6584
471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 - 삐딱하게 읽기 [1] 강모씨 2012-03-09 6571
470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6525
469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우리 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puumm 2015-07-19 6443
468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6379
467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우리는 아이들의 내일을 확신할 수 없다 그러니 우리 방식대로 교육해서는 안된다 대변혁이 필요하다 [4] 루가맘 2013-10-22 6360
466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 - 기막히게 절묘했던 타이밍 [12] 강모씨 2012-04-19 6330
465 [책읽는부모] 할머니 보조교사 도입이 시급하다 imagefile [4] rins 2012-02-19 6288
464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6260
463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625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