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에서 동시집 <지구의 맛>이정록 동시집과 <오빤, 닭머리다!> 유미희 동시집을 선물받았어요.

7살 첫째는 한글을 읽을 수 있어서 책 제목을 보며 좋아했어요. 책을 펼치자 마자, '엄마, 이 책은 왜 이리 짧아? 글이 짧네?' 하며 물어보네요. 동시는 같이 읽어보지 않아서 처음 보는 거라 궁금했나봐요. 동시라서 그래, 노래 같지 않아? 해봤는데...조금 들쳐보다 금새 흥미를 잃었어요.

제가 읽어보니, 아직 7살 아이가 언어유희를 이해하기에는 좀 벅찰 수도 있겠다 싶어요.

아이는 그냥 책 제목이 재미있다. '지구의 맛? 닭머리래~' 하면서 낱말 하나에 재미를 느끼는 듯 했어요.

 

오빤, 닭머리다!

 

길에서

친구랑 걷던

한자학원 재경 오빠를 만났다.

 

"안녀엉?"

"응, 오빠 안녕?"

 

몇 발짝 못 갔는데

가느다랗게 들려오는

 

"제가 누구야?"

"치킨 집 딸!"

"너, 치킨 집 자주 가냐?"

"......"

 

오빤, 닭머리다!

그럴 땐 '아는 동생'이라고

말해야 하는 거 아냐?

 

함께 읽어 볼 때, 아이는 닭머리 단어에 재미있어 했고,  그 미묘한 상황에 대해 설명을 해주긴 했는데, 과연 알아 들었을까 싶기도 했지요. 그냥 좋아하는 사이 아니냐? 놀림 받을까봐 무심결에 말한 치킨 집 딸 이라는 말에 속이 상했을 아이. 닭머리 보다 '닭대가리'가 떠오르기도 했고요. 생각은 꼬리를 물고, 중학교 때 학교 안 매점에서 팔던 햄버거 재료가 닭대가리였다는 소문과 그 당시의 추억이 확~ 떠오르더군요. 값싸게 팔아서 그 재료가 미심쩍었지만, 햄버거 굽는 냄새에 도시락으로 채워지지 않았던 허기를 달래주었던 그때 그 햄버거.

 

밤벌레와 다람쥐

 

알밤 속

밤벌레 한 마리

 

다람쥐 앞니와

딱 부닥뜨렸네.

 

다람쥐야 왜

우리 집을

부수는 거니?

 

밤벌레야 너는 왜

내 밥그릇에

똥 싸고 있니?

 

알밤은 속생했네.

알밤은 속이 상했네.

 

이런 동시들을 읽으며 재미있었어요. 아이들 마음을 다시 되돌아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고요.

말놀이의 재미를 느낄 수 있었어요.

 

은하수

 

캠핑 간 날

아빠가 샆으로

죽었는지 살았는지 잠자는 불씨를 뒤적거려요.

 

아빠와 나 사이에 반짝반짝 별들이 반짝거려요.

아빠와 나 사이로 끝없는 강물처럼 은하수가 흘러가요.

 

하늘마을에 별도 달도 소풍 떠난

먹빛

밤.

 

이 시를 보며, 지난해 여름 가족 캠핑을 갔다가 불씨 속에서 보석을 찾았던 추억이 떠오르네요.

반짝 반짝 보석이라 생각했던 느낌. 아이들이 자라면 함께 시를 낭송하며 함께 그 느낌을 나눌 수 있는 시간도 찾아오겠죠? 그 시간이 기다려지고, 기대됩니다. 내 안의 아이를 잃지 않도록 동시도 가끔씩 찾아봐야겠어요.

 

http://blog.naver.com/purumee/220720695949

(캠핑 불씨 동영상은 블로그에 올려놨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1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 - 위험한 놀이터가 아이를 독립시킨다. [1] 꿀마미 2016-08-02 5653
280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 여행 - '지구의 맛' [1] 꿀마미 2016-05-25 5652
279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지 말기! [2] corean2 2012-09-14 5644
278 [책읽는부모] 부엌 육아, 천천히 나를 키우는 일 (윤영희 님의 '슬로 육아'를 읽고) [9] 살구 2014-08-29 5643
277 [책읽는부모] 뇌의 이야기를 읽으며 마음의 위안을 얻다(?) [3] jsbyul 2012-06-20 5616
276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imagefile [1] 푸르메 2016-01-26 5615
275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를 읽고 - 책 읽는 부모 4기 처음 받은 책 [3] 난엄마다 2013-06-08 5615
274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5601
273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9세 남아 개똥이에게 화두를... imagefile [4] 강모씨 2018-07-07 5593
272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 춤을 책으로 배우는 기분이긴 하지만 imagefile 강모씨 2018-09-08 5588
271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옛날 놀이에 빠지다~! [12] jenaya 2012-11-08 5585
270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돈의 달인 호모코뮤니타스+실천방안 [8] satimetta 2014-11-29 5569
269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후기 -- 내 마음 속의 아이 [6] 난엄마다 2013-07-29 5566
268 [책읽는부모] [서평] 돼지김밥 보드게임 &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file [1] octhy24 2017-06-27 5566
267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우리집 저녁 풍경~ imagefile [2] cider9 2013-01-16 5555
266 [책읽는부모] 눈물의 크리스마스 이브 [4] lizzyikim 2012-12-31 5526
265 [책읽는부모] 꿈꿀 권리 [2] 난엄마다 2015-02-28 5520
264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책읽는 가족이 되고 싶어요 [1] bey720 2012-09-26 5517
26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3] 난엄마다 2015-03-18 5506
262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제목부터 따숩다..나도 연애하고파라~~ [1] bey720 2012-12-11 549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