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여러 권의 육아서적을 읽었다 생각했다.

육아책을 고를 때 원칙 중 하나는 아무개 엄마처럼 아이키우기 같은 성공케이스를 쫓는

영웅적 육아법 같은 책은 아예 쳐다 보지도 않았다.

또 한가한 육아에세이는 궁금하지 않았다. 혼자 기록해두면 될 것을 뭘 그리 유난스레 세상에 책으로 펴낼 일인가 생각했다.

그러다 보니 교육전문가, 아동발달전문가, 정신과 전문의, 아동심리치료 전문가 등의 책을 주로 봤던 것 같다.

넘치는 정보 중에서 나름 공신력 있다는 전문가 집단의 이야기에만 고개를 돌리는 쪽이였다.

그러다 이 책을 받았다.

 

때문에 난 육아일기 별론데..하며 친정엄마에게 먼저 읽으시라 줬다.

엄마는 책을 읽는 중간중간 날 보면

너네 키우던 생각이 많이 난다시며 이거 읽다 눈물이 난다느니 요즘세상에도 이런 엄마가 다 있냐며 엄마 특유의 감상적인 서평들이 쏟아졌다.

그 때까지도 뭐 고만저만한 리액션을 보이며 그래~ 요즘세상에 드물지~ 아니 거의 없을 걸.

천기저귀는,, 정도였다.

 

그렇게 책은 다시 내게 왔다.

 

책을 읽는 내내 나와는 너무 다른 엄마의 모습에 처음엔 당혹스러웠다.

엄마가 되기 전부터 엄마라는 이름을 간절히 소망했고 그렇게 꿈 꿨던 '세 아이의 엄마'가 되었다니,, 내 삶을 두고 수만가지 꿈을 꾸던 시절 내 아들은 불현듯 내게 왔고, 

난 '그래, 비겁하지 않겠다. 날 찾아온 널 받아들이겠다. 유난 떨 일 없이 자연스런 삶의 과정으로 또 하나의 동반자로 받아들인다.' 정도였다.

 

그럼에도 마음 한 켠, 못되먹은 성격탓에 '보란듯이 잘 키워보이겠다'는 마음이 있었던 것 같다.

교과서 위주로 공부하듯 육아책에 나온대로 아이를 돌봤다. 모유수유도 이유식도 마찬가지였다.

밤중 수유로 고생하지 않기 위해 수유간격을 잘 조절했고 책에 나온 레시피 그대도 아이에게 만들어줬다. 다행히 아들은 잘 먹고 잘 잤으며 크게 병원에 드나드는 일없이 자라줬다.

친정엄마, 시어머니, 아이둘씩 키운 형님 네 분의 여러가지 육아 조언이 있을 때마다

되바라진 막내는 이렇게 말했다.

'민간요법 같은 근거없는 육아방법을 권하지 마세요~'

이렇게 20개월까지 모유수유를 하고 아이의 리듬에 몸도 마음도 맞춰 지내는 동안 참 힘들었던 같다. 하지만 남편을 제외한 다른 이들에게 힘들단 말 또한 안했던 것 같다.

돌아보면 내 못되먹은 성격탓에 고립 아닌 고립을 택했던 것 같다. 

그러니 육아는 내게 행복한 시간이 될 수는 없었다.

무한한 책임과 학습으로 견뎌내야할 인내의 시간일 뿐이었다.

책의 저자처럼 아이와의 놀이를 즐기고 교감을 나눌 여유가 내게는 부족했던 것 같다.

매일을 '아,, 이 또한 지나가리..어서 어서 자라다오..'라고 주문을 외우며 말이다.

 

그렇게 아이는 지금 48개월,

아주 무지막지하게 에너지 넘치며 작은것도 잘 살펴보는 관찰력이 좋은 다섯살이 되었다.

또, 나는 다른 엄마들과 모여 이야기 나누기가 즐거운 조금은 여유있는 마음을 갖게 되었다.

이렇게 즐거운 수다를 나누던 어린이집 엄마들과 선생님들이 모여 공동육아 어린이집을 준비하고 있다.

 

나는 늘 스스로 생각했었다.

'나는 육아에 부적합한 인격이고, 때문에 지금 내 아들은 너무 감사하게도 잘 자라줬지만,

둘째 셋째를 바라지 않아.'라고..

하지만, 이 책의 마지막장을 덮을 즈음..

'이제는 나도 좀 여유있게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다.

아주 사~알~짝 ^^

 

진솔하고 따뜻한 그녀의 글이 내게 큰 울림으로 다가왔다.

차가운 봄날.. 덕분에 따뜻했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1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어릴적 이상형을 이제야 만났네 [1] 강모씨 2012-08-04 6181
360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6160
359 [책읽는부모] 조화로운 동반 ubin25 2012-04-20 6152
358 [책읽는부모] '스티브 잡스'를 읽고 [7] 난엄마다 2013-08-21 6148
357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스마트한 세상에서 덜 스마트하게 살기 [2] blue029 2012-06-20 6145
356 [책읽는부모] 우리 아가들~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4] kulash 2015-08-22 6142
355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아만다 리플리)>후기 올립니다 [1] fjrql 2014-05-14 6140
354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6125
353 [책읽는부모] <스마트브레인> 부모의 역할은 무엇일까 [3] lizzyikim 2012-06-20 6115
352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6108
351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corean2 2012-06-30 6081
»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624beatles 2012-04-03 6075
349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6073
348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 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아직은 어렵지만... imagefile mosuyoung 2013-02-01 6060
347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너무 예쁜 동시집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6] cider9 2013-08-22 6053
34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아날로그의 미학.. [5] cye0202 2012-11-09 6048
345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6047
344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 바다를 미치도록 그리워하게 하자! [4] ogamdo13 2013-11-30 6042
343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6026
342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601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