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을 신청할 때 나는 19개월 된 딸에 대한 정서적인 케어에 관심이 집중되어 있었고 이 책이 왠지 세상의 엄마들이 푸근하게 앉아 "이렇게 이렇게 해 봐~ 어렵지 않아~." 하고 얘기해줄 것 같았다.

이 책이 나의 정서도 만져줄 것을 기대했었나보다.

그런데 왠걸! 크리스틴 그로스-노는 하버드 출신답게 한 권짜리 육아 논문을 나에게 선물했다. 19장에 달하는 각주 참고 문헌 리스트를 붙여서. 3분의 1쯤 읽었을 때는 '도움은 되지만 너무 딱딱하네. 너무 생각해야 하는 책이야.' 라고 생각했는데 그것은 아마도 나의 정서를 건드려 줄 것이라는 기대를 충족시키지 않아서 온 불만이었던 것 같다.

정서... 정서가 어디서 오는데? 저자가 보여준 핀란드나 일본, 스웨덴 같은 나라의 정서 교육은 여러가지 측면에서 이루어진다. 좋은 음식, 타인에 대한 배려, 인사, 집안일을 나누어서 하는 것, 부모의 최소한의 개입을 통해 창의성과 독립심을 키우는 것 등. 정서가 마음을 나누는 차원만의 일이 아니었던 것이다.

나는 내 자녀들을 나의 무한한 사랑을 바탕으로 한 없이 자유롭게 키우고 싶다는 생각만 가지고 있었는데 이 책은 자녀들이 더욱 행복할 수 있는 방법 (자유로운 것 뿐만 아니라), 책임감을 키움으로써 앞으로의 인생을 단단히 해나가는 것이 어떤 것인지, 그러기 위해 부모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준다. 집안일을 일찍, 세 살에서 다섯살 부터 시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이야기하는데 딸이 내년에 세 살이니까 내가 지금 이 책을 만난 것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이미 매일 아침에 나와 함께 요리를 하고 있지만 좀 더 본격적으로 채소 씻기 같은 것을 부탁해야겠다.

 

이 책을 읽고 실천 할 것을 몇 가지 정리해보았다.

1. 더 적게 가지는 아이가 더 행복하다는 이야기를 보고 장난감, 신발, 옷을 대폭 정리하기로 했다.

2. 절제된 식습관에 대한 이야기를 보고 간식을 줄이고 식사 전,후에 고개 숙여 "고맙습니다~!" 인사를 하기로 했다.

3. 친구들과 어울려 노는 비체계적인 놀이 시간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보고 좀 더 또래들과 어울려 놀 기회를 많이 만들고 되도록 놀이터 보다 넓은 자연에 풀어놓고 마음껏 놀도록 해주자고 결심했다. 실제로 오늘, 바다를 넓은 체육공원에 데려갔더니 혼자 이 길 저 길 돌아다니며 뒤도 안 돌아보고 잘 놀더라.

4. 덴마크, 독일의 4시간 야외 활동을 하는 숲 유치원 이야기를 보고 날씨 상관 없이 잘 놀도록 좋은 장비를 구입하고 야외 활동 시간을 대폭 늘리기로 결정했다. 내일 바람막이 사러 가야지. 바다 것과 내 것.

5. 아이가 집안일을 돕는 것이 아이를 위해 여러 면에서 좋다는 이야기를 보고 지금부터 옷은 옷장에, 신발은 신발장에, 장난감은 장난감 박스, 책은 책장에 넣는 습관을 만들도록 훈련 시키기로 했다.

 

이 실천들은 나에게 혁명이다. '자유롭게'가 육아의 중심 가치였던 나는 신발도 많은 것 중에 선택하게, 옷도, 장난감도 많은 것 중에 자유롭게 선택하기를 바랬고 음식도 자유롭게 먹고 싶은 만큼 먹기를 바랬다. 야외 활동은 내 컨디션 따라 결정했고 비가 오면 당연히 집 안에서 놀았다. 집안일은 고맙게도 바다가 조금씩 알아서 수건 개고, 가방 들어주고, 요리할 때 옆에서 플라스틱 칼로 썰어주어서 의도하지 않게 나누어 주고 있었던 것이고. 어찌보면 그 자유가 바다에게 보다 나에게 주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내 관점으로. 

바다가 성장해서 어떤 어른이 될 것인지, 바다가 더 행복한 길은 무엇인지를 바라보는 눈을 이 책을 통해 가지게 되었다.

 

똑똑한 한국인 크리스틴 그로스-노, 고맙습니다.

베이비트리, 항상 고맙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52907/b2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82 [책읽는부모] 조화로운 삶 외 [11] 난엄마다 2014-11-03 5100
281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최형주 님께 받아 푸르메 님께 넘깁니다 [10] 케이티 2014-10-30 5627
280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신순화님께 받아서 최형주가 쓰고 케이티님께로 패스! imagefile [11] 최형주 2014-10-26 7774
279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오소희님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겠지' imagefile [3] 난엄마다 2014-10-25 4785
278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공부의 달인 호모쿵푸스 후기 [4] satimetta 2014-10-24 4763
277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기 [4] 윤영희 2014-10-24 4533
276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 을 읽고 [1] dubiruba 2014-10-22 4394
275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 시작합니다. 책이 정해졌어요. [9] 난엄마다 2014-10-16 4406
274 [책읽는부모] 강의 요약 및 제안 [10] 난엄마다 2014-10-16 4761
273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완결편 - 최형주님께 넘깁니다 [7] 신순화 2014-10-15 7198
272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윤영희 님께 받아서 신순화가 씁니다.ㅎㅎ [1] 신순화 2014-10-15 5455
»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 준 것들> 후기 [2] 최형주 2014-10-15 5423
270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 준 것들> 후기 [1] wndud0650 2014-10-14 4506
269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 준 것들> 후기 [6] 빛나는여름 2014-10-14 5108
268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것들'이 내게 준것은... [1] coal0001 2014-10-14 4534
267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후기 남깁니다 rain2624 2014-10-13 4064
266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정정합니다 - 내 인생의 책10권:살구님께 받아 신순화님께 윤영희 2014-10-07 6086
265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내 인생의 책10권:살구님께 받아 케이티님께로 [4] 윤영희 2014-10-07 5083
264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pororo0308님께 받아 윤영희님께로~ [7] 살구 2014-10-05 5016
263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숲을 거닐다님께 받아 살구님께로~ [4] pororo0308 2014-10-02 471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