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구독자인 저는, 이번 미션 책이 예전 Esc코너에서 상담코너를 진행하시던 (시각이나 관점이 톡톡 튀던) 작가님 책이라기에 기대를 하고 읽었어요.

참 이 책 읽기 편했습니다. 에세이의 매력이기도 하지만, 술술 읽히던데요^^

반교훈적이라뇨~

오히려 교과서적 엄마 vs. 현실에서의 내모습

그 사이에서 많은 날을 숱하게 갈등하고 계실 많은 분들께 부담을 덜어줄 수 있었을 것 같아요^^

엄마도 사람인지라, 우리 아이들에게 엄마처럼만 행동할 수 없지 않나요?

마의 성향이 담긴 육아를 할 수밖에 없죠. 아이도 자라지만, 엄마도 자라는 일이 육아인 듯 해요.

그게 한 여자가 엄마로서 인생을 살아가는 모습이겠죠.

나는 귀도 얇다 못해 비닐귀이고, 내 배 아파 낳은 쬐그만 아이에게 일으키는 분노가 거대한 파도와도 같은 악마일 때도 많습니다. 나는 지극히 평균적인 성격을 가진 사람스러운 엄마인거겠죠.

임경선 작가님도 굉장히 지속적으로 쿨한 모녀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신 것 같지만, 사실 딸래미와 하루하루를 지지고 볶으며 지내실거예요. 그들에게도 전쟁과도 같은 일상이 있다는 게 함정! 제 멋대로 추측해보았어욤. 안도감에서 오는 객기랄까~ ^^

청출어람도 푸른색에서 출발할 수 밖에 없듯이,

내 아이도 내 울타리 안에 발을 딛고 더욱 나은 존재가 되는 것이지, 나와 전혀 다른 모습일 순 없을 것 같아요.

내가 낳았고, 내 훈육방식으로 키우니, 처음에는 내가 보여주는 만큼의 시야로 이 세상을 바라보겠죠. 하지만, 결국 나보다는 나은 인간이 되리라는 기대감과 바람으로 다시 한번 맘을 다잡고 아이를 바라봅니다. 내가 보여주는 세상만큼만 보게 되리라는 끔찍한 저주를 되새기며 저를 채찍질 하기도 해야겠지요 ^^

개성 넘치고 소신과 뚝심 있는 이상적인 엄마를 지향하나,

지극히 현실에 두 발 쾅 딛고 섰는 한 귀얇은 에미가 씁니다.

1345612136930.jpg

(사진 설명 : 책 제목 때문에 연애하는 것 같은 사진 한번 골라봤습니다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7565
1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995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