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덥고, 오늘 덥고, 내일은 ???

더운 날이 지속될수록 더운 곳으로의 여행을 꿈꾸게 됩니다.

짐을 풀고 옷차림을 가볍게 한 후 풍덩 하고 물속으로 뛰어드는 시원한 상상을 하며 말이죠.

 

어쩌다 보니 이번 여름엔 아이들과 함께 집에만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서효봉 님의 <여행육아의 힘>을 읽었는데,

육아와 더위에 지친 저게 시원한 얼음이 되네요.

 

우선 여행이 왜 필요한지는 타고르의 이야기로 쉽게 눈치챌 수 있어요.

인도의 한 마을에 살던 라비라는 아이가 부적응 때문에 학교를 그만두었는데요. 아빠와 함께 4개월간의 히말라야를 여행하고는 우리가 아는 타고르가 되었다는 이야기(35-37)가 있습니다.

 

9살과 3살 딸을 키우는 저에겐 그동안 여행의 콘셉트를 잡는 것이 어려웠는데요.

이 책에 소개된 <아이와 여행하기 위한 마스터플랜>(44-45)을 읽은 후에 마음에 여유가 생겼습니다.

 

+

1-3세는 사람을 만나는 여행,

4-8세는 용기를 배우는 여행,

9-14세는 의미를 찾아 나서는 여행,

15-19세는 인생을 고민하는 여행,

20세 이후는 스스로 도전하는 여행

 

이렇게 연령별로 여행의 목표로 정하고 있는데요.

비교적 연령 차이가 큰 두 아이를 위해 따로 여행 계획을 잡을 건 같지는 않지만,

같은 곳에서도 아이의 발달에 따른 목표를 기억한다면 즐겁게 웃는 여행을 만들어 갈 수 있을 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소개할 것은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육아의 원칙 6가지>입니다.

 

+

1. 몸으로 하는 여행

2. 내 아이가 이끄는 여행

3. 설렘을 간직한 여행

4. 스스로 지키는 여행

5. 낯섦에 도전하는 여행

6. 시련을 이겨내는 여행

 

다시 보니 여행육아뿐만 아니라 일상육아에도 적용되는 원칙이지 않을까 합니다.

 

더운 일상에서 아빠와 함께 땀을 흘려보기도 하고, 놀이에서도 아이에게 주도권을 주고, 약속이나 규칙을 정하고 이를 달성했을 때 누리는 보상도 느끼고, 몸과 마음을 지키는 연습을 하는 등 일상에서도 이어지는 이야들입니다. 

 

삶이 곧 여행이듯 일상에서도 그와 같이 아이들을 대한다면,

더 자주 웃는 부녀가 되지 않을까요?

 

이제 곧 다가올 가을에...

여행을 가야겠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2 [책읽는부모] 평생 책읽기 습관이 결정되는 나이 file [4] anna8078 2013-02-07 6845
141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아빠에겐 색다른 책! [3] kuntaman 2013-02-01 5297
140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 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아직은 어렵지만... imagefile mosuyoung 2013-02-01 5696
139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imagefile [5] ahrghk2334 2013-01-31 8573
138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10분?, 10번! imagefile [1] 강모씨 2013-01-30 6116
137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몸놀이가 좋긴 좋구나 imagefile [5] lizzyikim 2013-01-30 7485
136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5660
135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10분 생활놀이] 엄마와 함께해도 좋아요~ imagefile [8] 나일맘 2013-01-25 6561
134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1월 새 책 잘 받았어요^^ [2] 난엄마다 2013-01-21 4870
133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5378
13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우리집 저녁 풍경~ imagefile [2] cider9 2013-01-16 5160
131 [책읽는부모] 2012년 나를 있게 만든 책 [5] 난엄마다 2013-01-04 5175
130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5731
129 [책읽는부모] 눈물의 크리스마스 이브 [4] lizzyikim 2012-12-31 5110
12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독서 후기- 그녀의 표현력에 매료되다! cye0202 2012-12-26 4426
127 [책읽는부모] 세번 째 책과 산타할아버지 책을 받으며... [4] selbi 2012-12-24 5043
126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5380
125 [책읽는부모] <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 - 긴 여운 imagefile [2] 강모씨 2012-12-22 6046
12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독자의 관점을 유지할 수 없는 imagefile [10] 강모씨 2012-12-22 10446
123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587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