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란한 아내의 질문.jpg

 

페친이 올려준 카툰인데, 너무 재밌어서 공유해요.

 

사실 저도 위 그림과 비슷한 상황에 처한 적 있거든요. 이 카툰 보면서 푸하하하 배꼽을 잡고 웃었답니다. 저희 남편과 제 일화를 소개하자면.... ㅋㅋ

 

나: (피곤해서 퉁퉁 부은 다리를 보며) 여보, 나 다리 더 부은 것 같지 않아?

남편: (가만히 내 다리를 보며 무응답)

나: 다리가 퉁퉁 부은 것 같아. 확 터질 것 같은 기분이야.

남편: (한참 있다 진심어린 표정으로) 그런데... 난 잘 모르겠어... 항상 통통한 다리만 봐와서 뭐가 그렇게 다른건지 모르겠어...진짜 그렇게 많이 부은 것 같아?  

 

남편의 진지한 표정에 전 그만 푸하하하하 웃고 말았습니다. 타고난 체형은 어쩔 수 없고, 제가 어떻게 느끼는지 그 미세한 변화는 남편은 전혀 알아차리지 못하겠지요. 그런데 이상한 것은 남편이 똑같은 대답을 할 것 뻔히 알면서도 계속 질문을 생각없이 던진다는 것. 왜 그럴까요? 남편에게 내 다리는 원래 통통한 것이 아니라 지금 부은 것이다라는 멘트를 기필코 받아내고야 말겠다는 심리가 있을까요? 저도 제 심리를 모르겠습니다. 하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76914/be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08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2265
3307 [나들이] 가족나들이, 집앞 공원과 놀이터 어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18 22203
3306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2181
3305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2104
3304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2098
3303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2088
»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1999
3301 [직장맘] [육아카툰] 3살된 아들래미를 보면서 인간과 동물의 차이점을 또 발견하다 imagefile [8] heihei76 2012-01-09 21730
3300 [자유글] 아이와 함께 만든 추억의 종이인형 imagefile sano2 2010-11-07 21610
3299 [자유글] 우리 아이, 유기농 우유 필수인가 선택인가 imagefile 양선아 2010-06-30 21535
3298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 5 - 달팽이 똥 색깔은? ♡ imagefile [1] 황쌤의 책놀이 2014-04-12 21448
3297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21390
3296 민망…공포…미혼여성들의 ‘산부인과 스캔들’ imagefile babytree 2010-04-27 21254
3295 [선배맘에게물어봐] ['선배맘에게 물어봐' 이벤트] 따스한 육아 멘토 [1] 베이비트리 2014-04-18 21165
3294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4] 세번째 관측 - 은하수 imagefile [3] i29i29 2013-08-19 21087
3293 건강검진 때 '단백뇨'나왔나요? imagefile babytree 2011-02-22 20734
3292 인삼차 생강차 유자차…내게 맞는 '건강차'는 imagefile babytree 2010-10-26 20667
3291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2] 한강공원에서의 첫번째 관측 imagefile [5] i29i29 2013-08-04 20363
3290 [자유글] 첫째가 수족구병인데, 뱃속의 둘째는 괜찮을까? imagefile 김미영 2010-07-14 20363
3289 [자유글] 하정훈 박사 "저출산의 답은 쉽고 재밌는 육아" imagefile 김미영 2010-05-25 20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