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년만에 돌아오는 ‘밀레니엄 데이’? ‘빼빼로 상술’ 기가 막혀


유치원·초등학생까지 홀딱

꽃·보석 등 ‘바가지’ 선물도


20111109_04.JPG유치원 다니는 딸을 둔 주부 유아무개(35)씨는 얼마 전 황당한 경험을 했다. “마트에 갔다가 인형과 빼빼로가 함께 들어있는 바구니를 본 딸이 유치원 같은 반 친구들 수대로 사내라고 졸랐다”는 것이다.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좋아하는 사람한테 빼빼로를 주는 날’이라고 하더라구요.” 유씨는 “빼빼로데이라는 게 업체의 상술이라고 애한테 설명할 길도 없고, 사주지 않으면 어린 마음에 상처를 입을 것 같아 결국 11일날 빼빼로를 사 유치원에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2011년 11월11일을 앞두고 일부 업체들은 1이 6번 반복돼 1천년에 딱 한 번 돌아오는 ‘밀레니엄 빼빼로데이’라고 광고하며 상품 팔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올해는 빼빼로데이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11월10일) 바로 다음날이어서, 제과업계뿐만 아니라 문구·꽃배달·보석·호텔·외식 업체까지 특수를 노리고 바람몰이에 나섰다. 이 때문에 성인이나 중·고등학생은 물론 구매력이 없는 초등학생과 유치원생까지 빼빼로데이 ‘상술’에 넘어가 부모들을 졸라대고 있다.

이아무개(36)씨도 초등학생 아들이 여자친구에게 줄 빼빼로를 사달라고 해 대형마트에 갔다가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했다. 그는 “빼빼로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인형과 장난감 등 이것저것을 함께 담아 1만원이 넘는 가격에 파는 걸 보고 도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성인 대상 업체들은 이번 11월11일을 ‘천년에 한 번 오는 사랑고백의 날’로 광고하고 있다. 꽃배달업체들은 20만원을 훌쩍 넘는 프러포즈용 꽃바구니를 내놓고, 보석업체들은 ‘밀레니엄 빼빼로데이 커플링’을 선보이고 있다. 또 일부 호텔식당은 커플고객들에게 11일 당일 저녁 한정으로 10만원대 특별메뉴를 판매하겠다고 나섰다.

이런 상황을 반영하듯 인터넷 포털사이트에는 ‘수제 빼빼로 레시피’가 인기검색어로 등장하기도 했다. 빼빼로데이용 선물값 거품이 심해지자 직접 만들어 선물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어서다. 김수영(32)씨는 “돈도 아끼고 정성이 들어간 빼빼로를 선물하는 편이 낫다는 생각에 레시피를 보고 맹 연습중”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48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⑨ 언어발달의 핵심은 바로 대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26 18463
»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18328
3246 엄마와 딸, 제주 할망 품에 안겨 ‘치유’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8279
3245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202
3244 [나들이] 옥신각신 토끼, 자라 보고 왔어요 imagefile [2] yahori 2012-02-02 18154
3243 ‘억지 땀’ 내지 말고 아기랑 함께 ‘산뜻하게’ imagefile 양선아 2010-08-10 18153
3242 [자유글] 장난감 아직도 구입하세요? 빌려 쓰면 1석3조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7943
3241 [요리] 잼 보이 프레이저가 알려주는 특별한 슈퍼잼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10-24 17871
3240 [가족] 육아휴직한 아빠에 대한 다양한 반응 imagefile [10] 박상민 2013-04-08 17869
3239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⑩ 한글 깨치기 &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8 17735
3238 [요리] 김장 잔치로 색다른 요리 해볼까 image hanispecial 2011-11-18 17689
3237 [자유글] 유치원비 5년 동안 36%나 올라…학부모 ‘허리 휜다’ imagefile babytree 2011-07-19 17654
3236 [직장맘] 두 아이 직장맘 10년차, 직장 그만둬야 할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8-23 17614
3235 [자유글] 우유팩으로 배를 만들어요~ imagefile saja1004saja 2010-12-01 17564
3234 [나들이] "해치야 소풍가자" "해치야 놀자"체험전 imagefile akohanna 2011-05-20 17563
3233 야근, 당신 건강을 앗아가는 ‘밤일’ imagefile babytree 2010-05-13 17461
3232 찬음식 좋아하면 감기 잘 걸려요 imagefile babytree 2010-10-19 17424
3231 [자유글] “맞벌이 가정, 아이돌보미에게 안심하고 맡기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1-03-24 17410
3230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17260
3229 [자유글] 교재없는 어린이집…‘자연과 자유’가 교재 [한겨레_5월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5-10 17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