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계가 고장났어요. 정말 금방 고장나요. 아이들이 자꾸 체중계 위에서 뛰어서 그런가봐요. 주말에 동네 아줌마들 만나서 마트에 간 김에 저렴한 것으로 사려했더니 한 분이 샤오미 체중계를 사라고 권하더라고요. 가격은 2만원대이지만 대만족이라는거예요.

 

디자인도 깔끔하고 앱을 통해서 자동으로 체중이 저장된다고 했습니다. 순전히 디자인이 깔끔하고 마음에 들어 권해주신 분 믿고 일요일 주문을 했고, 어제 제품이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이 체중계 정말 깜놀입니다. 체중계를 통해 사물 인터넷 체험을 했네요. mi 피트 앱을 다운로드 받아 계정을 생성하고 체중계에 올랐더니 자동으로 제 체중이 앱에 저장되는 거예요. 키를 기록하니 자동으로 BMI 지수도 계산해주더군요. 자녀도 등록해서 자녀 체중도 자동으로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체중을 계속 기록하는 수고를 덜고 자동으로 체중 변화를 인지할 수 있더군요. 그동안 다이어트 앱에 체중을 등록하고 식단 관리를 하려다 번번히 실패했는데, 체중이라도 이렇게 자동으로 기록되니 얼마나 편리한 지 모릅니다. 이런 게 사물 인터넷이구나 하는 체험을 했습니다.

 

샤오미 밴드2가 나왔다는데 갑자기 샤오미 밴드2를 사고싶어졌습니다. 가격 검색해보니 아직은 너무 비싸네요. 흑. 현지에서는 2만7천원에 책정됐다는데 지마켓 등 검색해보니 5~6만원대입니다. 허걱. 좀 더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보던가, 좀 더 기다리던지 해야겠어요. 스마트 체중계 기사를 찾아보니 이런 기사가 나왔네요. 체중계 하나도 이렇게 변화하다니, 기술의 변화를 느끼고 있는 요즘입니다.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11273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65685/3e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9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2435
95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2425
94 [자유글] 건강검진 병원추천좀 해주세요~ㅎ gnsl3562 2017-03-13 2409
93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2404
92 [자유글] 하이 2017!! imagefile wonibros 2016-12-30 2392
91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2390
» [자유글] 사물 인터넷 체험 -디지털 스마트 체중계 양선아 2016-06-09 2380
89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2377
88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2364
87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4] 아침 2018-07-15 2350
86 [자유글] 너무너무 춥네요~ [1] gnsl3562 2017-03-07 2343
85 [자유글] 커피대신 [3] gnsl3562 2016-12-19 2334
84 [자유글] 친구2명이나 생일~ 돈좀깨질거같네요 ㅎㅎ [2] gnsl3562 2017-03-08 2308
8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2303
82 [자유글] 피부가 간지럽다ㅠㅠ gnsl3562 2017-03-09 2302
81 [자유글] 드디어 불금!!! [2] gnsl3562 2017-03-10 2288
80 [자유글] 만성피로ㅠㅠ [1] gnsl3562 2016-12-21 2283
79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2281
78 [자유글] 둘째 유치원 합격했어요 ^^ imagefile [4] 아침 2017-12-04 2269
77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226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