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4월 8일, 불안한 마음으로 지켜보던 4.13총선과

2주기를 앞둔 세월호 참사로 마음이 하염없이 무거웠다.

하지만 밴드(sns)에 어김없이 쏟아지는

봄꽃 소식에 위로받으며

우연히 보게 된 사진이 있었다.

누가봐도 수령이 오래되어 보이는 나무에

봄꽃이 활짝 핀 걸 보고 설레이는 마음에 시를 썼다.

 

 

청춘

 

세월이 보이는 가지에

봄을 맞아 하얗게

꽃으로 단장하니

늘 너는 청춘이구나

 

어쩌면

우리네 나이 먹어도

너를 보고

이리 설레이는 건

잊고 사는

우리네 청춘탓이 아닐까

 

 

 

'청춘'이란 단어가 평소 어색했지만

그날은 자연스레 뱉어지길래 그냥 썼다.

참고로 그날 본 사진 속의 나무는 수령 60년된 자두나무였다.

 

어느덧 4월의 마지막 주를 보내고 있다.

요즘 주위를 둘러보면 봄꽃으로 화사하다.

어디를 둘러보아도 가을 단풍 못지않게 봄꽃으로 울긋불긋하다.

화사한 봄꽃들의 잔치뿐만 아니라

파릇한 잎들이 넘실대는 연초록빛 물결은 

보는 것만으로도 위로받는다.

 

4월, 둘째를 낳기 전 내게 4월은 단 하루도 마음 놓고 쉴 수 없는 달이었다.

내신을 챙겨주어야했던 학원 강사일을 10년 가까이했었다.

봄꽃이 화사한 4월, 단풍구경하기 좋은 10월은

중간고사, 중3기말고사, 연말 입시준비 등

시험준비로 바쁜 달이었다.

지금 학원에 계신 선생님들도 여전히 이 시기를

바쁘게 보내고 있지 않을까.

그랬었다.

그 때는 1년 중 꽃구경, 단풍구경이 한창일 때

가장 일이 많았고 좀 더 아이들을 챙겨줘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했었다.

어쩌면 충분히 나들이를 할 시간을 낼 수도 있었지만

나에겐 그럴 여유가 없었다.

그러면서 마냥 부러워했었다.

 

언제부터였을까

1년 중 확실하게 기다려지는 때가 생겼다. 

4월 5일을 전후로 한 며칠

바로 가로수 길 은행잎이 살짝 연둣빛으로 싹을 튀울 때이다.

새순의 은행잎이 그렇게 예쁠 수가 없다.

가로등에 작은 은행잎 새순이 비치는 모습,

작은 싹이 나뭇가지마다 돋아난 모습은  

언제보아도 나를 설레게한다. 

 

둘째를 낳고 학원 일을 그만두면서

시험을 대비해야하는 무거운 마음이 사라진 채 맞이한 4월.

그것만으로도 거리를 걸으면서 접하는

연둣빛 물결은 순간 행복을 준다.

 

투명한 흰색 철쭉의 청아한 빛깔

목련 꽃잎을 떨구고 바람에 일렁이는 이파리들

쭈욱 뻗은 자작나무 가지에서 번갈아 반짝이는 연한 회색과 초록빛깔

짙은 녹색잎 끝에 연한 초록잎으로 막 새단장을 하고 있는

작은 키의 관목들

가끔 길을 가다 손을 뻗어 연한 잎을 스쳐본다.

새로운 기운이 마구마구 느껴진다.

내일도 이 기운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하니 그냥 좋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96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685
95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680
94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3679
93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3678
92 [자유글] [시쓰는엄마] 이것들과의 동거 [1] 난엄마다 2016-09-08 3678
91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3677
90 [자유글] [시쓰는엄마] 상현달 [4] 난엄마다 2016-06-14 3674
89 [자유글] 신경숙님이 표절이라네요.. [1] 하륜하준이네 2015-06-17 3669
88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3662
87 [자유글] 통일을 꿈꾸며 꿈꾸다 imagefile [5] jjang84 2015-06-23 3662
86 [자유글] 당신의 ‘인생영화’ 있습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5 3662
85 [자유글] 베이비트리 모바일 버전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2] 양선아 2015-06-17 3661
84 [자유글] 선물용으로 좋을 것 같아서 해외직구캐시백으로 구입헀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17 3659
83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0-29 3658
82 [자유글] 베이비트리 오시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1] 서이슬 2017-12-31 3652
81 [자유글] 친구2명이나 생일~ 돈좀깨질거같네요 ㅎㅎ [2] gnsl3562 2017-03-08 3644
80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3638
79 [자유글] 커피대신 [3] gnsl3562 2016-12-19 3633
78 [자유글] 아직 수욜.. qowp32 2017-09-27 3628
77 [자유글] 문학, 너마저.. [4] 윤영희 2015-06-23 362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