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하루..ㅠ

자유글 조회수 5352 추천수 0 2010.06.03 23:13:59
 어젯밤에 살짝 이마를 만져보니 열이 좀 있는것 같았다.

 신랑에게 물어보니...내 손이 차가워서 일꺼라며...
아기가 안깨고 잘자기에 곧 괜찮아지리라 믿었다.


 아침에 눈을 뜨니 7시! 헛;...신랑 출근 늦었다;
아가를 보니 온 몸이 불덩이였다.ㅠ.ㅠ


 열이 나고 있는 가운데도 잘자던 아가는 눈뜨자마자 울음을 터트렸다.
얼마나 아플까?..엄마는 그것도 모르고 잠만 쿨쿨 자고...


 우선 아가에게 해열제를 먹였다..
약병을 보고는 내가 옆으로 안고 먹이려는데..
아가는 먹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며 눈물로 호소한다..


 그래도 먹어야 돼...답답하고 아픈 마음으로 억지로 먹이게 된다.
이럴땐 엄마가 참을성이 강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병원에 가도 별다른 치료도 없이 약만 줄 것 같아 지켜보기로 했다.


 겨우 해열제를 먹이고 우유도 조금 먹이고..흰죽을 먹여보려고 하는데
2~3스푼 받아먹고는 손을 내젖는다.


잘먹이지 못해서일까?...
너무 돌아다녀서일까?...
속이 아프지 않은걸까?...


별별 생각이 다 들며 미안하고 ..빨리 열을 내려주지 못해 안타까웠다.

 하루종일 아가와 씨름하며...잠이라도 자면 아픈걸 잊겠지 하며
잠도 재워보려는데 쉽게 잠들지 못하고 열때문인지 혼자 울먹거린다.


 너무 아픈가보다...잠이 오지 않는가보다..배고픈가보다..
이런저런 생각에 안아주고 업어주고 달래도 보지만 울기만 하니
더욱 안쓰러워진다.


  해열제를 다시 먹여보려 시도했는데 결국 조금 먹은 밥과 우유마저
함께 토해버렸다.......또 다시 아가는 운다.


  그렇게 가지 않을것 같던 하루가 지나간다.

  아기재운다며 나도 함께 잠들어버려 눈을 떠보니 밤 10시..
신랑도 퇴근을 했다..정신없이 자다일어나보니 배가 고파온다.
우리 아가는 우유도 안먹고 밥도 안먹고...제대로 먹은것 없이 잠이 들었다.


  그래서 더 안쓰럽고 미안한 하루가 지나간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6 [자유글] [이벤트 참여]남편과 함께 떠나는 여행 imagefile j94146 2010-06-05 4908
95 [자유글] [이벤트참여]1탄-감기로 이유식 안먹는 아기.잘 먹이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05 13985
» [자유글] 아픈 하루..ㅠ akohanna 2010-06-03 5352
93 [자유글] 이번 선거에서 여성들의 영향력은? 양선아 2010-06-03 5667
92 [자유글] 자존심 이만오천냥. bora8310 2010-06-02 5117
91 [자유글] 강아지랑 뽀뽀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2 9502
90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만을 위해 시간을 내어요(나는 소중하니까) sea199 2010-06-02 4933
89 [자유글] 행복의 집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574
88 [자유글] 열정을 감추는 방법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228
87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6736
86 [자유글] 할머니들은... 원래 다 그렇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714
85 [자유글] 마이카가 생겼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1 4974
84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272
83 [자유글] 위대한 충무공이시여, 충고 좀 해 주시라.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227
82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9735
81 [자유글] 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253
80 [자유글] 착한 프로 후토스2 “얘들아 놀자”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8716
79 [자유글] [이벤트참여]TV는 내 친구.. erina21 2010-06-01 4987
78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6973
77 [자유글] [이벤트참여] 건강한 수다= 엄마동화독서모임&인터넷을 통한 아이친구정모참석 등등 dalcomi60 2010-06-01 503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