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우리 은수는 만 18개월이에요~


말 할줄은 모르지만 무슨 얘기인지 다 알아듣는 개월수랍니다.


엄마들이 제일 힘들어하는 부분이


아기 잠자는거랑, 먹는거잖아요~


저의 수면교육[아이와 놀아주자] 입니다!!


이맘때 아이들은 낮에 그렇게 놀고도 더 놀고싶은가봐요~


그래서 억지로 불끄고 재울라치면


울고불고 드러둡고 완전 난리라죠!!


 


그래서 선택한 저의 방법!!


[신나게 놀아주기!!]


첫째, 일단 은은한 조명만 하나 켜고


둘째, 은수에게 책을 1~2권 읽어줘요.


(이때 중요한건 분위기가 장난스러워한다는거에요.


간지럼도 피우고 몸동작도 해가면서 꺄르륵 웃게 만든답니다)


셋째, 둘이 뒤돌아보다 하나둘셋 하면 뒤돌아보는 까꿍놀이를 해요.


(아이들 이 놀이 엄청 좋아합니다~ 하나둘 셋 할라치면 자기가 먼저 얼굴 돌리고 꺄르륵 난리도 아니에요. 그렇게 분위기를 한층 업 시키고)


넷째, 잠자는 척 연기 시키기.


(아이에게 눈감고 코고는 모습을 따라해보라 하세요~ 장난끼 가득한 눈으로  실눈뜨고 드르렁드르렁~ 꺄르륵~~  )


7c81ddcc62abd41f2bde4d637f07daf6.


 


그렇게 20~30분 누운자리에서 놀다보면


잠자는 척 연기가 실제가 돼서 쌕~쌕~ 거리면 잠든답니다.


 


아기 재우기가 너무 힘들다 하시는 분들


한번 실제로 적용해보세요~^^


저도 10번중에 2번 정도는 땡깡부리고 안 자겠다 하는데..


그래도 거의 8번은 성공이랍니다.


 


저의 수면교육 노하우가


아기 재우기로 힘들어하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 되었으면 좋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6 [자유글] 고구마 [6] 난엄마다 2017-04-03 2609
11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2609
114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2608
113 [자유글] 딸 아이 첫 생일잔치~ 축하해주세요~ gosure 2016-09-10 2607
11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2602
111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2600
110 [자유글] 역사의 현장에서 희망을 느끼고 오다 imagefile 양선아 2016-11-13 2599
109 [자유글] "지혜"가 우선입니다. imagefile busyliteo 2016-10-09 2595
108 [자유글] 아이들과 마주이야기 [10] 푸르메 2017-04-24 2588
107 [자유글] 예민한피부 촉촉한 쿠션 추천해주세요!! bupaman 2017-03-16 2582
106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575
105 [자유글] 달팽이크림을 선물받았네요 ㅎ [1] gnsl3562 2016-11-15 2553
104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551
103 [자유글] [혁신교육의 방향을 묻는다 - 민주학교] 답답해하는 아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하나? [2] 난엄마다 2017-03-13 2545
102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2535
101 [자유글] 비가 많이오네요.. gnsl3562 2016-11-07 2535
100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527
99 [자유글] 엄마의 스트레스 해소법 imagefile [6] 아침 2017-10-24 2527
9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2526
97 [자유글] 무현, 두 도시의 이야기 푸르메 2016-11-15 2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