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

남편 와이셔츠 다림질을 하다가

sos긴급출동을 보게 됐어요.



저도, 남편도 sos는 최대한 보지 않으려고 해요.

보고나면 대체로 마음이 언짢고, 잠 못 이루는 날이 숱하잖아요.



<모텔에 사는 4남매> 제목에 꽂혀서 봤는데요,

만취 상태에서 수유를 하는 어린 엄마보다

처자식을 뒤로 한 채 피시방에서 게임을 하는 아빠보다

그... 그... 공무원,  그 공무원들 정말 너무하더군요.



동해시청이라고 하던데요,

홈페이지는 계속 로딩 상태였다가 거의 30초만에 열립니다.

겨우 열린 게시판(열린마당)도 항의성 글로 도배가 됐네요.



어떡해야 하나요?

사회복지담당 공무원은 복지와 인권을 알고는 있을까요?

한밤중에 나타나 승합차로 가로막으면서 아이들을 데리고 간다니요.

환한 대낮에 어린 아이들을 몇차례 설득을 해도 될까말까한 마당에 강제로 분리 시도한 공무원들.

인간적 예의도 없는 사람들이었어요.

전 제가 낸 세금이 아깝기까지 합니다.  ㅠㅠ



동해시청에 항의를 해야 하나요?

청와대나 행정안전부에 민원을 넣어야 하나요?



답답한 나머지 님들에게 물어봅니다.



fadc3fffcbed4e9ca3277b31105c20fc.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56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2842
155 [자유글] 오래된 미래 저자 강연회 6/12 오후2-4시 [1] 푸르메 2014-06-10 2839
154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2835
153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2835
152 [자유글] 독일 아빠와 캐나다 아빠의 자립심 육아 노하우 [1] jjang84 2015-05-20 2829
151 [자유글] 김광석 노래 계속 듣고 있네요~ [1] 양선아 2016-01-24 2824
150 [자유글] 촛불. [2] 꽃보다 에미 2016-11-29 2819
149 [자유글] 민감성두피;; [1] gnsl3562 2016-12-20 2813
148 [자유글] 내년부터 초등학생 한글교육은 학교에서 [3] 푸르메 2016-08-01 2807
147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2803
146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2800
145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2798
144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2789
143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2773
142 [자유글] 엄마가 먼저 imagefile [4] 아침 2017-09-19 2762
141 [자유글] 끔찍한 사건 사고를 보며 양선아 2014-08-05 2749
140 [자유글] 엄마가 노키즈존을 만났을 때 [1] 베이비트리 2017-08-28 2743
139 [자유글] 그냥 두서 없이 주절주절 숲을거닐다 2014-07-31 2735
138 [자유글] 당신의 ‘인생영화’ 있습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5 2733
137 [자유글] 신경숙님이 표절이라네요.. [1] 하륜하준이네 2015-06-17 2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