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로 사랑을 실천하는 아빠

자유글 조회수 5758 추천수 0 2010.08.02 08:59:38

9793c81d38747a13fa4fc127ca3a19fe.


8월 1일...1년만에 돌아온 우리 신랑 4박 5일 휴가 첫날

우리 아가에겐 아빠와 함께하는 즐거운 하루하루..

엄마에겐 잠시나마 여유를 즐기고 마음껏 요구하는?하루하루..

  

함께 마트에 가려다 헌혈의 집을 보고 "우리 헌혈하러 갈까?..헌혈하고 싶다.."

아가와 함께 처음으로 동행한 헌혈의 집!

신랑은 인터넷을 통해 전자문진용 검사를 하고있다*^^*

헌혈에 1회이상 참여한 사람은 자필작성이 아닌 인터넷설문으로 간단한 체크만 하면 접수완료!

d8a2c01a7b82dc7e575538384e84b1b2.


헌혈의 집에 오면 누구나 공짜로 즐기는 음료 한잔의 여유!

누구보다 제일 좋아하는 우리 아가!!!

우리 아가는 아빠덕분에 오렌지쥬스와 포도쥬스 맛에 눈뜨다

몇잔을 마셨는지 기억도 안난다-.-;ㅋㅋㅋ  

4f36a17e8cbf9a4fc30436f91d3b1a44.


헌혈의 집에가면....과자도 마음껏?먹을 수 있다!

우리 아가는 과자삼매경에 빠지고..

우리 아가에겐 헌혈의 집이 과자의 집으로 좋아하게 되는건 아닐지..;;;

신랑은 번호표를 들고 헌혈대기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 나 지금 떨고 있니?,,,,,,"

70c32b5f9d7eb258d6d8e2730f1554bd.


 

헌혈에 앞서 문진실에서 간단한 설문상담과정을 기다리는 중!

다소곳한 아빠의 모습이 왠지.ㅎㅎㅎㅎ

b28d44dc14e6496d4cede2e78750d85c.


피도 뽑고...ㅎㅎㅎ...피검사결과는 차후에 우편으로 보내주신단다^^

"휴가날에 아들과 함께 헌혈하러 오셨다는게 정말 좋은 경험이네요"

상담사님의 칭찬에 몸들바를 모르는 우리 신랑

 bbed203fc17b2e8dca1aaa93a64cc466.


자리에 누워 주사를 꽂고...전혈을 하기로 했다!

몇번 주먹 쥐고 펴고 했는데 5분만에 한팩이 나왔다*^^*;;

누군가에겐 1분 1초의 순간도 중요한 생명의 끈인 수혈..

짧은 시간만 투자하면 소중한 곳에 쓰인다니 참 다행이다!

dcfdf47c0f7b03acfcbb0284076640c7.


짧은 시간 편안한 상태에서 헌혈을 하고 있는 우리 신랑..

  '오홋~요 침대 우리집에 있으면 참 좋겠다'

엉뚱한 상상을 하는 나-.-;;

  오늘따라 신랑의 누워있는 모습이 참 멋져보인다

76f30d3aa036458ea0a2a9f767b872a8.


헌혈을 마치고 10분 휴식시간에 주신 간식 바구니안에는

아름다운 헌혈증서와 과자..

  

헌혈을 통해 선택한 롯데리아 세트교환권

사랑 두배를 실천하기 위해 문화상품권을 받아 기부하기도 하던데;.

 

( 나의 선택에 맡긴 신랑.ㅎㅎ먹는거에 약한 나.ㅠ.ㅠ)

 

"나 10회다."

신랑이 20살 이후로 헌혈 10회째를 맞아 좋아하시는 신랑

 

회사일로 시간이 나질않아 한번 발걸음 하기가 쉽지 않다는 신랑..

아쉬움과 앞으로 2개월마다 전혈을 실천하고싶다는 약속과 함께..

 

주말임에도 순서를 기다려야하는 헌혈의 집 분위기는

고속도로 정체에 지친 휴가길을 즐기러 가는 분들과는 사뭇 다른!

 

함께한 모든 이들의 아름다운 모습에~흐믓한 시간을 보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6 [자유글] 수수팥떡 임신·출산 부부교실에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8783
175 [자유글]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8745
174 [자유글] 필리핀 아내와 결혼 하여 20개월 된 딸이 있습니다..언어교육 문제가 정말 걱정입니다 knh2744 2010-10-06 5209
173 [자유글] ‘유아용 수면 포지셔너’ 사용시 주의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7854
172 [자유글] 예비엄마를 위한 해설이 있는 정원산책 참가하세요~ imagefile minkim613 2010-09-15 13001
171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이러고도, 아이 낳으라고요? imagefile 김미영 2010-09-15 10203
170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20497
169 [자유글] 어린이 목욕용품서 발암물질 검출되었대요 yahori 2010-09-08 7053
168 [자유글] 홍대와 파주, 어디로 튈까요 ^^ imagefile sano2 2010-09-08 8925
167 [자유글] 육아휴직 급여, 임금의 40% 준대요 babytree 2010-09-08 11077
166 [자유글] 이벤트 경품은 언제 주나요? chj992 2010-09-06 5090
165 [자유글] 임신기간동안 우유와 땅콩 kej7609 2010-09-01 5618
164 [자유글] 서울와우북페스티벌-어린이 책 놀이터(똥꽃이 활짝!)에 놀러오세요^^ imagefile lapleinelune 2010-08-31 17066
163 [자유글] 내 생애 첫 이발소, ‘인생 뭐 있나!’ imagefile akohanna 2010-08-28 9263
162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9620
161 [자유글] 예방접종, 보건소 공짜 imagefile nellja 2010-08-12 18538
160 [자유글] 미안 아가, 오늘은 시체놀이 akohanna 2010-08-10 5880
» [자유글] 헌혈로 사랑을 실천하는 아빠 imagefile akohanna 2010-08-02 5758
158 [자유글] 베이비트리덕분에태교했어요~ kej7609 2010-07-30 5650
157 [자유글] 여름 imagefile guk8415 2010-07-23 1419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