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동료 중에 아들 셋 아빠가 있습니다.

그가 들려준 이야기가 너무 재미 있어 공유 합니다.

 

1 차남의 중간고사 성적표를 보니 영어가 8점이더랍니다.

이 대목에서 이야기를 듣던 다른 직원이 질문을 했습니다. “몇 점 만점에요?”

당연히 100

 

아빠 : “8? 어쩌다 이렇게 된 거야?”

차남 : “시험을 보는데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더라구요

아빠 : “그래서?”

차남 : “12341234 찍었어요

장남 : “어휴~!!! 그럴 땐 한 번호만 찍어야지!!!”

아빠 : “넌 몇 점인데?”

장남 : “17점이요!”

아빠 : “넌 어떻게 했는데?”

장남 : (자랑스럽게?) “ 3번만 찍었어요

10초간 침묵……

엄마 : “앞으로 3번만 찍어라

아빠 : ”여보~ 당신 너무 교육적인 것 같아

장남 : (차남 보다 우월함을 확인하고 자신감이 충만하여) “너 수학은 몇 점 맞았어?”

아빠 : “너는 몇 점 맞았는데?”

장남 : “45점요!!!!”

 

이 얘기를 들으며 제가 다른데 공유해도 되겠냐고 동료에게 물어 봤습니다.

그는 흔쾌히 허락하면서, 막내(1) 얘기도 곁들여 달랍니다.

암요~

 

삼남은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학교에서 효도상품권을 만들어 왔답니다.

엄마가 살펴보니안마 해 드리기”, “집안일 돕기그런 상품권들이 있었는데,

유독 한 장만 찐하게 X표가 되어 있더랍니다.

엄마 : “막내야, 이건 뭐니?”

삼남 : “열공하기 요

엄마 : “그런데 왜 X표가 되어 있어?”

삼남 : “안해요 열공그런거 싫어요

이들 부부는 맞벌이를 하지만,

아들 셋 중 누구도, 그 어떤 학원도 다니지 않습니다.

1, 2 형들은 번갈아 가며 등교 길에 막내를 학교에 데려다 주고, 하교길에 데려 옵니다.

학교 갔다가 집에 와서 놀고(!), 친구들이 학원에서 돌아올 쯤 나가서 놉니다.

가끔 심심하면 집안 청소도 하구요.

 

한글은 학교에서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하는 아빠와

그래도 한글은 배워서 학교에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엄마.

그 정도가 이 댁 부부가 생각이 다른 부분 입니다.

 

8점을 맞고도 부모와 허물없이(?) 대화할 수 있는 차남이 살짝 부럽기도 했구요,

나도 아들과 저렇게 대화할 수 있을까 생각 해 봤습니다. (자신 없습니다)

아무튼 덕택에 전 많이 웃었습니다.

너무 웃어서 얼굴 근육이 경련을 일으킬 정도로.

 

개똥이_1505.jpg  

- 아파트 도서관에서 만화책 그림 감상하는 개똥이
*
이 사진은 글의 내용과 무관함을 알려 드립니다.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56 [자유글] 메르스도 못 말린 아빠 어디가? 시즌2 imagefile [10] 강모씨 2015-06-12 6110
1055 [자유글] 영어발음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서 [2] koreakoala 2015-06-09 4466
1054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27751
1053 [자유글] 바드라김선생 김밥 쿠폰사서 신랑에게 보냈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03 2760
1052 [자유글] 올챙이 키우기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6-02 6487
» [자유글] 중1 영어, 100점 만점에 8점! imagefile [6] 강모씨 2015-06-01 3462
1050 [자유글] 콘 아이스크림 먹고난 뒤 거울 보기는 필수~ ㅋㅋ imagefile [2] 양선아 2015-05-29 3157
1049 [자유글] 홍준표 지사님 때문에, 집에 엄마가 없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8 2705
1048 [자유글] 돈 없으면 꿈도 마음대로 못 꾸는 사회 [4] 양선아 2015-05-27 3202
1047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3005
1046 [자유글] 상처가 된 상자텃밭, 이젠 힐링!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5-22 2984
1045 [자유글] 독일 아빠와 캐나다 아빠의 자립심 육아 노하우 [1] jjang84 2015-05-20 2876
1044 [자유글] 행복하지 않은 한국 아이들, 어떻게 하면 행복해질 수 있을까요? [14] 양선아 2015-05-19 4256
1043 [자유글] 서천석 선생님과 양선아 기자가 팟캐스트에서 만났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5-12 6842
1042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2896
1041 [자유글] 6세 개똥이 아르바이트 체험기 imagefile [2] 강모씨 2015-05-09 3768
1040 [자유글] 아빠와 함께 채널 소개 digitalme 2015-05-05 3050
1039 [자유글] ‘빵덕’의 자유를 허하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30 4217
1038 [자유글] 아이 훈육시킬 때 바른소리 어플 사용해보세요~ imagefile finyur 2015-04-28 5837
1037 [자유글] 네팔과 함께 있어주세요. "Be with Nepal" 베이비트리 2015-04-28 416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