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빤 리아꺼야!

자유글 조회수 3536 추천수 0 2013.02.15 04:22:14
아빠를 정말정말 좋아하는 딸은 울 때도 '엄마'가 아닌 '대디'를 부르며 웁니다. 질투가 안난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얼마 전 태어난 둘째가 제 손길을 많이 필요해하는 지금으로서는 순순히 아빠 손 잡고 자러 가는 딸이 고맙기도 하답니다. 
이런 딸을 가끔 놀리느라 저는 일부러 딸 앞에서 남편을 꼭 안아주며 '아빠는 엄마꺼야' 하며 몇 걸음씩 뒷걸음질칩니다. 그럼 딸은 '아냐, 아빠는 리아꺼야' 하며 아빠를 안고 부비고 온갖 애정표현을 하죠. 그러면 남편은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다는 표정으로 딸 앞에서 곤란해하는 표정을 짓습니다.

그런데 며칠 전 평소와 같이 '아빤 엄마꺼야' 장난을 쳤는데 갑자기 '어, 그럼 리아는 새로운 아빠를 찾아야겠다' 하면서 돌아서는 겁니다. 순간 남편도 저도 흠짓! '새로운 아빠가 어디있을까, 어, 아무도 없네' 하며 온 집안을 돌아다니는 딸이 귀엽기도 하고 어처구니가 없기도 하고.
안되겠다 싶어 제가 '아빤 엄마 남편이야, 그치만 리아 아빠야' 했더니만 제 앞으로 냉큼 오더니 '엄마 아빠는 할아버지잖아. 그러니까 아빠는 리아꺼야. (자꾸 그렇게 말도 안되는 소리 하면) 엄마 아빠(할아버지)도 리아꺼 한다!' 하며 저를 위협하는겁니다.  

가만 생각해보니 딸 논리에 제가 당하고 있더라구요. 
언제 이렇게 큰 걸까요. 벌써부터 이리 밀리니 좀 더 크면 저 어떻게 하죠?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2038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896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696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658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6190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211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827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278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699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906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388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306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348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468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225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500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