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90일된 아기를 키우고 있는 진이맘입니다.

임신 기간동안 베이비트리 보면서 출산, 육아에 대한 두려움을 많이 없앨 수 있었답니다. 저도 앞으로 이어질 기나긴(!) 육아에 입문하여 이런저런 사는 이야기를 나눠볼까 합니다.

 

우리 진이는 오늘로 막 90일이 되었는데, 요즘 들어 너~무 얌전하게 잘 자네요. 신생아 때 집에 처음에 왔을때는 잘때 어찌나 끙끙 앓는 소리를 내던지! 그런데 어제는 밤 9시부터 쭉 자다가 새벽 3시반에 젖 한번 먹고, 또 새벽 6시 반까지 자다가 젖한번 먹고, 아침 9시가 된 지금도 계속 자고 있어요, 세상에!

 

자는모습.JPG

천사처럼 곤히 잠들어 있는 우리 진이

 

그런데 이게 왠일인지요. 진이가 잘 자니 제가 잠이 안 옵니다.

저는 지금 새벽 3시반부터 일어나 잠이 안와서 베이비 트리 와 있습니다.

다른 엄마들은 밤에 잠 푹 자는게 소원이라던데, 전 왜 잠이 안올까요? 한마디로 저는 배부른 투정 하고 앉아 있는 거죠!

 

이전에는 진이가 밤에 자주 몸부림치다 울며 깨고, 트림 시키다 보면 깨고, 다시 재울려면 꽤나 오래 안고 있어야 했는데요. 언제부터인가 밤에 길게 쭉 자기 시작하네요. 참 잘된 일인데, 한편으로 허탈하고 서운한 마음이 드는건 왜인지. 지금까지는 부부 침대 옆에 바닥에 요 깔아놓고 진이를 재웠는데, 이제 저희 남편이 진이는 방 빼야 한다네요. (참고로 저희 남편은 프랑스인이랍니다)

 

그러고 보니, 출산하던 그날에도 비슷한 적이 있었네요.

아기 낳은 그 날, 제가 한밤중에 병실에서 갑자기 막 울었거든요. 저는 열달동안 배가 불러 있었는데 그 배가 어느순간 사라지고 없으니, 엄청난 상실감에 허탈한 마음이 몰려 왔었어요. 그때 아기는 신생아실에 가서 따로 있었거든요. 지난번에 최형주님이 쓰신 '젖이야기'에서 젖 떼는 과정을 겪으면서 "아이가 한 단계 성장한다는 건 부모로부터 떨어지는 것의 연속이다"라고 했었는데, 정말 실감나네요.

 

앞으로 아이가 커가면 커갈수록 더욱 복잡미묘한 감정을 겪겠지요. 아이가 잘 커줘서 대견하고, 뿌듯하고, 고맙고, 그러면서도 엄마로서 아쉽고, 서운하기도 하겠지요. 그래서 더더욱 매순간을 이렇게 기록해 놔야 겠다는 마음이 커집니다. 아이는 이렇게나 금방 크니깐요.

 

어제도, 오늘도 아기 재울려고 고군분투하는 엄마아빠들, 몸은 고달파도 그 순간을 즐겁게 여기시길! 아이가 언제까지나 잘때 엄마를 필요로 하는건 아니더라구요.

(무슨 아이 몇은 키워본 사람처럼 말하고 있네요. 그나저나 이렇게 우리 진이 잘잔다고 동네방네 소문 내놨는데, 이러다가 내일부터 안자면 어떡하죠?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36 [자유글] 카시트 훈련을 경찰에게 떠넘기다 [4] 강모씨 2013-01-30 4161
535 [자유글] 남편의 정모 후기 [2] sano2 2013-01-25 4809
534 [자유글] 가족과 함께한 둘째 자연출산기 imagefile [6] lotus 2013-01-24 8376
533 [자유글] [뽀뇨아빠]제주 수산물세트 주문받아요~ imagefile [9] 홍창욱 2013-01-24 5681
532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쪽지보내기, 친구추가' 가 있었네요!! 모두 알고 계셨어요?? [10] 나일맘 2013-01-23 4106
531 [자유글] 조선미교수님의 강의를 듣고나서.. [1] 전병희 2013-01-18 4878
530 [자유글] 혼자 자는 밤 [2] soojinne 2013-01-16 4267
529 [자유글] 때론, 고장난 게 좋을 때도 있네요 ^^ [8] 나일맘 2013-01-12 4358
528 [자유글] 삐삐(개똥이)와 함께 부르는 삐삐쏭~ imagefile [3] 강모씨 2013-01-12 12348
527 [자유글] 2012년 독서 목록 [13] 강모씨 2013-01-06 4715
526 [자유글] [책읽는 부모] 아빠와 함께 노는 책 보며 아빠가 달라졌어요~ imagefile [8] 분홍구름 2013-01-06 6117
525 [자유글] 그녀, 돈상자를 열다 imagefile [4] soojinne 2013-01-05 5069
524 [자유글] '교양 있는' 부모, 교육 쇼핑 중독에 빠지다 wonibros 2013-01-04 4778
523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2507
522 [자유글] 2013년 한해도 건강하고 행복합시다! [6] 강모씨 2013-01-01 4198
521 [자유글] 세번째 책을 받고~우리 아들 버릇고치다~야호~! [8] jenaya 2012-12-31 4599
520 [자유글] 우리집은 얼마나 가난할까? imagefile [3] wonibros 2012-12-28 5076
519 [자유글] 우리 남편을.. 어떻게 해야 좋단말입니까..... [13] 나일맘 2012-12-27 4630
518 [자유글] 주말 나들이 & 나의 다짐.... imagefile [2] bey720 2012-12-26 4384
517 [자유글] 페이스북에서 읽은 신진욱 교수 글 (치유, 제대로 겪어내기) [2] 양선아 2012-12-21 458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