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 여러분

연말연시의 분주함과 번잡함이 아직도 사그라들지 않아
새해 인사도 못 드린채 벌써 시간이 이만큼 흘렀네요.
늦었지만, 올 한 해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멀리서나마 바라옵니다.^^

저희집은 큰아이가 양띠거든요.

12년 전 양띠해에 태어난 뒤, 한 바퀴 돌아 다시 양띠해를 맞이하고 나니

엄마로서 기분이 묘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고.. 그러네요.

커다란 하나의 원을 순환한 뒤, 제자리로 돌아와 다시 시작하는 느낌이랄까.

익숙함과 신선함이 교차하는 그런 기분으로 2015년을 맞이했답니다.


지난 늦가을 여행할 때 찍어둔 양과의 기념사진이 있어 올려봅니다.

올해는 둘째도 드디어 초등 입학을 앞두고 있어요.

아직 7살인데 학교를 보내야 해서

아이도 부모인 저희도 이런저런 성장통을 겪으며 이 겨울을 지내고 있습니다.


쌓아둔 이야기들이 너무 많아

얼른 아날로그 이야기에 하나씩 풀어야 할텐데.

오늘은 오소희 작가님 블로그에서 마음에 드는 글을 발견해,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잠깐 들어와 한 부분만 올려봅니다.

세상이 참 헛헛한데도 이런 글을 읽으면,

내 편같은 사람들이 그래도 이렇게 힘껏 살고있구나 싶어 잔잔한 미소가 지어지네요.

우리, 올 한 해도 같은 편이 되어 서로의 기쁨과 눈물 닦아주며 잘 지내보아요.^^



새해에는 내 아이가, 내 남편이, 내가

중간만큼만 잘하기를 바라봅니다.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피로를 내려놓읍시다.

넘치는 것, 지나친 것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릅니다.

그러니 스스로 볶지 말고, 곁의 사람도 볶지 맙시다.

이웃집 남편의 억대연봉이 우리집 창문을 뒤흔들고

엄친아의 풍문이 우리집 현관문을 두드려도,

문고리를 꽉 붙잡고 웅녀처럼 끄덕도 하지 맙시다.

더도 아니고 덜도 아니고

딱 중간에 놓인 내 가정의 행복을

느긋한 마음으로 품어 안읍시다.


                             - 오소희 작가의 블로그, 태평양의 끝 에서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07634/1b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56 [자유글] [다짐]나 자신을 소중히 여겨 행복한 가정을 만들자 [2] proglib 2012-09-23 4039
455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8047
454 [자유글] 책 읽는 부모 모임 토요일 낮에 하면 좋겠어요^^ [5] 2012-09-21 4403
453 [자유글] [다짐] 즐거운 신체 활동으로 남은 한 해 잘 먹고 잘 살아보자! [1] selbi 2012-09-21 4025
452 [자유글] [다짐] 도시촌놈의 가을농사 file soojinne 2012-09-21 3756
451 [자유글] 보이스피싱 당한거 맞죠 [2] ahrghk2334 2012-09-20 4075
450 [자유글] 딸아이가 받은 생일축하 카드 imagefile [7] 나일맘 2012-09-19 5533
449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9607
448 [자유글] 집주인의 월세 타령 [4] 양선아 2012-09-15 4241
447 [자유글] 29개월 개똥이의 세살이란? imagefile [4] 강모씨 2012-09-14 4786
446 [자유글] 앗, 지붕에 낙엽이 yahori 2012-09-14 3750
445 [자유글] 아이의 원생활 놀이로 소통하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3 4154
444 [자유글] 추억을 파는 문구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2 4398
443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9295
442 [자유글] 찬란한 가을 imagefile [5] 새잎 2012-09-12 7133
441 [자유글] 폰에 노출된 아이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1 3709
440 [자유글] 인생의 속도 [9] 분홍구름 2012-09-10 5146
439 [자유글] 놀이의 힘, 또 한번 느꼈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4437
438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7458
437 [자유글] 레고놀이 삼매경 imagefile [6] ahrghk2334 2012-09-07 418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