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옆 동물원의 달달한 분위기를 이어가 보렵니다^^

 

댓글들을 보다가 얼마 전 읽은 책의 한 구절이 생각났어요.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랑해, 라는 말을 들은 것은

중학교 3학년 때였다.

사람은 누구나 여러 명의 첫사랑을 가지고 있다.

태어나서 처음 좋아해본 것도 첫사랑이요,

좋아했으되 실제로 사귀어본 것도 첫사랑이요,

초등학교 때 사귄 것은 너무 어렸을 때니까

중학교 때부터 사귀 것이 첫사랑이요,

심지어는 성인이 되어 사귄 첫 상대를 진정한 첫사랑이라고 여기는 사람도 있다.

- <보통의 존재>, 이석원, '말과 선언' 가운데.

 

저는 초등학교 때 같은 반 남자 아이 한 둘,

중학교 때는 학원에서 같은 반이던 남자 아이 두 셋,

고등학교 때는 다른 학교 방송반 아이와 깡패 오빠 한명을 좋아했었고,

남자 친구는 고등학교 때 한 명, 대학교 1학년 때 한명 있었는데

그런 짝사랑이나 허울만 보이프렌드인 사람들을 만날 때는 전혀 알 수 없었던 감정,

'이런게 사랑이구나'하는 것을 알게 해 준 사람이 있었어요. 

 

그러니까 저에게 첫 사랑은,

가슴이 시릴 만큼 그립고

옆에 있어도 보고싶을 만큼 보고싶고

뒷골이 땡길 만큼 나를 열받게 하고

그만 생각 나 아무것도 못하게 만드는,

모든 걸 다 주어도 아깝지 않은 존재가 있다는 걸 알게 해 주었는데,

대학교 2학년 때 만난 그가 바로... 제 남편이랍니다 ㅎㅎ

 

첫사랑과의 결혼이라... 낭만적으로 느껴지시나요?

좋은 점이 분명히 있어요.

함께 한 시간이 길다보니,

특히 서로가 서로를 첫사랑이라고 여기다 보니

뭐랄까 이런게 운명이구나 싶고 때론 13년이 지난 지금도 애틋하고,

무엇보다 우리에게 닥치는 일들, 예를 들어 임신 출산 육아 같은 것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된달까.

 

그래도 오늘은 문득 그런 생각이 드는 거에요.

나에게 다른 사랑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이렇게 나뭇잎들이 불그름해지고 바람이 차가워질 때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아련해지는 그런 '다른' 첫사랑이 있었다면.

 

그나저나 저는 미술관 옆 동물원이 나왔을 땐

연합을 맺은 다른 남고의 방송반 친구를 좋아할 때였답니다.

그 이유는... 당시 내 세계의 중심이었던 서태지랑 좀 닮아서 흐흐흐

 

모두들, 유쾌하고 따뜻한 주말 되시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3509/3b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2030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892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692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654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6182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205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822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277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690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904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384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295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343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463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216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99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