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써본 시

자유글 조회수 4977 추천수 0 2013.09.11 22:48:51

몇 주 전에 아이들을 할머니댁에 보냈지요. 첫째는 어릴때 혼자서도 잘 놀다왔는데, 둘째 놓고는 첫째가 혼자 가려하지 않아서 못보내고 있었어요. 이제 둘째도 두돌이 지나 할머니께서 두 명 건사하기가 가능할 것 같아 보냈답니다. 보내기로 결정하고 얼마나 설레였던지요! 그런데, 곧 심심해졌답니다. 어찌나 심심했던지 시를 쓰고 싶었어요. 고등학교 이후로 처음이었는데, 왜 그런 생각이 들었는지 혼자 시를 적으면서도 '참 할 일 없다'하며 웃곤 했답니다. 다시 이번주에 놀러가기로 약속하고는, 이제 주말이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번 주엔 좀더 잘 놀아보려구요. 시 두 편을 올려봅니다. 유치하고 좀 그렇습니다. 이해바랍니다.^^

 

 

쉬통에 쉬만 가득

 

펄쩍펄쩍

신나서 뛰어 나간 후

집에는 쉬통 가득 쉬 남았네.

 

할머니댁

그리 좋으면

그래

더 자주 가거라

더 오래 있거라.

 

 

내 마음은 텅텅텅

 

통통통

너희들 없는 집

세탁기만 시끄럽네.

 

텅텅텅

내 시간 바랬건만

너희들만 기다리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2026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888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690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653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6180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203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822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271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685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904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382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291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341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463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214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99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