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육아

자유글 조회수 4794 추천수 0 2015.12.24 08:47:53



한국의 동지는 팥죽을 만들어 먹지요.
일본은 동짓날 욕조에 유자를 넣어 목욕을 합니다.
입욕제 대신 유자를 넣는 셈인데 동짓날 이렇게 하면 건강해진다는 말이 있나봐요.
뜨거운 물을 받아 유자를 띄운 욕실 문을 열면, 향긋한 유자 향기가..^^
크리스마스와 방학을 앞두고 들뜬 아이들과 함께 유자 목욕으로
추위와 피로를 풀어봅니다.

그리고, 12월의 가장 큰 이벤트.
드디어 크리스마스 이브가 되었네요.
저의 육아역사상 처음으로, 아직까지 선물을 정하지 못했어요;;
오늘이 방학식 하고 오는 날인데 아이들 돌아오기 전에 얼른 사러 나가야 할텐데.
이런저런 일 보느라 차일피일 미뤘더니, 여기까지 와 버렸네요.


오늘 아이들 선물 준비하면서, 크리스마스 소품 가게에도 좀 들러볼까 해요.

대부분 이브인 오늘부터(빠른 곳은 며칠전부터) 크리스마스 용품을 파격 세일하는 곳이 많거든요.

거의 50%는 넘게 저렴하게 살 수 있으니, 저는 이 시기를 매년 이용해서 미리 사곤 했는데

오랫동안 유용하게 잘 쓰고 있답니다.


1년에 한번 뿐이라 유행이 있는 건지, 작년에 그거 예뻤는데.. 싶어

같은 가게에 가서 찾아봐도 다음해엔 잘 없더라구요.

사진 속의 장갑과 트리 모양의 모빌을 작년에 반값으로 3천원 정도에 산 것 같은데

지나고 나니 좀 더 사 둘 걸 하는 후회가 드는 물건이 많네요.

크리스마스 소품은 1년에 한번 쓰는 물건이지만

한 달 정도는 꺼내서 장식할 수 있고, 아이들이 좀 커서도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소품이라

꼭 마음에 드는 것은 사 둬도 괜찮지 않나 싶어요.


그렇게 10여년 동안 하나씩 모운 소품들을 집안 곳곳에 걸어두니

올 크리스마스는 유난히 즐겁고 여유가 넘칩니다.

아마 막내가 좀 컸기 때문이겠죠


이번 크리스마스에 선물 준비도 제대로 못하고 바빠서 얼렁뚱땅 보냈다 해도

괜찮아요.

1년은 금방 돌아옵니다.^^

명절은 그래서 좋은 건지도 몰라요.

이번에 못한 건 다음 명절에 만회할 수 있으니까요.

오늘 내일, 저렴해진 크리스마스 소품 매장으로 아이들과 나들이 해보는건 어떨까요.

매년 쓰는 물건, 없어도 되지만 있으면 행복한 물건은

반액일 때 미리미리 사두자!

저성장 시대를 사는 엄마의 경험담이었습니다.

여러분, 메리 크리스마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9822/3d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16 [자유글] 유치원 졸업다례식 imagefile [4] 루가맘 2016-02-07 5149
1115 [자유글] 못난감자앤치킨 내일도 승리에 나오는거 보고 imagefile [1] 짱구맘 2016-02-03 5456
1114 [자유글] 따뜻하고 풍성했던 2016년 베이비트리 가족 신년회 imagefile [8] 양선아 2016-02-02 13545
1113 [자유글] 추운 겨울 속 작은 행복들 imagefile [1] 윤영희 2016-01-29 5516
1112 [자유글] 아차...영유아 검진 푸르메 2016-01-26 3108
1111 [자유글] 김광석 노래 계속 듣고 있네요~ [1] 양선아 2016-01-24 2542
1110 [자유글] 아이들에게 좀 더 따뜻한 새해가 되길 imagefile [1] 윤영희 2016-01-20 3279
1109 [자유글] 피자는 누가 사야할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1-19 5962
1108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2610
1107 [자유글] 원숭이해, 꿈을 향해 한발 내딛는 한해 되세요~ imagefile [4] 양선아 2016-01-01 6141
» [자유글] 겨울 육아 imagefile [3] 윤영희 2015-12-24 4794
1105 [자유글] 기쁘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오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12-22 2737
1104 [자유글] 오랑우탄, 우리 친구 할까? imagefile [4] yahori 2015-12-18 6119
1103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2599
1102 [자유글] 엄마, 왜 13월은 없어요? imagefile 윤영희 2015-12-08 2983
1101 [자유글] [만추] 추억도 남기고, 선물도 받고... 꿩 먹고 알 먹고? imagefile [2] 강모씨 2015-12-07 2784
1100 [자유글] 아이들이란 [3] sybelle 2015-12-03 3330
1099 [자유글] 개똥이는 밤이 무서워요. imagefile [6] 강모씨 2015-11-28 4314
1098 [자유글] 어린이한겨레 [2] sybelle 2015-11-23 2966
1097 [자유글] 가을 육아 imagefile [4] 윤영희 2015-11-19 3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