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청에 우유를 부어 만드는 딸기 라떼~

보기에도 예쁘고 맛도 좋고 요즘 딸기도 저렴하니 아이들에게 자주 해주고 있어요.

 

일요일인 어제, 아침 먹고나서 출출할 즈음 딸기 라떼를 만들어주며

전에 사놓았던 자일리톨이 생각나서 설탕 대신 넣고 온 가족이 먹었답니다.

저는 반 잔, 남편은 한 잔, 아이들은 두 잔씩.

자일리톨은 처음 써봤는데 은은한 단 맛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둘째가 속이 안 좋답니다.

저도 장 보러 가서부터 배가 사르르 아팠고

첫째도 두 차례 화장실에서 사투를 벌이고

남편도 화장실을 몇 차례 왔다갔다 합니다.

 

원인은 자일리톨 과다섭취었습니다.

예전에 자일리톨 들어간 사탕은 많이 먹으면 배 아프다는 거 알고 있었는데

자일리톨 가루 넣을 때는 왜 생각을 못 했는지...

본의 아니게 온 가족 강제 장 청소 시키고 참 머쓱했습니다.

 

어린이는 하루 두 티스푼까지, 어른은 한 큰술까지 괜찮다네요.

 

어제 일로 얻은 교훈. 안 먹던 거 먹을 때 미리 조사하고 먹읍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76 [자유글] 아직 수욜.. qowp32 2017-09-27 1516
1275 [자유글] 추석 얼마 안남아 그런지.. 월요병 심하네요 ㅠ qowp32 2017-09-25 1489
1274 [자유글] 윤슬이가 머리 기르는 사연이 오늘 kbs 다큐 '고맙습니다'에 나와요 [2] 박진현 2017-09-21 2298
1273 [자유글] 엄마가 먼저 imagefile [4] 아침 2017-09-19 2000
1272 [자유글] 그랜드애플 센텀점에 돌잔치 답사다녀왔어요. imagefile mylee810228 2017-09-07 2311
1271 [자유글] 정치하는 엄마들이 스토리펀딩을 하네요~ 양선아 2017-08-31 1996
1270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2170
1269 [자유글] [시쓰는엄마] 네가 왔구나 [11] 난엄마다 2017-08-29 2044
1268 [자유글] 엄마가 노키즈존을 만났을 때 [1] 베이비트리 2017-08-28 1975
1267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1699
1266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3174
1265 [자유글] X-Ray Man 닉 베세이전 관람 후기 imagefile [3] 강모씨 2017-08-01 3030
1264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105
1263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2300
1262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2017
126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2371
1260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긴 머리 소년의 마음근육 imagefile [2] ???? 2017-06-29 5290
1259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1544
1258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1323
1257 [자유글] 디퓨저 향이 괜찮네요. bupaman 2017-06-23 1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