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14_6.JPG


여름방학이 다가오네요.


점심먹고 조금 있으면 알림장이 날아오지요.


최근에 나른한 오후에 웃음을 준 알림장 올려보아요.

아래 알림장 내용은 선생님이 부모에게 추가로 보내주는 내용이랍니다.


1. 배려하는 말하기, 화가 날 때 감정을 다스리는 방법을 배웠어요.^^ 소리지르지 않고 차분히 혼자 생각해보거나, 친구나 선생님, 부모님과 이야기하기, 그림을 그리면서 마음을 가라앉히기, '나는..' 으로 시작하여 '좋겠어...' 로 끝나는 문장으로 바꿔 말하기등을 배웠답니다. 부모님도 함께 실천해 주세요.

->음음.. 좋아좋아.. 앗 부모님도 하라고? ㅋㅋ


2. 아이들 책 그대로 들고 다니지 않게 가방 비워주세요~

->2학기 새책을 내주셨는데 가방에 그대로 들고 다음날 학교 가는 아이들이 있었던 듯... 나는 어제 비워서 보냈던가? 가물가물...


3. 우리 아가들이 받아쓰기에 너무 스트레스가 많은가봐요. 시험에 부담갖지 말고 자기가 공부한 내용을 확인하는 것에 익숙해지길 바라는 마음에 여러번 나누어 받아쓰기 시험을 보았는데 점수에만 신경쓰느라 경쟁이 과열되기도 하고 정직하지 않게 시험에 임하는 아이들도 있어요.

->이런 컨닝을 한다고? 평소에도 이야기해주지만 더욱, 격렬하게, 점수에 신경쓰지 말라고 이야기해줘야겠다. 하지만 최선은 다하렴..


4. 1학기 교과서를 마무리 중입니다. 2학기 교과서 가져가면서 책이 없어진 친구들이 있어요. 1학기 교과서 집에 있으면 보내주세요.

->귀여운 것들... 그런데 누구 엄마야?^^ 입학 후 이즈음 엄마들도 긴장감이 떨어지는 것 같다.  


5. 방학 중 젓가락 사용 집중적으로 지도 꼭 부탁드립니다~. 요즘 자꾸 손으로 밥을 먹는 친구들이 있어요.^^

->가끔 집에서 급할 때 밥에 손대던데 혹시 우리 애가...? 설마...?  저녁에 물어봐야지 하다가 또 까먹음...


바깥놀이가 많아지는 계절이라 다치는 친구들이 있더라구요.

남은 학기중에는 다치는 친구들 없기를 바래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6 [직장맘] 여름이 가네요 [7] 푸르메 2018-08-30 2432
125 [직장맘] 9세 개똥이의 방학 첫날. [6] 강모씨 2018-07-26 2189
124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1901
123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1889
122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2057
121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2294
120 [직장맘] 반성문 [2] 강모씨 2017-12-17 1515
119 [직장맘]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 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12-03 1618
118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2318
117 [직장맘] 세번째 육아휴직 imagefile [6] 강모씨 2017-06-09 2617
116 [직장맘] 초등 돌봄교실 [4] sybelle 2017-01-19 2837
115 [직장맘]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2] sybelle 2016-10-20 2991
114 [직장맘] ‘새벽회사’엄마, 요리 잘하는 엄마, 어리석은 엄마 imagefile [10] 강모씨 2016-06-07 4346
113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기분좋은 저녁에. [4] puumm 2016-03-17 3617
112 [직장맘] 아파요~ 다른 아이들은 어떤가요? imagefile [5] yahori 2015-12-15 2871
111 [직장맘] 금쪽같은 점심시간 [6] sybelle 2015-10-22 3371
110 [직장맘] 오늘 휴가내고 대호 예방접종 맞추고 왔어요!! 이벤트도 하더라구요!! jindaeho7 2015-10-16 3931
109 [직장맘] "아빠가 한 것이 결코 아니다" imagefile [5] yahori 2015-08-20 3029
» [직장맘] 우리들은 1학년... 알림장에는 imagefile [7] yahori 2015-07-14 3957
107 [직장맘] 저는 메르스 최전선에 있는 검사요원입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6-24 296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