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d1053ef4de5c4f4ac36bbac97a7c3e. » 5월5일 어린이날, 외갓댁 근처 공원에서 뛰어노는 수아와 아란.

날씨가 따뜻해진 뒤부터, 부모들의 걱정거리가 하나 늘었습니다. 바로 ‘가족 나들이’.'

이번 주말에는 가족과, 아이들과 ‘어디에 가서 좋은 추억을 만들어볼까’ 입니다.

그동안 쌀쌀한 날씨 때문에 집안에서 지냈을 아이들을 생각하면, 반드시 외출을 해야겠지요. 비록 힘들고 귀찮더라도 말입니다. 그래서 고민이고요. 저 역시 그렇습니다.

남편이 주말과 휴일에도 직장에 나가는 탓에,  저 혼자서 두 딸을 데리고 외출해야 할 때가 더 많습니다. 6살, 3살(17개월) 된 딸을 데리고 외출하는 일이 만만치 않습니다. 차를 끌고 멀리 나가는 일 꿈도 못꿉니다. 박물관이나 미술관, 어린이용 연극이나 뮤지컬 보는 것도 아예 접었습니다. 남들처럼 마트나 백화점 나들이도 쉽지 않고요.

제가 요즘 주말 외출로 즐기는 일을 하나 소개할께요. 전 주말이나 쉬는 날이면 아파트 앞 놀이터와 집 근처 공원에서 아이들과 함께 놉니다. 함께 논다기보다는 놀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것이겠죠. 생각보다 효과가 좋아요. 100점!

08239b086da6db26e07e0d0893bafaf2. » 집 앞 놀이터에서 노는 수아와 아란

 집에 있는 재료로 간단히 김밥을 만들고, 음료수와 물 등을 싸가지고 나가면, 끝! 아이들은 하루종일 둘이서 곧잘 놉니다. 오전부터 놀았음에도 해질 때까지 집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고집부릴 때가 한두번이 아니었습니다. 아이들 입장에서는 굳이 엄마가 곁에서 ‘이래라~ 저래라~’ 간섭하지 않아도, 둘이 뛰어노는 자체가 즐거움인 모양입니다.

덕분에 저도 좀 주말에 여유를 찾게 되었습니다. 집안에만 있을 땐, 밥 달라, 물 달라, 책 읽어달라 등등 엄마의 손길을 요구해서 나만의 시간을 한 시간도 가질 수 없었죠. 그런데, 밖에 나오니 ‘엄마는 없어도 된다’는 식입니다. 가끔 땀 닦아주고, 물 주고, 김밥 넣어주면 그만이네요. 아이들끼리 잘 놀아요. 대신 전 아이들을 보며, 음악도 듣고 책을 읽곤 한답니다.

외출, 가족나들이라고 해서 큰 부담가질 필요 없어요. 큰 돈 들여 놀이공원이나 먼 여행지로 떠날 필요도 없어요. 아이들은 근사한 곳에 있음으로 해서 느끼는 기쁨보다, 또래 친구들과 밖에서 어울려 뛰어노는 일을 더 즐긴답니다. 집 근처 공원과 놀이터를 활용하면 시간도 절약되고, 돈도 안 들고, 부모도 덜 피곤하니 그야말로 일석이조인 셈이죠.

이제부터라도, 주말에 하루 한 두시간 만이라도 자녀들과 함께 놀이터와 공원에서 함께 뛰어보세요. 그리 어렵지 않게 실천할 수 있을 거예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8 [자유글] 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imagefile yea9493 2010-06-11 26012
3287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5900
» [나들이] 가족나들이, 집앞 공원과 놀이터 어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18 25850
3285 [자유글] 따뜻하고 풍성했던 2016년 베이비트리 가족 신년회 imagefile [8] 양선아 2016-02-02 25836
3284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5799
3283 [자유글] [시쓰는엄마] 나는 분노한다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7 25650
3282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2 -개미 imagefile [6] 황쌤의 책놀이 2014-03-12 25577
3281 엄마와 딸, 제주 할망 품에 안겨 ‘치유’ imagefile babytree 2010-09-14 25576
3280 [자유글] 첫째가 수족구병인데, 뱃속의 둘째는 괜찮을까? imagefile 김미영 2010-07-14 25412
3279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25299
3278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5052
3277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24955
3276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24896
3275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4872
3274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24823
3273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1] 베이비트리 2014-07-22 24603
3272 [건강] RS바이러스 조심하세요 yahori 2011-12-28 24320
3271 건강검진 때 '단백뇨'나왔나요? imagefile babytree 2011-02-22 24289
3270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24268
3269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2422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