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아이가 아프다. 크게 아픈 건 아니지만, 조그마한 몸에서 콧물이 나고 열이 나면 초보 엄마는 마냥 아득해진다. 한 달에 한 번 혹은 두 번씩 꼬박꼬박 감기에 걸리는데, 아플 때마다 아픈 아이를 처음 보는 것마냥 새롭고 헷갈린다. 도대체 어떻게 하는게 잘 하는 것인지 확신이 안 선다.

 

시부모님은 물론 아이 친구의 엄마들, 친정엄마까지 병원에 가라고 성화다. 성화를 들을 때면 병원에 가는 게 맞는가 싶기도 하다. 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가면 여기저기 감기 걸린 아이들 천지다. 그런 아이들을 볼 때면 공기 나쁜 한국에선 역시 병원에 오는 게 맞는 건가 싶기도 하다.

 

그렇지만, 감기는 특별한 약이 없이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낫는 병이라고 한다. 임신 중에 EBS 다큐멘터리 ‘감기, 낫게 해드릴께요’를 보면서 ‘그래, 감기는 특별한 약이 없어. 저절로 낫는 거야. 내 아이가 태어나면 감기 정도는 스스로 이겨낼 수 있도록 응원해줘야지.’ 했더랬다. 베이비트리에서 신순화님이 추천해주셨던 것 같은데, ‘병원에 의지하지 않고 건강한 아이 키우기’(로버트 S. 멘델존 지음, 김세미 옮김, 문예출판사)를 읽으면서도 "그래, 맞아. 감기는 시간이 약이야.“하며 의지를 불태웠었다.

 

그런데, 이론. 내 새끼가 아플 때는 정말이지 아무것도 안 하는게 힘들다. 그 조그만 몸이 양쪽 코가 막혀 숨쉬기 힘들어할 땐 얼른 콧물을 줄여주는 약을 먹이고 싶고, 콜록콜록 기침을 할 땐 얼른 기침 약을 먹이고 싶다. 이러다가 지난번처럼 중이염에라도 걸리면 어쩌지? 후두염으로 발전하는 건 아냐? 일어나지도 않은 일들을 상상하면 병원 문이 열리기만 기다린다.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중 윤정이가 일주일동안 꼬박 아프고 일어난 이야기를 읽으면서 정말 대단하다라는 생각을 했다. 아이를 위해서 무엇을 해주기보다, 무엇을 해주고 싶어도 그 마음을 지그시 누르고 그냥 지켜봐주는 일이 몇 배는 더 어렵다는 신순화님의 고백을 읽으며 백만배 공감했었다. 힘들어도 그냥 지켜보는 그 내공이 부러웠다. 아픈 아이 앞에선 얄팍한 소신은 저만치 내동댕이치고 귀는 종잇장마냥 팔랑거리는데, 어떻게 그렇게 중심을 잡고 지켜볼 수 있을까 마냥 부러웠다.

 

그나마 감기는 이렇게 저렇게 질문이라도 하니 나은 편이다. 힘들게 천기저귀 빨아쓸 수 없다는 생각에 별다른 고민없이 일회용 기저귀를 지난 17개월동안 주구장창 써왔으며, 예방접종은 나라에서 하라고 권장하는 것이니 당연히 해야지 하며 비싼 돈 주는 선택접종까지 모조리 다 했다.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를 읽으면서 육아에서 당연한 것은 없다는 것을 배웠다. 당연하게 병원에서 출산해야한다는 법은 없으며, 당연하게 세 살이 되면 어린이집에 가야한다는 법 역시 없다는 것. 아이를 키우는 것은 수많은 질문과 맞닥드려야 하는 일임을 깨닫는다. 사회적 통념이 항상 맞지 않다는 것. 의심하고 질문하고 여러 가지 대안을 찾아 헤매는 과정이 아이를 키우는 과정임을 깨달았다.

그래서 지금 나는 아픈 아이를 가만히 보고만 있다. 빨리 낫게 해달라고 신에게 빌고 또 빌지만, 그래도 아이 스스로 이겨낼 수 있으리라 믿으며 가만히 지켜본다. 간혹  콧물에 뻥튀기가 달라붙는 굴욕이 발생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내 새끼가 잘 이겨내고 있다. 힘내라. 우리 아가.

DSC0011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82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7883
481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후기 - 학부모로 살았던 반 년 [5] 난엄마다 2013-10-02 7851
480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7760
479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imagefile oodsky 2012-02-21 7740
» [책읽는부모] 육아의 핵심은 의심이었네 imagefile [9] zizing 2012-03-28 7704
477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아날로그 엄마의 스마트한 양육 imagefile [3] 새잎 2012-06-23 7703
47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반성합니다. imagefile [18] 강모씨 2012-10-29 7625
475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7600
474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신순화님께 받아서 최형주가 쓰고 케이티님께로 패스! imagefile [11] 최형주 2014-10-26 7577
473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내 인생의 책 10권 : 어른아이님께 받아 야옹선생이 쓰고 illuon님께 드립니다. imagefile [14] 야옹선생 2014-11-21 7483
472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몸놀이가 좋긴 좋구나 imagefile [5] lizzyikim 2013-01-30 7483
471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 - 삐딱하게 읽기 [1] 강모씨 2012-03-09 7477
470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7458
469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7444
468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7414
467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7407
466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우리 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puumm 2015-07-19 7387
465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서평과 일상 imagefile [2] 푸르메 2016-03-22 7361
464 [책읽는부모] 책 잘 받았습니다~ ^^ [1] greenbhlee 2012-02-14 7336
463 [책읽는부모] 할머니 보조교사 도입이 시급하다 imagefile [4] rins 2012-02-19 726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