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7월부터 베이비 트리 책읽는 부모가 되고 난 뒤에 한달에 한번 띵동 소리에 마음이 설레입니다.

택배를 받을 것도 없고 (보통 울 집은 택배아저씨가 밤 10시쯤 오시거든요..) 주말 낮이나 퇴근후 책 봉투같은것이 보일 때면..( 전 늘 왜 매달 그달의 고민들이 있는지.^^;) .그제서야 고민의 존재를 깨닫고..그 고민에서 살짝 빠져나와서 아이와 함께 봉투를 뜯습니다. 어떤 이야기들이 있을까...^^

 

이 책은 평범한 엄마가 한 아이를 길러내며 느끼고 공부한 것들을 후배 엄마들에게 보여주는 책입니다.지금은 이 쪽 분야에서 일을 하고 계시구요.후배 엄마로서 즐겁게 읽었습니다. 

 

책을 읽고 나서 아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더 눈여겨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6세 아들은 지금 한창 종이로 접고 오리기, 블럭으로 만들고 부수기, 좋아하는 장남감으로 배틀하기, 색연필로 색칠하기 등 손으로 하는 놀이에 여념이 없네요. 유치원에서 배운 노래들을 큰소리로 불러가면서 본인이 가사와 음색을 바꿔가며 장난치며 노래를 부릅니다. 

 

얼마전부턴 친정에서 이모와 친척 여동생과 같이 놀고 난후엔 노래만 나오면 흐느적 흐느적 (제 느낌엔..) 춤을 추면서 제게 같이 추자고도 합니다. 작가님의 글을 보면 이런 아이의 하나하나의 흥미과 관심거리를 잘 관찰해야 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어요. 최근엔 아빠와 몸 놀이 (몸싸움. 일명 "불편하게 하기 게임"이라고....)하는 것을 아주 좋아하구요..저는 못한다고 피합니다..^^ 대신 저는 "뽀뽀하기 게임"을 시작했지요..훨씬 평화적입니다.^^

 

언젠가 읽었는데 좋은 부모는 "아이에게 무엇을 가르칠까"가 아니라 "아이안에 무엇이 있는지를 찾아서 그걸 세상으로 나올수있게 돕는 부모..."라고 했는데 제 맘속의 그 말을 다시금 확인해주는 책이었던 것 같아요.

 

특히 작가님이 어린 아들을 혼자 버스에 태우고 뒤에 택시를 타고 등원하는 모습을 지켜주었던 장면은 많이 감동적이었어요. 저는 그렇게 까지 할 자신은 없지만 그 정도로 아이에게 자립심, 책임감을 심어주기를 원했던 엄마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졌지요.

 

저도 다른 분들 처럼 이 큰 아들이 서울대가 아닌 다른 곳에 진학을 했다면, 대학을 안갔다면 이 책이 나왔을까 싶다가도 결과가 아닌 과정에 집중을 하고, 사실 이 청년의 인생은 이제부터 시작일테니 그 이후가 더 궁금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그리고 이 분이 아이 둘을 길러내며 읽어내신 수많은 책들 리스트를 접하니 절로 고개가 숙여집니다.

 

3월 신학기. 다시 좋은 책 만나게 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세상의 모든 엄마, 아빠 홧팅입니다~

 

P.S. 뚜껑을 열면 배틀을 준비중인 4개의 xxx가 출동 준비중입니다. ^^

 20160228_144819_HDR-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2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촛불을 추억하며 [4] 강모씨 2013-05-20 4444
141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444
140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443
139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공부의 달인, 호모 쿵푸스 [2] 난엄마다 2014-11-04 4442
138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4436
137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 jujuclub79 2014-05-19 4431
136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bagaji8668 2017-03-08 4431
135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4430
134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4428
133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장인의 정신을 본받고 싶다. [1] gagimy 2013-06-25 4423
132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 시작합니다. 책이 정해졌어요. [9] 난엄마다 2014-10-16 4407
131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기쁜우리 좋은날 imagefile [3] puumm 2015-12-22 4397
130 [책읽는부모] 육아서적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image eyesaram84 2017-04-11 4395
129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 을 읽고 [1] dubiruba 2014-10-22 4394
128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디지털육아를 읽고.. image [4] newturn1986 2017-09-13 4387
127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4377
»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4372
125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4369
124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4356
123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434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