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재미있게 읽었다. ‘저자되기 프로젝트를 통해서 쓴 글이라고 밝혔는데 마치 영화를 보듯 한 사람의 인생이 쭉 그려졌다.

 

미아 에피소드는 벌렁거리는 심장을 누르고 책을 읽었고, 게임북 에피소드는 아이를 응원하며 읽었다. 미아 에피소드에서는, 아이와 어떻게 버스를 타고 내릴 것인지 충분히 이야기를 나누고 아이가 혼자 할 수 있다는 확신이 섰기에 시도해 보았다는 점이 대단했다. 아이를 온전히 믿었기에 혼자 버스타고 오게 한 것이다. 아이도 정류장을 지나치긴 했지만 버스기사에게 내려달라고 말도 했고 방향을 잘 잡아서 무사히 이모댁에 찾아갔다. 이런저런 걱정이 들었다면 엄마가 할 일을 포기하고 아이에게 새로운 도전을 주지 못했을 것이다. 아이가 충분히 해 낼 수 있는 일이라면, 엄마도 용기를 내어 아이를 크게 한번 믿어볼만 하겠다. 이런 경험들이 늘어간다면 엄마도 아이도 더 성숙해질 것이니까. 게임북 에피소드는 읽는 동안 뭔가 대단한 반전이 있을 게 뻔했다. 공부와는 전혀 관계가 없었지만, 미대 입시를 치르는 데 밑거름이 되었고 취직에도 큰 도움이 되었던 것이다. 기숙형학원에서의 시간에 오히려 게임북에 몰입할 수 있었던 내용에서는 흐뭇한 웃음이 나왔다.

 

아이를 어떻게 사랑해야 하는지 깨달음을 주는 구절도 많았다. “아이가 스스로 의도치 않은 잘못에 대해서는 땅에 묻고, 잘한 것을 캐내어 칭찬해 주어야 한다.”(77) 칭찬을 캐내어야 하는 것이라는 걸 알았다. 캐내려면 계속 파야하는데 아이를 자꾸 관찰해야 하는 것이겠지. “솔직한 자기감정을 표현하는 것은 무례한 일이 아님을 깨우쳐 주려 노력했다. 예의범절과 솔직한 자기표현에 대한 적정한 선을 잡아주곤 했다.”(100) 나는 개인적으로 솔직한 것이 무례하다고 배우며 자랐기에 아이에게도 솔직하게 표현하지 못해왔고 아이의 솔직한 표현을 인정해주지 못해왔다는 걸 알았다. 자기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은 예의가 없는 게 아니었다. 저자가 이렇게 말씀을 해주시니 내 안에 있던 흐릿한 경계가 분명해짐을 느낀다. 그래서 저자가 소개한 이원영교수의 자기 생각, 자기 노력을 인정해 주는 어머니는 아이의 마음에 자신감을 심어주게 된다는 말씀도 와닿았다. 그리고 잔소리에 관한 글 중에서 많은 부모들이 아이가 나쁜 경험을 하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하려는 의미로 잔소리를 한다...(중략)...경험은 그 성질이 긍정적이건 부정적이건 간에 항상 옳다.”(197) 내가 아이들에게 하는 말의 대부분은 바로 이 예방하려는 잔소리였다. 불안감을 내려놓고 아이가 나쁜 경험을 해도 괜찮다고 생각을 하기로 했다. 말하기 전에 이게 잔소리인가 아닌가 생각을 하고 말을 했더니, 잔소리가 좀 줄어들었다. 당장 효과을 본 것이다!

 

저자의 큰 아이가 유명한 대학을 갔기 때문에 이 책이 출판이 되었던 것 같다. 나는 더 다양한 이야기가 궁금하다. 저자의 둘째 아이는 어땠는지도 궁금하고 큰 아이가 사회와 부딪히면서 생기는 문제는 어떻게 해결해 나가는지도. 혹은 아이와 엄마가 소신대로 공부해서 대학을 갔던 가지 않았던 자신의 일에 성취감을 느끼면서 살고, 삶을 긍정하며 실패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마음이 강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 결국 매일 아이와 지지고 볶으며 사는우리 모두의 양육이야기가 궁금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2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공부의 달인, 호모 쿵푸스 [2] 난엄마다 2014-11-04 4439
141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촛불을 추억하며 [4] 강모씨 2013-05-20 4437
140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431
139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 jujuclub79 2014-05-19 4427
138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bagaji8668 2017-03-08 4425
»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4424
136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4421
135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장인의 정신을 본받고 싶다. [1] gagimy 2013-06-25 4418
134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4417
13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4413
132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 시작합니다. 책이 정해졌어요. [9] 난엄마다 2014-10-16 4402
131 [책읽는부모] 육아서적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image eyesaram84 2017-04-11 4389
130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기쁜우리 좋은날 imagefile [3] puumm 2015-12-22 4387
129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 을 읽고 [1] dubiruba 2014-10-22 4387
128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디지털육아를 읽고.. image [4] newturn1986 2017-09-13 4373
127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4370
126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4364
125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4363
124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4350
123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언니의 육아 조언 imagefile 푸르메 2014-08-28 433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