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결혼하고 2개월 후 임신을 했고  출산 후 3개월만에 복직을 했습니다.

 

아이가 태어나고 3년은 정말 정신없이 지난 것 같습니다. 아이가 너무나 보고싶어서 6-7시까지 집에와서 11시정도까지 아이와 놀고, 수많은 밤을 아이를 재워 놓고서는 밤 2시까지 컴퓨터를 켜고 일을 한 것 같아요. 아이는 제 집에서 시어머님이 맡아서 걱정없이 키워주셨지만 그 시절 아이 하나를 돌보는 것과 일을 병행하는 것은 지나고 나서 생각해봐도 정말 어마어마한 일이었던 것 같아요. 작년 이직을 했고 아이가 벌써 다섯살이 되었네요. 올해 기억에 남는 기쁜 날들은..

 

1. 정리

아주 사소한 것이지만..6년만에 제 화장품도 정리를 했고 (그간 특히 아이가 어릴 때엔 씻고 자는 것도 버겁고, 화장을 하는 것은 거의 어려웠거든요..ㅠ), 옷도 정리를 했습니다. 2년마다 전세집 이사를 해야했지만 그야말로 2년전 포장이사 아저씨가 포장 해준 그대로 이사를 다녀서요. 지금이 결혼후 세번째 집이에요...

 

2. 여행들..

작년 부터는 아이가 제법 커서 주말마다 아이를 데리고 산으로 공원으로 지방으로 여행을 다니기 시작했어요. 참으로 감사하고 근사했습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산과 들이 변하는 모습을 아이와 구경하고 다니는 것은 앞으로도 계속 잘 하고 싶은 것들 중 하나입니다.

 

사진은 분당에 율동공원안에 있는 호수 앞 까페입니다. 커다란 유리 벽과 3천원대 까페라떼 추천드려요.

1450692013685.jpeg

육아와 일을 병행하시는 많은 엄마 분들께 감히 말씀드리자면 아이가 아주 아가일때에는 일과 육아를 모두 잘하겠다는 욕심을 버리시라는 거에요. 두 가지 일을 병행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아주 잘하고 계시는 거라고 응원을 보내드리고 싶어요.

 

베이비트리 가족 여러분,

올 한해도 고생 많으셨고 새해에도 기쁘고 행복한 일들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4443
141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4443
140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공부의 달인, 호모 쿵푸스 [2] 난엄마다 2014-11-04 4442
139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439
138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4433
137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 jujuclub79 2014-05-19 4431
136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bagaji8668 2017-03-08 4430
135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4428
134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4428
133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장인의 정신을 본받고 싶다. [1] gagimy 2013-06-25 4422
132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 시작합니다. 책이 정해졌어요. [9] 난엄마다 2014-10-16 4405
»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기쁜우리 좋은날 imagefile [3] puumm 2015-12-22 4392
130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 을 읽고 [1] dubiruba 2014-10-22 4393
129 [책읽는부모] 육아서적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image eyesaram84 2017-04-11 4393
128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디지털육아를 읽고.. image [4] newturn1986 2017-09-13 4384
127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4377
126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4371
125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4368
124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4354
123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434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