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아들이 열이 나 몸이 불덩이었습니다.

외할머니 따라 잠시 외출을 다녀온 터라 엄마인 저보다 늦게 돌아온 아이는

'엄마, 나 왔어'를 밝게 외치곤 다시 풀썩 주저 앉더라고요.

엄마를 보고 긴장이 풀린건지..

 

해열제를 먹이고 겨우 잠을 재우고..

천사 같은 아이의 얼굴을 보고 있자니

세월호의 아이들이 생각납니다.

얼마나 무서웠을까요?

그 부모들은 얼마나 사무칠까요?

새삼 먹먹해져 몇 번을 아이 얼굴을 쓰다듬었습니다.

 

오늘자 신문에 안산시민기록단 김순천씨가

'잊어라,

이제 잊어야 할 때다.

우리도 먹고 살아야지.' 라고 말했다던 사람들 때문에

깊은 좌절감을 맛보았다는 글을 보고 분노보다는 슬픔이 앞섰습니다.

 

여당과 야당

경제와 세월호

잊으려는 자와 잊지 않으려는 자

 

어떠한 행동은 하지 못하더라도

두 눈 시퍼렇게 뜨고 지켜봐야 하는 사안인데도

애써 잊으라는 사람들 때문에 저 역시 깊은 좌절감을 맛보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8 [자유글] "Doing Democracy" 2017 인디고 다이어리와 캘린더 출시하였습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6-12-10 3250
167 [자유글] 드라마 볼게없어요 ㅠ [1] gnsl3562 2016-12-18 3244
16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여행육아의 힘 puumm 2016-08-24 3243
165 [책읽는부모] 4월선정도서-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elpis0319 2017-05-10 3241
164 [나만의 화장팁1] 오리고 붙이고 그리고 베이비트리 2014-03-13 3235
163 [자유글] 역사의 현장에서 희망을 느끼고 오다 imagefile 양선아 2016-11-13 3232
162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3229
161 [건강] 너무 건조해요! 가려움에 잠 못 드는 아이들 ㅠㅠ [6] 아침 2018-01-09 3228
16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3221
159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3218
15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 eyesaram84 2017-03-06 3218
157 [자유글] 베이비트리 오시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1] 서이슬 2017-12-31 3210
156 [자유글] 비가 많이오네요.. gnsl3562 2016-11-07 3210
» [자유글] 그냥 두서 없이 주절주절 숲을거닐다 2014-07-31 3209
154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3206
153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 사랑하는 아이를 위해서 시간을 내세요. kulash 2016-08-21 3204
152 [책읽는부모] 2018 인디고 유스 북페어 - 인간이라는 가능성 image indigo2828 2018-07-14 3201
151 [건강] 알러지로 고생하는 아이를위해'굿바이아토피교실'11/12토욜강좌접수중~ image okemos9077 2016-10-27 3200
150 [자유글] 바드라김선생 김밥 쿠폰사서 신랑에게 보냈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03 3200
149 [자유글] 끔찍한 사건 사고를 보며 양선아 2014-08-05 319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