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0170918_224435794_511726F5-E1A6-40A9-A674-72FE1BF9B5BB.JPG

 

제주도에는 가봤지만 아직 해녀를 본 적인 없는 22개월 아들래미와 함께 본 책이에요.

아직은 바닷가에 대한 추억이 많지 않지만(아직은 파도를 무서워하는 아이..) 이 책을 보면서

몇년 후 그 추억을 언제든 꺼내 읽어볼 수 있는 책이 되길 바라며 읽어주었답니다.

 

P20170918_230118527_6F01B6EF-B470-40B7-B7B4-A49E666A0138.JPG P20170918_224452618_4343DF48-C593-4538-8D66-AF8E3F513DBE.JPG

 

여기에 나오는 '딸'도 우리 '아들'처럼 파도가 무섭다고 하는데요.

우리 아이에게도 이 누나도 파도가 무섭데~ 하니 '무더워~'하며 팔을 덜덜 떨더라고요.

하지만 그림책에서처럼 꼭 안아주며 얘기해주었답니다.

 

"매일 들여다봐도 안 보이는 게 바다의 마음인걸"

세상에 태어난지 22개월. 요즘따라 자아가 생기셔서 마이웨이를 걷고있는 제 자식을 바라보는 어미의 마음 같아서 어찌나 공감이 되었는지 모릅니다.  

 

P20170918_224456997_82CAAB01-F585-4566-B84B-EB4DADC7F50A.JPG

 

우리 아이가 제주도에서 보았던 '돌고래'가 나오자 반응을 보이더라구요.

그 밑에는 '문어'까지 있어서 조금씩 바다생물에 대해 관심을 보이는 아들래미에게 바다속친구들을 반가워했어요.

 

해녀는 엄마로서 모든걸 잘 할 수 밖에 없는 우리시대의 엄마를 보여주는 것 같았어요.

아니, 예전부터 라고 할 수 있겠네요. 근래 출판된 82년생 지영이 같은 삶을 해녀들은 유전적으로 해내고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아이를 재우고 저 혼자 보는 이 책은 '엄마'라는 존재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이를 위해 읽히고 싶었던 책에서 제가 읽고나서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된 책이었어요.

 

P20170918_230254181_BBB1F308-3902-413A-93A5-26CF321A3D36.JPG

 

'바닷속에서 욕심을 부렸다가 숨을 먹게 된다'는 구절에서 아이에게 이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 중 하나에 대해 얘기해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아직 생각의 폭이 넓지않은 22개월 아이는 이 책을 바다친구들이 나오는 책으로 인지할지도 모르겠지만 엄마인 제가 본 이 책은 오늘도 엄마라는 존재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책이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8 [선배맘에게물어봐] 미의 계절 늦여름! 여성들을 위한 어플 best6 모음집 heal132 2016-06-09 2615
247 [자유글] 오랫만에 먹은 사탕이 맛나네요 ㅎ [2] gnsl3562 2016-11-11 2613
246 [요리] 남은 치킨으로 치킨마요덮밥 ^^ imagefile 아침 2018-08-31 2603
»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2602
244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 becks11 2017-02-01 2600
243 [자유글] 노래 한 곡 들을까요? [1] wonibros 2016-12-21 2598
242 [자유글] 딸 아이 첫 생일잔치~ 축하해주세요~ gosure 2016-09-10 2597
241 [자유글] "Doing Democracy" 2017 인디고 다이어리와 캘린더 출시하였습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6-12-10 2596
240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2596
23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2595
238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의 여행 - 오빤, 닭머리다! 꿀마미 2016-05-31 2594
237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2587
236 [자유글] 고구마 [6] 난엄마다 2017-04-03 2585
235 [자유글] "지혜"가 우선입니다. imagefile busyliteo 2016-10-09 2582
23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2581
233 [자유글] 역사의 현장에서 희망을 느끼고 오다 imagefile 양선아 2016-11-13 2578
232 [자유글] 아이들과 마주이야기 [10] 푸르메 2017-04-24 2574
231 [자유글] 예민한피부 촉촉한 쿠션 추천해주세요!! bupaman 2017-03-16 2573
230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2565
229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55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