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는 6세 여름 무렵부터 하루 용돈 500원을 쓸 수 있게 해 주었고, 최근 녀석이 요구할 경우 현금으로 직접 주기도 한다. 초등학교 입학 후 한동안은 포켓몬카드에 빠져서 생일 선물, 어린이날 선물은 물론 용돈의 대부분이 그 카드를 사는데 들어갔다.

친구들과 가끔 500원짜리 2개를 넣고 뽑기도 해야 하고 아이스크림도 사 먹어야 하는데, 용돈이 부족해 가불을 요청하거나 할머니의 동전을 넘보기도 했다.

집안일을 하면 용돈을 더 주는 것도 생각 해 보았으나 가사분담은 가족 구성원 모두의 일. 내키지 않았다. 그러던 차에 맥주병에 크게 써 있는 ‘100이 눈에 들어왔다. 못 마시는 술이지만 환경을 생각해서 캔 맥주 보다는 병 맥주를 마시다가 퇴근길에 사 들고 오기가 무거워서 캔 맥주로 선회했는데 다시 병 맥주로 전환하는 것도 좋을 듯 했다.

 

개똥이에게 병에 써 있는 ‘100을 보여주며 그 의미를 설명했다. “이거 보이지? 이건 병을 돌려주면 100원을 준다는 뜻이야. 맥주를 살 때 이미 병 값 100원을 냈는데, 병을 돌려주면 100원을 다시 돌려받는 거야. 이 병은 네가 들고 가서 네가 직접 가게 아저씨께 병을 드리고 돈을 받는 거야. 그리고 그 돈은 네가 가져!”

녀석은 이렇게 말했다. “그럼 그 동안 분리 수거함에 100원을 그냥 버린 거예요???!!!”

이후 밤이면 부모가 나란히 앉아 맥주 한잔 하는 것 조차 못마땅하던 녀석이 빈 병이 얼마나 모였나 왜 이렇게 안 모이나 기다렸는데, 이게 교육적으로 바람직한 건지 어떤지는 좀 자신이 없다. 참고로 우리 부부는 34일 여행가서 보통 사이즈 맥주6캔을 샀는데 1캔 남겨왔다.

공병 5개가 되자 녀석에게 가방에 직접 병을 담게 하고, 직접 가방을 들게 하여 동네 슈퍼 앞까지 동행한 후 밖에서 기다린 결과 녀석은 500원을 손에 쥐고 미소를 지으며 나왔다. 공병 10개가 되자 녀석은 같이 들어 달라 떼를 쓰길래 바퀴 달린 장보기 가방을 제안했고 녀석은 천원의 행복을 누렸다.

개똥이의 부수입 소식을 전해들은 녀석의 친구도 따라 하기 시작했는데, 이 친구는 무려 520원을 벌었다며 자랑했고 개똥이는 어떻게 520원을 받을 수 있냐?”고 따져 물어 추가 설명을 해 줬다. 우리가 마시는 맥주 병은 작아서 100원을 돌려 주는데 그 친구 엄마 아빠가 마시는 맥주 병은 큰 거라 병당 130원을 돌려준다고. “그럼 엄마 아빠도 큰 병으로 마셔요” “엄마 아빠는 작은 병은 1병씩 마실 수 있어서 2병이니까 200원인데, 큰 병으로 마시면 1병밖에 못 마셔서 130원이야. 130원 보다는 200원이 낫지 않아?”

못 마시는 술이어도 이왕이면 조금 더 맛있는 맥주를 즐기고 싶은데 개똥이 덕분에 국산 병 맥주만 마셔야 하는 것이 아쉽지만 자연도 덜 훼손하고, 공병도 돌려주고, 녀석은 돈이 생기고 일석삼조인가? 적당한 음주는 건강에 도움이 된다니(건강검진 기록 다시 보니 그런 문구가) 일석사조인가?



강모씨.

20170719_192501_HDR.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8 [건강] 새몸으로새해를 시작하자!'굿바이아토피교실'1/19(목)수수팥떡공덕교육실접수중입니다 image okemos 2017-01-03 2683
247 [자유글] 고구마 [6] 난엄마다 2017-04-03 2680
246 [선배맘에게물어봐] 미의 계절 늦여름! 여성들을 위한 어플 best6 모음집 heal132 2016-06-09 2676
245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고... orazoo 2014-07-29 2676
244 [자유글] 노래 한 곡 들을까요? [1] wonibros 2016-12-21 2674
243 [자유글] 오랫만에 먹은 사탕이 맛나네요 ㅎ [2] gnsl3562 2016-11-11 2672
242 [자유글] 딸 아이 첫 생일잔치~ 축하해주세요~ gosure 2016-09-10 2671
241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 becks11 2017-02-01 2670
24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2669
239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2668
238 [나만의 화장팁] 화장도 기다림의 미학 베이비트리 2014-03-24 2667
237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2665
236 [자유글] 역사의 현장에서 희망을 느끼고 오다 imagefile 양선아 2016-11-13 2665
235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 아들, 유아 사춘기일까요? [12] 아침 2018-04-24 2662
»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661
233 [자유글] "지혜"가 우선입니다. imagefile busyliteo 2016-10-09 2660
232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2659
231 [자유글] 아이들과 마주이야기 [10] 푸르메 2017-04-24 2652
23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2650
229 [자유글] 예민한피부 촉촉한 쿠션 추천해주세요!! bupaman 2017-03-16 263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