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집 <꼼짝마, 소도둑!>,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2권을 받았으나 개똥이는 통~ 관심이 없었습니다.

 

나도 읽고, 녀석도 읽게 할 좋은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녀석에게 제안을 했습니다.

. 엄마가 동시집을 읽을까 하는데, 같이 읽어 볼래?
. 음... 별로예요.
. 봐봐 글자도 별로 없어.
. 음...
. 순서대로 읽을 필요도 없고 넘기다가 네가 맘에 드는게 있으면 소리내서 읽어줘
. 그럴까요?

 

도서_동시_꼼짝마.jpg

- 설화를 바탕으로 한 동시집 <꼼짝마, 소도둑!>

 

아이가 흥미를 가질만한 것으로 골라 읽었던 <꼼짝마, 소도둑!>은 설화가 대한, 그 시절에 대한 이해가 어느 정도 되어야 하는데 아이에게는 쉽지 않아 보였고, 살짝 거부감이 드는 부분도 없지 않았습니다.

 

도서_동시_빵점.jpg

- 아이가 고른 <빵점에도 이유가 다 있다>

 

도서_동시_빵점2.jpg

- 녀석에게 제안하기 좋았던 몇 글자 안되는 시 한편.

 

도서_동시_빵점1.jpg

- 한 쪽을 초과하지 않는 시만 골라 읽었던.

 

제가 먼저 시를 골라 읽었습니다.
개똥이는 경청했고, 이해가 안되는 부분은 질문도 했습니다.

다음은 개똥이 차례.
녀석은 제일 글자가 제일 적은 시를 골라 소리 내어 읽고 엄마를 독촉 했습니다.

 

그렇게 시를 읽는 동안
별하나에 追憶(추억)과
별하나에 사랑과
...
별하나에 詩(시)와
별하나에 어머니、어머니、

가 맴돌았습니다.

각자 한권의 절반 이상을 읽었을 무렵 남편이 교체 투입되었습니다.
남편이 제가 넘긴 시집에서 한편 골라 읽으려니 개똥이가 항의 합니다.
"그건 아까 엄마가 읽어 주셨어요. 딴거 고르세요~"

남편과 아이는 한참 동안 시 한편을 주거니 받거니 소리 내어 읽더니 완독은 아니어도 거의 다 읽고 서로 뿌듯 해 했습니다.

 

앞으로 동시집은 이렇게 읽으면 좋을 듯 합니다.
다음에는 3권을 준비해야 겠습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22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들의 체벌 [1] wakeup33 2012-03-07 10456
521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독자의 관점을 유지할 수 없는 imagefile [10] 강모씨 2012-12-22 9528
520 [책읽는부모] 엄마,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imagefile [4] anna8078 2012-11-28 9309
519 [책읽는부모] 부모란 무엇인가(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1] corean2 2012-02-21 9301
518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내 아이를 존중하자. imagefile [9] 나일맘 2012-07-14 9236
517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황쌤의 책놀이' 입니다. image [5]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9143
516 [책읽는부모] 초등 동시집 추천합니다. [2] 윤영희 2015-04-23 9123
515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건축과 자연, 교육과 사람에 대한 귀한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imagefile [4] fjrql 2013-06-26 8940
514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비밀 imagefile [8] rins 2012-02-15 8466
513 [책읽는부모] 아이들은 놀이가 밥이다<편해문> [8] satimetta 2015-01-24 8217
512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 아빠는 놀고 싶다 imagefile [4] 푸르메 2015-05-23 8175
511 [책읽는부모] 유대인 부모 한국인 부모 [1] blue029 2012-02-19 8115
510 [책읽는부모] 솔직한 글, '나쁜 엄마'를 읽고 imagefile [3] space904 2012-04-12 8047
509 [책읽는부모] 그림책<달이네 추석맞이> 후기 입니다.^^ imagefile fjrql 2013-10-03 7998
50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나일, 넌 밀당의 고수였어! imagefile [10] 나일맘 2012-11-29 7895
507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빛나는여름님에게 받아 숲을거닐다님에게 imagefile [8] 난엄마다 2014-09-29 7828
506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케이티 님께 받아 어른아이 님께 넘깁니다 imagefile [14] 푸르메 2014-11-12 7768
505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단유에 대한 미안함을 덜어내다 imagefile [1] 강모씨 2016-04-04 7702
504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imagefile [5] ahrghk2334 2013-01-31 7670
503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아빠가 지은 놀이터 imagefile [10] boyoungpark 2015-07-20 766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