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가 방학식날 받아온 2학년 1학기 가정통신문에서 유난히 눈에 띄었던 '보통'

. 더하기 빼기 개념 : 보통


학기 중 이런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 강모씨 : "수학 시험 어땠어?"

. 개똥이 : "5개 틀렸어요!"

. 강모씨 : "그래? 문제가 어려웠나?"

. 개똥이 : "그래도 95점 이예요!"

. 강모씨 : "그래? 문제가 100개 였어???"

. 개똥이 : " 아니오~ 20개요"

. 강모씨 : "그럼 75점 인데?"

. 개똥이 : "그래요?"

그래서 '보통'인가?


학기 내내 공부의 중요성을 강조 했던 담임 선생님이었기에 방학 숙제도 만만치 않을거라 예상했는데, 웬걸 없단다.

독서록, 받아쓰기, 일기... 아무것도 안해도 된단다.

녀석 신났다.


일단은 두었지만 '보통'이 마음에 걸리던 차에 외부에서 유입된 후 백지 상태로 먼지가 쌓인 수학 문제집 한권이 눈에 들어왔다. 이거라도 해야지?


하지만 녀석은 "하기 싫다"를 연발 했는데, 어제는 정점을 찍었다.

아이 수학 가르치다 매일 울음과 고성으로 끝나서 결국 심리 상담까지 받았다던 후배의 경험담이 생각나기도 했고, 아이 앞에서 문제집을 쫙쫙 찢으며 "하지마!!! 안해도 돼!!!! 아무것도 하지마!!!" 소리 지르는 나를 상상하기도 했는데, 그건 어릴적 친정 엄마의 모습이기도 했다.

. 강모씨 : "엄마 그만 일어날까? 설거지도 못하고, 너 수학 푼다고 계속 대기하고 있잖아"

. 개똥이 : "엄마는 설거지 하는게 그렇게 좋아요?"

. 강모씨 : "좋아서 하는게 아니라, 해야 하니까 하는거지!!!"

솔직히 설거지 싫어 했지만 출산 후 좋아 하는 일이 되긴 했다. 육아 보다 설거지가 편하고 성취감도 있었다. 

요새도 그렇다. 개똥이 수학 문제 풀이 도우미냐, 설거지냐 선택의 기로에서 남편과 나 모두 설거지를 고른다.


문) 우진이는 우표 36개를 사서 쓰고 9개가 남았습니다. 그럼 몇개를 사용한 것일까요?

문제가 요구하는 풀이 과정은 이런 것 이었다.

. 36 - ? = 9

. ? = 36 - 9 

. ? = 27

. 정답은 27개.


하지만 개똥이는 문제를 읽자 마자 이렇게 반응 했다.

. 개똥이 : "우표를 36개나 사려면 돈이 좀 들었겠네요 (시쿤둥~)"

. 강모씨 : "그러게"

. 개똥이 : "처음 부터 27개를 사면 되지 아깝게 9개나 더 샀을까요 (더 시쿤둥~)"

. 강모씨 : "(벌써 답은 아라꾼) 나중에 쓰려고?"

. 개똥이 : "그런데 우표를 27개나 뭐에 썼을까요 (매우 시쿤둥~)"

. 강모씨 : "반 친구들에게 편지를 썼나?"


이런 문제를 계속 풀게 해야할까?

이거 문제집이 이상한거 아닌가?

의구심이 들면서 '이건 내가 할 일이 아니다'는 생각이 더욱 강해졌다.

그럼 이제 어쩐다? 

집으로 방문하는 문제지 교사를 알아봐야 하나?

허허 이제 겨우 초2인데, '부족'도 아닌 '보통'이 이렇게 걸릴 줄이야.



흔들리는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08 [요리] 제철 굴 맛있게 골라 싱싱하게 먹는 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24147
3307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4126
3306 [나들이] [이벤트 공지] 내 생애 최고 피서지, 고민 뚝! imagefile babytree 2010-07-22 23402
3305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3324
3304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1] 베이비트리 2014-07-22 23266
3303 [직장맘] 나의 육아기는 앨범북 imagefile [3] yahori 2012-05-16 23015
3302 [직장맘] 일하는 엄마를 위한 심리참여연극 보세요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0-26 22981
3301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2960
3300 [나들이] 가족나들이, 집앞 공원과 놀이터 어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18 22668
3299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2632
3298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2574
3297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2545
3296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2492
3295 [자유글] 우리 아이, 유기농 우유 필수인가 선택인가 imagefile 양선아 2010-06-30 22371
3294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2344
3293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 5 - 달팽이 똥 색깔은? ♡ imagefile [1] 황쌤의 책놀이 2014-04-12 22270
3292 [직장맘] [육아카툰] 3살된 아들래미를 보면서 인간과 동물의 차이점을 또 발견하다 imagefile [8] heihei76 2012-01-09 22113
3291 [자유글] 아이와 함께 만든 추억의 종이인형 imagefile sano2 2010-11-07 22082
3290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4] 세번째 관측 - 은하수 imagefile [3] i29i29 2013-08-19 21723
3289 민망…공포…미혼여성들의 ‘산부인과 스캔들’ imagefile babytree 2010-04-27 21671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