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밤, 양 옆에서 아이들이 밤새 몸을 긁어댔습니다. 저도 덩달아 잠을 설쳤구요.

크림에 코코넛오일 혼합하고 제 얼굴에 바르고자 샀던 좋은 오일도 섞어 듬뿍 발라줬고,

건조할까봐 수건도 잔뜩 적셔 널어놨는데 말이에요..

긁느라 못 자는 것도, 긁어서 벌겋게 상처난 것도 참 속이 상합니다.

 

작년보다 습도 맞추는 것에는 더 신경쓰는데 이유가 뭘까 고민해보니

요를 매쉬매트로 바꾼 게 떠올랐습니다.

여름엔 시원하고 겨울엔 따뜻해서 만족하며 썼는데

난방열이 너무나 잘 올라와 후끈할 정도라 그게 아이들 피부를 너무 건조하게 하지 않았나 싶어요.

 

원래 깔던 요를 다시 깔고 보습 많이 해주고 습도도 열심히 높여놓으니 아직까지는 잘 자고 있어요.

언제 또 긁지 않을까 조마조마한데 아침까지 잘 자면 좋겠어요.

크림을 얼굴에 발라주려고 좋은 거 골라 샀더니 온 몸에 발라주기엔 양이 너무 작아서

적당한 선에서 타협하여 큰 용량으로 주문해놓고

야옹선생님 글 참고하여 내일은 바세린 사서 긁은 부위에 발라주려고 해요.

(참고글: http://babytree.hani.co.kr/31750394)

빨래 널기로는 역부족이라 자연기화식 가습기도 알아보고 있고요.

아이 낳기 전엔 건강과 습도의 연관성이 잘 와닿지 않았는데

아이들이 코도 약하고 피부도 이러니 사계절 습도 맞추기 전쟁이네요..^^;

 

저희 이웃집을 보니 식물도 많이 키우고 건조할 때마다 피톤치드액을 여기저기 뿌려주던데

습도 올리기 노하우 있으신가요? 좋은 팁 있으시면 공유해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7 [다이어트 30화] 허벅지에 비밀 있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6018
3226 [자유글] 장난감 아직도 구입하세요? 빌려 쓰면 1석3조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5962
3225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5940
3224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5930
3223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5857
3222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5799
3221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5782
3220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5779
3219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5773
3218 비 맞으며 낭만 젖다 피부병 생길라 imagefile babytree 2010-06-22 15772
3217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5742
3216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652
3215 "뭐라고요?…'사오정' 내 친구 혹시 난청? imagefile babytree 2011-02-22 15651
3214 내 몸이 웃는 온도…내복 착용해 맞추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8 15616
3213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479
3212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451
3211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5425
3210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421
3209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375
3208 남모를 ‘소변 고통’ 습관 바꿔 고친다 imagefile babytree 2010-06-29 15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