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세 아이가 노는 집

가족 조회수 5528 추천수 0 2012.06.13 00:37:47

일곱시 반쯤 성민이 젖 먹이는 데 알람 아닌 전화가 왔다. 생협 기사님이 배달 오셨다. 현, 준이 일개미들처럼 두부며 우유, 도토리묵, 소고기, 우묵가사리, 비누, 주방세제....들어다 나른다.



1. 그들은 오늘도 출근했다.

그림 그리는 작가라며 씨익 웃는 현이다.

크기변환_IMG_8400.JPG

크기변환_IMG_8394.JPG

 

 

크기변환_IMG_8404.JPG

 

물고기의 각 특징을 잘 표현한다는 그이의 평이 맞나. 나도 고슴도치 애미니. 잘 그리기는 잘 그리네. 두현이가 끄적인 그림들 묶어 책 만들어 봐도 재미있겠다.

2. 닥터수스의 내용이 재미있다며 까르륵 웃는다. 좋아하는 책이 생기면 꾸준히 보는 현이다. 그러고 보면 자식은 부모 닮는다는 말이 맞는가. 낮잠 달게 자고 뭐하긴 그렇고 해서 쇼파서 앉자 책 보는 내 모습이다. 늘 먼저 부시시 일어나는 현이가 애미 모습을 눈여겨 본 모양이다.

크기변환_IMG_8405.JPG

 

크기변환_IMG_8407.JPG

크기변환_IMG_8416.JPG

 


하루가 다르게 세상이 변한다.

예쁘다. 사랑스런 내 아이들이다.



 

 

3. 저 혼자 거위 사료 퍼서 거위 먹이 보충한다. 두현이의 손끝이....말끔하다.

혹여 가루라도 떨어질까 손까지 받쳐 담는 모습을 밖에 나가면서 보게되었다.

크기변환_IMG_8418.JPG

 

크기변환_IMG_8423.JPG

 

크기변환_IMG_8426.JPG

 

아마 내 농사를 짓는 이였으면 우리 집 일꾼들 최고로 꼽을 것이다.

현, 준 척척척이다.

물 갈아주고 사료 보충한다.

이제는 더 이상 병아리가 아니다.

우리 성민이가 나날이 자라듯 거위도 날이 갈수록 인물난다.
언젠가는 탈출할듯...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4. 땡볕아래

한 낮이다. 물 한모금씩 마셔가며 땀 뻘뻘 흐리며 노는 에너자이져들이다.

 

크기변환_IMG_8427.JPG

 

크기변환_IMG_8435.JPG

 

크기변환_IMG_8437.JPG


거위 밥 주고 놀다보니 한 시간 훌쩍이다.

잘 놀던 성민이는 저도 같이 하고프다 늘 이야기 한다. 어떻게 씻기지 고민하면서 온수 눌러놓고 들어오라고 말하고는 잠시 점심 준비하는사이에....

사건의 시작은 민준이가 방충망 문을 열었다. 그러자 현이가 벌레나 벌이 들어가면 아프니 닫아라 다시 열지 마라라 말하고는 말을 듣지 않아 저 혼자 집으로 들어 왔단다. 쿵 문이 닫히는 소리와 동시에 민준이 우는 소리가 들렸다. 혹여 하는 마음이 들어 달려갔더니 다친데는 없었지만 순간 문이 닫히니 얼마나 불안했을까. 괜찮다 우리집이니 괜찮다 달랬다. 내 얼굴 안 봐도 미운 모습일테다. 방충망이야기는 어느 순간 묻히고 현관문을 닫아 왜 민준이를 걱정하게 했는지를 순간 다그쳤다.

온 집안이 울음바다다. 다 그 나름의 이유를 가지고 운다. 나도 엉엉 울었다. 어찌 헤쳐나갈꼬.

강같은 평화는 내게 다시 찾아왔다.

5. 새우볶음밥 점심 메뉴를 전 날 주문한 민준이다.

오통통한 새우 수십마리 잡았다. 달달한 양파, 김장 김치로 간해서 들기름에 달달 볶아 맛나게 먹었다.

낮잠 그리고 달달한 바나나에 우유넣어 갈아 한 잔씩 마시고 살랑거리는 오후 바람 쐬러 나갔다. 빨간 앵두 서너개 따먹고는 현, 준이 온 세상을 가진 듯한 기쁜 모습이다.

성민이는 거즈 이불에 돌돌 싸여 애미 품에 안겨 자고 난 땡볕 아래 엉글어가는 갖가지 채소 구경하며 잠시 평온을 느꼈다. 이웃 어르신께서 갓 캔 감자와 애호박으로 여유없는 내게 넉넉함을 깨달게 해 주셨다. 

크기변환_IMG_8446.JPG 크기변환_IMG_8448.JPG

6. 타박한 감자맛이 일품이다. 저녁끼니로 최고다.

감자 두어개와 고기 한 점, 매실 쥬스, 주먹만한 토마토로 저녁상 차렸다.

크기변환_IMG_8462.JPG 크기변환_IMG_8474.JPG

크기변환_IMG_8494.JPG

좁아터진 소가지로 내 가슴을 치며 하루 되돌아본다.

이 애미 곁에 있다는 것만으로 내 감사하게 여기리라. 잘 알고 있건만.

by.네이버 블로그 초록햇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1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4)난 지금 놀면서 힐링하고 있어 [2] artika 2013-05-06 5572
240 [가족] 예쁜 딸을 낳았다 행복했다, 그런데 아내가 운다 image 베이비트리 2012-06-11 5549
239 [가족] 부부의 6단계 성장과정…우리부부는 어디?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5543
238 [가족] 정성 가득 육아-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육아서는 내가 쓴다. imagefile [10] 리디아 2012-05-14 5533
» [가족] 일상-세 아이가 노는 집 imagefile [2] 리디아 2012-06-13 5528
236 [가족] 로맨틱한 아들~~^^ [9] 겸뎅쓰마미 2014-03-31 5489
235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3)그게 마음을 풀어주는 거야 [11] artika 2013-04-22 5483
234 [가족] 기러기 아빠 ‘아내는 정말 바람났을까’ image 베이비트리 2012-07-09 5473
233 [가족] 남편의 가사노동 파업선언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6 5453
232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엄마의 정한수.. [2] coal0001 2012-05-09 5425
231 [가족] [책읽는부모 응모] 사랑하는 엄마에게 imagefile [2] sjsd12xa 2012-05-10 5403
230 [가족] 엊저녁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anna8078 2013-05-21 5403
229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지원해요 - 부모님께 쓰는 편지 [3] bora8310 2012-05-04 5387
228 [가족] "이게 다 수현이 때문이다." imagefile [4] 박상민 2013-08-26 5386
227 [가족] “배냇저고리 동화책, 아이에 선물하는 ‘저고리바람’ 어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1 5384
226 [가족] 빵 만드는 날 imagefile [6] 리디아 2012-08-17 5375
225 [가족] 서울내기 부부, 세 아이와 시골집에서 찾아낸 각자의 놀이터 image 베이비트리 2013-08-22 5373
224 [가족] 어른들의 육아 조언, 취할 것과 버릴 것 imagefile [3] 박상민 2013-06-24 5364
223 [가족] 십년 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21 5360
222 [가족] 거북이가 느린 이유 [1] 난엄마다 2014-10-17 534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